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박유천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박유천.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SBS


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JYJ 멤버 박유천을 고소한 여성 A가 소를 취하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14일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과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박유천 성폭행 혐의 피소건과 관련 "취하되지 않았다"면서 "아직 소환 일정이 잡히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A씨 남자친구와 인터뷰를 보도하며 오늘(14일) 오후 6시 3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에게 고소 취하 문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적으로 피소 내용은 물론 고소 취하와 관련 경찰로부터 내용은 전달받은 바 없다"면서 "이 고소 건은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며 진위여부가 가려진 바 없다"고 밝혔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10일 유흥업소 종업원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13일 피소 사실이 알려지자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상대측의 주장은 허위사실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며 향후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유명인 흠집 내기를 담보로 한 악의적 공갈 협박에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