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된 삼성 안지만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해외원정도박과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 연루 등의 의혹을 받는 투수 안지만을 결국 퇴출하기로 결정하며 KBO에 계약 해지 승인을 요청했다. 사진은 지난 6월 26일 경기에서 강판 당한 뒤 괴로워하는 표정을 짓는 안지만.

해외원정도박과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 연루 등의 의혹을 받아 삼성 라이온스에서 퇴출된 투수 안지만.. 사진은 지난 6월 26일 경기에서 강판 당한 뒤 괴로워하는 표정을 짓는 안지만.ⓒ 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프로야구 선수 안지만(33)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진호)는 안지만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안지만은 지인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개설하는 데 1억6천여만 원을 대준 혐의를 받고 있다.

안지만은 검찰 조사에서 지인이 음식점을 차리는 데 돈을 빌려준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그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개설하는 줄 알면서 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그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관련 인물들과 통화 내역 등을 분석했다. 검찰은 불법 도박사이트 개설자를 수사하다가 안지만 자금이 흘러든 정황을 확보해 수사를 벌였다.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 7월 이 사건이 처음 알려지자 KBO에 안지만과 계약 해지 승인을 요청했다. KBO는 같은 달 21일 안지만에게 참가활동 정지 징계를 부과했다. 참가활동이 정지되면 경기는 물론 훈련 등 일체의 구단 활동에 참가할 수 없다. 해당 기간 보수도 못 받는다.

안지만은 이번 사건과는 별도로 해외 원정도박 의혹과 관련해 같은 팀 윤성환(35)과 함께 검찰에서 참고인 중지 처분을 받았다. 이는 참고인·피의자 등 소재가 확실치 않아 수사를 종결할 수 없을 때 그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사건 수사를 중지하는 결정이다.

프로야구계에서는 안지만, 윤성환 외에도 임창용(40), 오승환(34) 등이 마카오 원정도박 혐의로 기소돼 지난 1월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최근에는 NC다이노스 투수 이태양(22)이 승부조작에 연루된 혐의가 드러났다.

검찰은 이날 안씨 외에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 도박사무실, 불법 사행성 게임장 운영자와 도박사무실 관리인, 투자자 유치인, 도박 가담자 등 모두 44명을 붙잡아 11명을 국민체육진흥법이나 게임산업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특히 이 가운데 브로커와 공모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게임장 업주에게 접근해 '판사에게 청탁해 실형을 면해주겠다'며 로비자금 명목으로 1천만원을 받은 법원 직원(46)도 들어있다.

그는 브로커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체포 영장이 발부되자 이를 알려주고 도피하도록 종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