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마이 프렌즈>는 화려한 출연진만으로도 눈길이 가는 드라마다. 김혜자, 나문희, 고두심, 박원숙, 윤여정, 김영옥, 주현, 신구, 고현정이 출연한다.

<디어 마이 프렌즈>는 화려한 출연진만으로도 눈길이 가는 드라마다. 김혜자, 나문희, 고두심, 박원숙, 윤여정, 김영옥, 주현, 신구, 고현정이 출연한다. ⓒ tvN


<거짓말> <꽃보다 아름다워>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의 노희경 작가가 지난 13일 첫 방영한 tvN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로 돌아왔다. 이번에는 자유분방한 싱글녀와 꼰대들의 이야기다.

일단 출연진들의 면면이 화려하다. 김혜자, 나문희, 고두심, 박원숙, 윤여정, 김영옥, 주현, 신구, 고현정. 이 배우들을 한 드라마에서 모두 보는 것도 놀랍지만, 조인성, 다니엘 헤니의 특별 출연도 놀랍다. 드라마든 영화든 원톱 주연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조인성도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 만큼은 막내 배우일 뿐이다.

귀여운 '꼰대'들이 이야기

출연진을 보면 알다시피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 주로 다루고자 하는 내용은, 어르신들의 이야기이다. 하지만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이들을 어르신, 노인이 아닌 '꼰대'라 부른다. 유독 기센 엄마 장난희(고두심 분) 때문에 엄마 친구, 선배들과 얽히게 된 박완(고현정 분)은 이들을 꼰대라 부르며 상당히 귀찮아한다. 그도 그럴 것이 이들 중에 하루라도 조용히 넘어가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 항상 이들의 주변에는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그래도 소위 '막장'으로 불리는 자극적인 이야기에 질릴대로 질린 시청자들에게 이 드라마 속 꼰대들의 하루하루는 귀여운 애교 수준이다.

박완은 난희에게는 '개딸'이지만, 나름 잘 나가는 번역 작가다. 유럽에 유학도 다녀왔고, 주위에 멋진 남자들이 끊이지 않는 미모의 골드미스다. 예쁘고 능력 있는 박완이 다소 비현실적으로 다가오기도 하지만, 훗날 그와 깊은 인연을 맺게되는 어르신들은 마치 우리 엄마, 아빠 혹은 이웃집 할머니, 할아버지를 보는 것 처럼 친숙하다. 속 마음은 그게 아닌데 어느순간 목소리를 높이며,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야 마는 난희와 완이 모녀. 그들은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엄마와 딸의 모습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드라마에는 평범한 엄마와 딸의 이야기 외에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흠뻑 사로잡는 귀여운 캐릭터들이 참 많다. 물론 그들이 가끔 벌이는 진상짓에 정나미가 뚝뚝 떨어질 때도 있지만, 적어도 이들은 자신의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젊은이들에게 훈계질을 하지는 않는다.

 <디어 마이 프렌즈>의 노인들은 자식들의 인생보다는 자신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을 더 중요시한다. 칠순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세계일주를 꿈꾸는 모습은, 기존의 드라마에서 그리는 노인의 모습과 다르다.

<디어 마이 프렌즈>의 노인들은 자식들의 인생보다는 자신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을 더 중요시한다. 칠순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세계일주를 꿈꾸는 모습은, 기존의 드라마에서 그리는 노인의 모습과 다르다. ⓒ tvN


<디어 마이 프렌즈>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기획의도를 찬찬히 들어다 보면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취재한 결과, 청년들이 윗세대를 어른 아닌 노인으로 폄하하며, '꼰대', '불편', '의무', '부담', '뻔뻔' 등 부정적인 단어로 규정짓고 있었다"고. 도대체 어디에서부터 잘못되었을까. <디어 마이 프렌즈>의 제작진은 단순히 청춘의 인색함, 싸가지 없음을 탓하는 것이 아니라, 어른들에 대한 정보와 관찰의 부재에 눈길을 돌린다.

젊은이들과 친구가 되는 노인들, 새롭다!

기존의 드라마에서 보여지는 시니어는 돈에 목매고, 자기 자식들에게만 목매고, 기존의 질서에 목맨다. 변화를 두려워하며, 자기만 옳다고 주장하고, 젊은이들을 경쟁상대로 여기거나 방해하며, 끊없이 훈계만을 눌어놓다. 하지만 이런 모습의 노인들이 아닌, 젊은이와 함께 친구가 될 수 있는 어른들을 그리고 있다.

그래서 <디어 마이 프렌즈>의 시니어들은 기존 드라마에서 봤던 어른들과 좀 많이 다르게 보인다. 자식들의 인생보다는 자신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을 더 중요시하며, 칠순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tvN <꽃보다 할배>의 할배들처럼 세계일주를 꿈꾼다.

하지만 30대 후반의 박완에게 그들은 귀찮은 '꼰대'들일 뿐이다. 하지만 우연히 엄마의 상처를 알게 되면서, 박완은 조금씩 엄마, 그리고 엄마의 친구들을 이해하고 그들 곁에 다가가고자 한다. 그랬더니, 그저 나이 많은 사람들일 줄만 알았던 이모, 삼촌들의 이야기가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한다. 몇 달 전, 남편을 여의고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조희자(김혜자 분)는 친구들에게도 차마 꺼내지 못하는 고민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구두쇠 남편(신구 분)과 고된 시집살이를 용케 버터낸 문정아(나문희 분)를 묵묵히 살게 하는 원동력은 세계 일주에 대한 꿈이었다.

 유독 기센 엄마 장난희(고두심 분) 때문에 엄마 친구, 선배들과 얽히게 된 박완(고현정 분)은 이들을 꼰대라 부르며 상당히 귀찮아한다.

유독 기센 엄마 장난희(고두심 분) 때문에 엄마 친구, 선배들과 얽히게 된 박완(고현정 분)은 이들을 꼰대라 부르며 상당히 귀찮아한다. ⓒ tvN


이 세상 모든 드라마가 그렇듯이, 이들의 삶은 결코 순탄하게 흘러가지 않는다. 죽어도 길 위에서 죽을 것이라며, 여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하는 정아는 예상치 못한 사고로 인해 인생 최대 위기에 봉착 했다. 자식들에게 짐이 되는 인생을 비관하던 희자는 자살을 기도한다. 오래 전 난희 남편의 불륜으로 금이 가기 시작한 난희와 이영원(박원숙 분)의 관계 복원은 여전히 요원해 보인다.

하지만 모든 것이 내 뜻대로 흘러가지 않는 것. 그것이 인생이며,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이다. 그래도 <디어 마이 프렌즈>의 어른들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잘 살 것이고, 설령 원하지 않았던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그 또한 우리가 감내할 부분임을 넌지시 보여준다. 심장을 덜컹이게 만드는 자극적인 사건, 사고 없이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드는 진짜 어른 드라마가 우리들 곁에 찾아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권진경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neodol.tistory.com),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로 지금 여기에서 여성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