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페미니즘을 외친 여성의 작업물이 교체됐다. "논란이 됐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지난 1일, 게임 개발업체 넥스트플로어의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의 일러스트레이터 송미나씨가 그린 캐릭터 '이시스'가 교체됐다. 업체 측은 "논란이 발생하거나 또는 발생 가능성이 있는 이미지"라는 판단 아래 교체했다고 밝혔다. 해당 일러스트레이터 송미나씨는 그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페미니즘 이슈에 대한 발언과 공유를 해왔다. 게임 유저들은 일러스트레이터가 '메갈리안'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들은 송씨가 이에 반발하면서 사용한 '한남' 표현을 문제 삼아 "메갈"이라고 규정한 후, 넥스트플로어 측에 송씨가 그린 캐릭터 이미지 교체를 요구했다.

메갈리아를 하든 안 하든, 넌 '메갈'

 이미지가 교체된 해당 일러스트레이터는 게임 데스티니차일드에서 '이시스'라는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개인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혔고 이어 일부 게임 유저들은 캐릭터를 교체해달라고 회사에 요구했다.

이미지가 교체된 해당 일러스트레이터는 게임 <데스티니 차일드>에서 '이시스'라는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개인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혔고 이어 일부 게임 유저들은 캐릭터를 교체해달라고 회사에 요구했다.ⓒ @song_one


<데스티니 차일드> 측은 공식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게임의 원활한 플레이를 위해" 이미지를 교체했으며 해당 이미지는 임시 이미지로 교체돼 표기될 것이라 밝혔다.

하지만 이미지 교체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 다음날인 2일 해당 일러스트의 교체가 부당하다며 '루키아나'(@Rukiana_)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전 <데스티니 차일드> 캐릭터 원화가가 반발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데스티니 차일드>에 내가 작업한 모든 작업물을 사용하지 않든지 페미니즘 및 메갈 지지에 관련된 작가님들의 작업물을 다시 복구해달라"고 주장했다.

<데스티니 차일드> 측은 공식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추가로 논란이 발생할 여지가 있는 이미지가 체크됐다"며 이 역시 논란이 되니 "원활한 게임 플레이 및 운영을 위해 교체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송씨에 이어 루키아나의 일러스트를 삭제하겠다는 것은, 즉 '메갈' 논란이 있는 모든 작업자의 이미지를 교체할 것이라는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전 <데스티니 차일드> 캐릭터 원화가는 개인 SNS 계정을 통해 "나는 더 이상 여성 작가들이 페미니즘적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커리어에서 배제되는 것을 두고볼 수 없었다"는 말로 해당 발언의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이런 일들이 암묵적 규율처럼 자리잡는다면 업계에서 일하는 여성들은 숨만 쉬며 지옥 같은 곳에서 눈치만 보며 자신의 커리어와 업계에 페미니즘적 발언을 할 자유가 보장될 수 없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지난 7월 18일 게임업체 넥슨의 온라인게임 <클로저스>의 캐릭터 목소리가 삭제된 건이 겹쳐 보인다. 당시 <클로저스>의 신규 캐릭터의 목소리를 맡았던 김자연 성우 역시 "Girls Do Not Need A PRINCE(여자에게 왕자는 필요없다)"는 문구의 옷을 입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유저들로부터 큰 반발을 샀다(관련 기사: 한국 게임이 또... 넥슨은 왜 죄 없는 성우를 하차시켰나). 해당 티셔츠가 '메갈리아'를 지지한다는 이유였다. 결국 넥슨은 성우를 교체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사안이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내가 하면 표현의 자유, 남이 하면 안 된다?

 데스티니차일드 측은 공식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지난 1일에 이어 2일도 "논란이 발생하거나 또는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이미지는 원활한 게임 플레이 및 운영을 위해 교체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재차 밝혔다.

<데스티니 차일드> 측은 공식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지난 1일에 이어 2일도 "논란이 발생하거나 또는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이미지는 원활한 게임 플레이 및 운영을 위해 교체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재차 밝혔다.ⓒ 데스티니차일드 공식 블로그


일러스트레이터 송미나씨는 <오마이스타>에 "김자연 성우 교체 사안에 나도 발언을 했고 다른 국내 작업 중인 작가들에게 가해지는 압력과 매도를 보았다"며 "내가 참여한 게임이 출시될 경우, 일이 터지겠다고 마음의 준비를 이미 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페미니즘 관련된 이슈가 나올 때마다 게임업계는 제기된 문제에 대해 당사자 배제를 선택했다. 그 여성이 실제로 '메갈'인지 아닌지는 그렇게 중요한 정보가 아니다. '메갈'이라고 밝혀도 당연히 교체되고, 아니라고 밝혀도 '메갈'이라는 낙인으로 인해 교체된다. 게임회사들은 일부 유저들의 요구에 따라 오로지 "논란이 된다"는 이유만으로 성우와 일러스트레이터를 무분별하게 교체했다.

또 다른 문제가 있다. 캐릭터를 그리며 여성의 신체 일부를 지나치게 선정적으로 묘사했다는 과거 지적에 대해, <데스티니 차일드> 측은 "청소년 이용불가(청불) 게임", "표현의 자유"라는 말로 그 '논란'을 돌파해왔다.

제작자들이 여성을 다루는 방식을 옹호할 때는 '표현의 자유'를 거론하면서, 정작 일러스트레이터들의 '표현의 자유'는 차단한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일부 누리꾼들은 "여성의 신체 대상화가 표현의 자유인데 페미니즘이나 메갈을 이야기하는 건 왜 표현의 자유가 아니냐"며 비판하고 있다

한편,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나 주간지 <시사IN> 또한 소속된 웹툰 작가와 기자를 '메갈'로 낙인 찍어 불매 운동을 하는 소비자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여러 웹툰 작가들은 웹툰 댓글란을 통해 "메갈" 소리를 들어야 했다. 문제가 제기되면 그것이 어떤 '논란'인지 검토하지 않거나 소비자들에게 설명하지 않고 배제(교체)하다 보니 창작자들로 하여금 발언할 기회를 봉쇄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송미나씨는 "모두가 눈치 보지 않고 발언을 할 수 있는 사회를 원한다"며 "소리를 내는 사람이 더 많아지고 영향력이 커져야 그에 대한 관심을 보인다는 것만으로 매도되고 문제 제기를 하는 일이 사라질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해당 논란에 대해 넥스트플로어 측의 반론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연락했다. 그러나 현재(3일 오후 4시)까지 넥스트플로어 측의 어떤 공식 채널(내선번호, SNS)도 <오마이스타>의 취재 요청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

댓글38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8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