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 합창단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위켄즈>.

게이 합창단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위켄즈>.ⓒ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근래 개인적으로 많은 일을 겪고, 문득 나를 괴롭히는 고통의 원인에 대해서 찾아 헤맨 적이 있었다. 그리고 내 나름대로 찾아낸 고통의 원인 중 하나가 '분리'였다. '나'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세계관에서 나와 다른 생각을 하는 이들은 배척해야 할 존재이자 계몽의 대상이었다.

보통의 사람들은 자기와 다른 사람이 있다면, 눈치껏 피하거나 모른 척 넘어가는데 꼭 어떤 이들은 자신과 다른 그들을 사탄으로 규정하며 그들을 바로잡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인다. 하지만 그 도가 지나치면 차별이 되고, 폭력으로 비화해 온갖 고통을 초래한다. 분리 혹은 분별이 사람을 얼마나 고통스럽게 하는지 깨달은 이후에도 나와 다른 생각을 하는 이들을 피하는 습성은 여전하지만 그래도 분리의 굴레에서 벗어나니 한결 자유로움을 느낀다.

자신의 기준에서 옳고 그름을 따지고, 자신과 다른 사람을 배척하는 분리, 분별의 시선의 위험성을 깨달은 뒤 나를 벗어나 내가 사는 세상으로 눈을 돌려봤다. 예전에는 갖지 못했던 새로운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니 그동안 미처 감지하지 못했던 수많은 혐오와 차별이 감지되기 시작한다. 그 전에도 대한민국 곳곳에 차별과 혐오가 존재한다는 것을 머리로는 이해했지만 가슴에 와 닿지는 않았다. 그러나 누군가에 대한 차별과 혐오가 단순히 그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나의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니 예사롭지 않게 보이기 시작했다.

노래가 필요한 현장에는 언제나... '지보이스'가 함께

여성 혐오, 장애인 혐오, 외국인 노동자 혐오 등 대한민국에는 수많은 차별과 혐오가 존재하지만, 그중에서도 사람들에게 가장 깊게 뿌리박힌 혐오는 단연 '동성애 혐오'다. 무조건 성적소수자를 혐오하는 이들과 달리 동성애를 이해한다고는 하더라도 내 가족과 친구는 LGBT(성적소수자)가 아니었으면 하는 바람. 이것이 대한민국 사람들이 동성애를 바라보는 평균적이고 솔직한 시선이 아닐까 싶다.

 13년 동안 지속된 합창단에는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가는 지보이스는 현재진행형이다.

13년 동안 지속된 합창단에는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가는 지보이스는 현재진행형이다.ⓒ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이동하 감독의 <위켄즈>는 동성애에 대한 혐오와 차별이 버젓이 존재하는 나라에서 게이 코러스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 게이 코러스 'G-Voice(아래 지보이스)'의 구성원들은 그야말로 제각각이다. 20대 초반에서 40대 후반까지 게이들로 구성된 지보이스는 각자 직업도 다르고 성격도, 취향도 천차만별이다.

영화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13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 동안 합창단을 이끌어온 만큼, 구성원들 사이에 크고 작은 이견도 있었고, 힘들었던 시간도 더러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지보이스는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고, 지금은 LGBT를 넘어 인권 운동계의 아이돌로 불리며 그들의 노래가 필요한 연대의 현장에서 맹활약 중이다.

인분투척사건의 충격, 그럼에도 자신의 길을 가는 단원들

지보이스에서 활동하는 몇몇 단원들의 사적 이야기와 그들이 펼치는 노래와 공연이 절묘하게 섞이는 영화는 흡사 한 편의 뮤지컬을 떠올리게 한다. 영화 곳곳에 흥겨운 멜로디가 섞이다 보니 <위켄즈>에서 느껴지는 전반적인 정서는 밝고 경쾌하다. 지보이스 멤버들의 일상과 사랑을 시작으로 서서히 이야기의 범주를 넓혀가는 전개 방식도 흥미롭다. 세상 모든 영화의 주인공들이 그렇듯이, 함께 노래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지보이스 멤버들은 이들의 행복을 방해하는 장애물을 만난다.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수많은 비난과 멸시를 감내하거나, 그런 시선이 두려워 자신의 성 정체성을 감추면서 살아온 그들이지만, 지난 2013년 김조광수-김승환 결혼식 당시 있었던 동성애 혐오론자의 인분 투척 사건은 지보이스 단원들에게 있어서 가장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억된다.

하지만 자신에게 닥친 고통을 이겨내고 진정한 영웅으로 거듭나는 히어로들처럼 단원들은 자신들에게 가해지는 혐오를 훌훌 털어버리고 지보이스 활동을 이어나간다. 자신과 같은 성 정체성을 가진 이들과의 친목 도모 혹은 게이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지보이스에 가입했던 멤버들이 LGBT 행사뿐 아니라,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을 위한 문화제,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의 농성 현장, 박근혜 퇴진을 외치는 촛불 문화제 등 사회 인권 운동에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것도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지보이스는 게이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면서 동시에 성 소수자들을 위한 연대의 성격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성 소수자들의 인권 운동의 일환으로 시작한 지보이스는 멤버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고 시간을 보내는 과정에서 LGBT로서 자신의 정체성을 재확립하고 다른 이들의 아픔에도 공감하기 시작한다. 함께 해서 더욱 강해진 사람들.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무차별적인 공격에 시달려왔던 지보이스 단원들이 성 소수자 인권 확대 운동 외에도 또 다른 혐오와 차별이 존재하는 장소에서 노래를 부르는 장면에서 유독 벅찬 감동이 느껴지는 것은 이 때문이다.

여전히 동성애를 막연히 혐오하고 차별하는 분위기가 팽배한 만큼, 지보이스가 가는 길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아픔을 노래로 함께 위로하고자 하는 지보이스는 언제나 꿋꿋이 자신들의 길을 갈 것이다. 차별과 혐오에 용기 있는 노래로 맞서는 지보이스의 행보를 응원하는 바이다.

 영화 <위켄즈> 포스터.

영화 <위켄즈> 포스터.ⓒ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