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7인 7색의 매력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유진, 은지, 유나, 혜란, 하윤)가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미니앨범 < HIGH HEELS > 발표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타이틀곡 'HIGH HEELS'는 도도하면서도 당당하게 남자를 유혹하려는 마음의 여자를 '하이힐'이라는 단어에 비유해 표현한 작품으로 중독성 있는 HOOK 멜로디와 강렬한 일렉기타 사운드로 꾸며진 곡이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유진, 은지, 유나, 혜란, 하윤)가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미니앨범 < HIGH HEELS > 발표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7인조로 재편된 브레이브 걸스는 섹시하고 발랄한 콘셉트로 돌아왔다.ⓒ 이정민


브레이브 걸스가 돌아왔다. 7인조로 재편된 하드웨어는 더 안정적이 됐고, 소프트웨어는 더 섹시하고 발랄해졌다. 당당한 여성의 모습을 상징한다는 3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하이힐'은 대세 걸그룹으로 당당하게 자리 잡고픈 그녀들의 마음을 대변하기도 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공개된 브레이브 걸스의 신곡 '하이힐' 무대. 귓가를 맴도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팝 넘버 곡으로 경쾌한 리듬과 멜로디가 돋보였다. 특히 '꼬물이춤', '하이힐춤'으로 명명된 통통 튀는 안무는 지난 2월 발표한 '변했어'와 확연히 달랐다.  7인조 브레이브 걸스의 확 바뀐 콘셉트를 보여줬다.

유정은 "발랄하고 잘 웃는 성격이라 '변했어' 콘셉트는 소화하기 어려웠다"면서 "이번에는 무대에서 신나게 뛰어놀 수 있을 것 같다"며 새 콘셉트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막내 하윤도 마찬가지. 하윤은 "웃는 모습이 예쁘단 말을 많이 들었는데, 이번엔 많이 웃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매력을 어필할 수 있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대대적 멤버 교체, 두 번째 데뷔하는 브레이브 걸스

브레이브걸스, 꼬물대며 폴짝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유진, 은지, 유나, 혜란, 하윤)가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미니앨범 < HIGH HEELS > 발표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HIGH HEELS', '변했어'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HIGH HEELS'는 도도하면서도 당당하게 남자를 유혹하려는 마음의 여자를 '하이힐'이라는 단어에 비유해 표현한 작품으로 중독성 있는 HOOK 멜로디와 강렬한 일렉기타 사운드로 꾸며진 곡이다.

'꼬물이춤', '하이힐춤'으로 명명된 통통 튀는 안무는 지난 2월 발표한 '변했어'와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7인조 브레이브 걸스의 확 바뀐 콘셉트를 보여줬다.ⓒ 이정민


대대적인 멤버교체가 이루어진 만큼, 팀워크에 대한 궁금증이 들지 않을 수 없었다. 일곱 멤버 중 원년 멤버은 혜란과 유진뿐. 이 둘은 무대의 끝에 서서 새로 합류한 멤버들이 돋보이도록 배려하기도 했다.

혜란은 "우린 아직 리더가 없다"면서 "맏언니인 민영 언니가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고, 춤은 제가, 표정은 은지, 유정 언니가 리드한다"고 말했다. 각자 자신이 잘하는 부분에서 자연스럽게 리더 역할을 맡아 서로 도우며 활동하고 있다고.

2011년 데뷔한 브레이브 걸스는 지난 활동 기간 이렇다 할 성적이나 존재감을 보여주진 못했다. 원년 멤버인 혜란과 유진은 불안함이나 초조함을 느낄 법도 하지만, 고작 23살의 나이에도 6년 차 아이돌다운 의젓한 반응을 보였다.

"제가 가위바위보를 진짜 못해요. 근데 욕심을 버리고 하니까 다 이기더라고요. 마음을 비우니까 편해서 그런가 봐요. 최선은 다하되 욕심은 내지 않으려고 해요. 조바심도 내지 않으려고요." (혜란)

"공백기가 길어 답답함은 있었지만, 불안함은 없는 것 같아요. 새 멤버들과 새로운 콘셉트로 활동하게 되니 재미있어요. '하이힐' 콘셉트로 활동하는 건 처음이라 재밌게 하려고 해요. 욕심은 안 내려고요." (유진)

새로 합류한 하윤은 "(브레이브 걸스 합류가) 부담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라면서 "새 멤버로 들어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유진·혜란 언니가 잘 잡아주고 이끌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브레이스 걸스만의 매력으로 올 여름 사로잡겠다

브레이브걸스, 꼬물대며 폴짝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유진, 은지, 유나, 혜란, 하윤)가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번째 미니앨범 < HIGH HEELS > 발표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HIGH HEELS', '변했어' 등을 열창하며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타이틀곡 'HIGH HEELS'는 도도하면서도 당당하게 남자를 유혹하려는 마음의 여자를 '하이힐'이라는 단어에 비유해 표현한 작품으로 중독성 있는 HOOK 멜로디와 강렬한 일렉기타 사운드로 꾸며진 곡이다.

▲ 브레이브걸스, 꼬불꼬불대며 폴짝폴짝타이틀곡 'HIGH HEELS'는 도도하면서도 당당하게 남자를 유혹하려는 마음의 여자를 '하이힐'이라는 단어에 비유해 표현한 작품으로 중독성 있는 HOOK 멜로디와 강렬한 일렉기타 사운드로 꾸며진 곡이다.ⓒ 이정민


은지는 "여름이라 걸그룹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그 속에서 브레이브 걸스만의 매력으로, '하이힐'처럼 당당하게 살아남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요즘 소녀소녀한 친구들이 많잖아요. 저희는 가장 어린 막내가 23살(만 21세)이에요. 성인들의 깜찍 발랄함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혜란)

하이힐을 신고 돌아온 당당한 그녀들. 그녀들이 뜨겁게 달굴 올여름이 기대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