영화 <재심>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영화 <재심>의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왼쪽부터 배우 정우, 강하늘, 김해숙의 모습.ⓒ 호호호비치


살인 사건 목격 후 공권력의 강압으로 억울하게 10년 이상 옥살이를 해야 했던 한 인물에 대한 실제 이야기가 영화 <재심>으로 태어났다. 이 작품을 채우고 있는 정서는 분노와 억울함일까? 10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재심> 제작보고회에서 김태윤 감독 이하 정우, 강하늘, 김해숙의 생각은 다소 달랐다. 이들이 함께 영화 제작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알려진 대로 <재심>은 약촌오거리 택시 기사 살인 사건에 관계된 한 청년과 이를 위해 분투한 변호사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다. "이 사건을 영화화해줬으면 좋겠다는 지인의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고 운을 뗀 김태윤 감독은 "전작 역시 실화(삼성반도체 노동자를 다룬 <또 하나의 약속>) 바탕이라 안 하려 했다가 그 친구의 사연을 보고 한 번만 더 해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누명을 썼던) 그 친구를 실제로 만났을 때 선입견이 있었다. 살인범 아니었지만 10년을 교도소에서 보낸 사람이라 혹시나 이 친구가 진짜 범인이면 어쩌나 선입견이 있었던 거 같다. 그 친구가 지금은 결혼도 하고 애도 낳고 촬영장 놀러 오기도 했다. 촬영 중엔 여전히 오리무중인 사건이었지만 (이 영화의 또 다른 실제 모델이었던) 박준영 변호사는 재심이 나올 걸 확신하더라." (김태윤 감독)
저마다 주목하는 부분이 달랐다

 영화 <재심>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촬영현장에서 정우가 예상 외의 부상을 당했다는 말에 김해숙 역시 "동사무소에서 갑자기 일어나는 장면을 찍다가 갈비에 금이 갔다"고 투혼을 덧붙이고 있다.ⓒ 호호호비치


감독의 말처럼 제작진 입장에선 다소 어렵게 시작된 프로젝트였다. 여기에 힘을 실어준 게 배우들이다. 특히 강하늘은 영화화 이전부터 이 사건을 방송으로 접하고 관심을 두고 있었다. 강하늘은 "그 사건에 관심을 품고 있던 터에 시나리오가 들어와 애초부터 긍정적이었다"며 "처음엔 제가 맡은 현우가 억울하고 분노에 차 있을 거 같았지만, 아예 거기에 잠식된 인물이더라. 분노와 억울함보다 깊은 감정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변호사 준영 역의 정우는 <재심>을 인간 이해에 대한 영화로 봤다. "참여하며 여러 생각을 했다"던 정우는 "1차원적으론 법과 제도에 대한 영화지만 결국 그것도 사람이 만든 것이지 않나?" 되물으며 "개인적으론 선입견에 둘러싸인 한 인간을 이해하고 믿어주는 과정을 그린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변호사 캐릭터를 법조인이 아닌 사람으로 그려서 좋았고, 그게 희망적이라 봤다"며 "선입견 또한 우리 사이에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법처럼 작용하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극 중 현우의 엄마로 분한 김해숙은 "진심과 진정성이 느껴져 이 영화에 참여"한 경우였다. "열심히 산다고 해도 모두가 좋아지지 않는다는 사실에 굉장히 힘들었지만 아무리 힘들고 억울해도 세상은 아직 살아볼 만하다는 걸 느꼈다"며 김해숙은 "정의는 세상 어딘가에 남아 있다는 생각이다. 이 영화의 작은 불꽃이기도 하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에 강하늘은 "법에 대해 작품에서 되묻는데 잘은 모르지만, 법이 왜 생겼을까를 많이 고민했다"며 "사랑하는 누군가를 지키려고 생긴 게 법인 것 같다. 현우 역을 할 때 그가 지키고 싶었고, 사랑했던 게 무엇일까에 집중했다"고 김해숙의 말을 받아 설명했다.

촬영 막바지에 진범 구속

 영화 <재심>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강하늘은 영화 시나리오가 들어오기 전부터 <그것이 알고싶다>를 통해 '약촌오거리 살인사건'을 알고 있었다. 이 사연이 영화화 된다는 소식에 "절반 이상은 이미 긍정적이었다"고 말했다.ⓒ 호호호비치


<재심>의 실제 모델은 앞서 언급했듯 박준영 변호사다. 촬영 전부터 여러 차례 박 변호사와 만나온 김태윤 감독은 "전혀 유명하지 않았고 민소매 차림으로 다니는 사람"이라 회고하며 "친근하면서도 어떤 칼을 품고 있는 변호사를 떠올리며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영화 속 캐릭터들이 (억울함을 딛고) 재심을 향해 나아가는데 우리끼리는 그 이후라도 범인이 잡히길 간절히 바라고 있던 차였다. 그런데 촬영이 끝나갈 무렵에 재심이 확정됐고, 진범이 구속됐다." (김태윤 감독)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가 진행되던 중 사건이 일부 해결 기미를 보인 사례 역시 이들에겐 좋은 일일 터. 김태윤 감독의 말에 행사를 진행하던 박경림이 "<재심>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영화가 완성됐다"고 의미를 두었다.

영화 <재심>은 택시 기사 살인 사건의 목격자였지만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서 복역한 한 청년과 그를 변호하며 정의를 다시 외치게 되는 한 변호사의 이야기를 다뤘다. 정우, 강하늘, 김해숙, 이동휘가 호흡을 맞췄다. 개봉은 오는 2월 예정이다.

 영화 <재심>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강하늘의 팬층이 두텁다는 사실에 김해숙과 정우가 장난스럽게 "촬영 현장에서 뭐라고 한 것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있다. 강하늘이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 호호호비치


 영화 <재심> 제작발표회가 10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됐다.

영화 <재심>의 주역들. 왼쪽부터 정우, 김해숙, 김태윤 감독, 강하늘.ⓒ 호호호비치



객관적이지 않습니다. 사심을 담습니다. 다만 진심입니다. 제 글을 읽는 누군가에게 제 진심이 닿으리라 믿습니다. 공채 7기 입사, 사회부 수습을 거쳐 편집부에서 정기자 생활을 했고 지금은 오마이스타에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