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보은에서 열리고 있는 2016 단오장사 씨름대회에서 수원시청의 이주용이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8일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보은단오장사씨름대회' 한라급  결승전에서 이주용은 증평군청 소속의 박정진을  3-0으로 제압하고 개인통산 7번째한라장사에 올랐다.

지난 설날대회 한라장사에 등극했던 이주용은 이날 우승을 추가해 올해 두 번째 우승과 함께 개인통산 7번째 한라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다. 금강급에 있을 때 금강장사에 8번 오른 것을 합치면 체급별 대회에서 모두 15번 우승을 차지했다. 통합장사 1회까지 더하면 모두 16번 장사 타이틀이다. 현역 최다 장사 타이틀 획득 기록도 수립했다.

밀어치기 앞세워 결승에서 박정진 제압

34세의 베테랑 이주용은 8강전부터한 번도 패하지 않으면서 결승에 올랐다. 8강전에서 패기를 앞세운 젊은 선수인 이중현을 가볍게 제압한 후 준결승에서는 울산 동구청 소속의 손충희를 맞아 잡채기 기술을 연속으로 성공시키면서 2-0의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증평군청 소속의 박정진을 만난 이주용은 첫째 판에서 밀어치기 공격을 성공시키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둘째판에서는 박정진의 역습을 받고 크게 밀리는 모습도 보였지만 자신의 특기인 오금당기기 기술을 유감없이 발휘해 둘째 판을 따내며 우승을 예약했다.

마지막 세 번째 판에서도 우세한 경기를 펼치다가 밀어치기 기술을 성공시키며  3-0의 완승을 거뒀다.

금강급 보은 단오장사에 오른 이주용은 경기장에 오지 못하고 자녀를 돌보는 아내에게 감사한다는 소감을 밝혔고 씨름 발전에 많은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는 포부도 나타내었다.

지난해 추석대회에서 우승한 후 올해 열린 설날대회와  단오대회를 모두 석권하며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이주용이 무패 행진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16 보은 단오장사 씨름대회 상황

지난 5일에 개막식을 가진 2016 보은 단오장사씨름대회는 오는 11일까지 대회가 진행이 된다. 6일 현충일에 열렸던 태백급 장사 결정전에서는 제주도청 소속 김성용이  태백장사에 올랐다.

프로씨름 데뷔 때부터 태백급의 유망주로 관심을 모았던 김성용은 이번 대회에서 생애 첫 태백장사에 오르는 기쁨을 맛보았다. 김성용은 결승전에서 태백급의 베테랑 정창진을 맞아 5번째 판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3대2로 승리하며 처음으로 꽃가마를 탔다.

7일 열린 금강급 대회에서는 현대코끼리 씨름단 소속의 최정만이 금강장사에 올랐다. 지난해 4월에 열렸던 보은한식장사 대회에서 우승한 후 줄곧 금강장사 자리를 다른 선수에게 내주다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1년 2개월 만에 금강장사에 복귀했다.

최정만은 결승전에서 수원시청 소속의 이승호를 만났는데 첫판을 따내면서 좋은 출발을 했다. 그러나  둘째 판에서 이승호에게 잡채기를 허용하면서 1-1상황으로 쫒기기도 했다. 하지만 곧바로 반격에 나서  셋째 판과 네째 판을 화끈한 잡채기 공격으로 마무리 지으면서 금강장사에 등극했다.

대회 5일차인 9일에는 씨름의 날을 맞아 기념행사가 열리고 백두장사 결정전을 펼치게 된다. 10일에는 여자부 경기가 열리는데 여자부는 매화급과 국화급, 무궁화급으로 나누어서 진행이 된다. 대회 마지막 날인 11일에는 여자부 통합 장사 결정전이 열리게 된다. 지난 설날대회에서 우승하며 여자 씨름의 이만기로 불리는 임수정의 아성이 이번 대회에서 깨질지가 주요한 관심사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