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의 해맑은 생전 모습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416합창단이 '어느 별이 되었을까' 노래를 합창하는 동안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생전 모습 영상이 화면에 보여지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세월호 참사 희생 학생들의 해맑은 생전 모습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416합창단이 '어느 별이 되었을까' 노래를 합창하는 동안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생전 모습 영상이 화면에 보여지고 있다. ⓒ 유성호





어제(9일) 오후 7시 광화문 북단 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2주기 특별 콘서트 '약속콘서트'가 열렸다. 이날 '약속콘서트'는 미세먼지와 쌀쌀한 날씨, 콘서트를 앞두고 갑자기 바뀐 장소(서울 시청→광화문 광장) 등으로 순탄치 않았으나 5000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2000명)의 시민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약속콘서트'를 보기 위해 광장을 찾았다.

"그동안 진행됐던 세월호 청문회에 대해서 많은 기대를 갖고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진실은 인양되지 못했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잊지 않고 기억하는 것이다. 노란 리본을 가방에 매다는 작은 행동일지라도 우리는 희생된 이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려 한다."

박혜진 아나운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기억한다는 '약속콘서트'의 의미를 위와 같이 말하며 콘서트의 시작을 알렸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으로 구성된 4.16 합창단과 평화의 나무 합창단의 공연이 '약속콘서트'의 첫 순서였다. 이들은 차례로 '어느 별이 되었을까' '인간의 노래 '그날이 오면'을 함께 불렀다. 이어서 세월호 참사 1주기 당시 추모앨범 <다시 봄>을 냈던 '다시 봄 프로젝트'가 나와 노래 '다시 봄'과 '아하, 누가 그렇게'를 연주하고 노래했다.

"다시 봄이 오네. 아름다운 섬에. 아무 말이 없이 해가 떠오르네. 떠오를 것은 따로 있는데." - 노래 '다시, 봄' 가사 중에서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에 함께한 부활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그룹 부활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네버엔딩스토리' 노래를 부르며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에 함께한 부활 ⓒ 유성호


부활의 첫 곡은 '사랑할수록'이었다. 부활의 김태원은 떨리는 목소리로 "무대 위에서 웬만하면 긴장을 안 하는데 오늘 긴장을 한다"라며 부활은 "1986년도에 데뷔를 했는데 데뷔곡이 '희야'란 곡이다, '희야'는 사실 진혼곡"이라는 비화를 밝히며 원곡보다 빠르게 편곡한 '희야'와 '네버엔딩스토리'를 마저 불렀다. '네버엔딩스토리'를 부를 때 김태원은 중간중간 "4.16!"이라는 구호를 외치고 참석자들에게도 "4.16!"을 외쳐달라며 손짓하기도 했다.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 열창하는 한영애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가수 한영애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조율' 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 열창하는 한영애 ⓒ 유성호


이어 뮤지컬 공연 <나, 여기 있어요> <아버지 솔로곡>이 이어지고 한영애는 노래 '갈증', '샤키포', '조율'을 불렀다. '아 하늘이 밉다, 목이 타온다'고 노래한 직후 한영애는 '약속콘서트'의 참여 소감을 "목이 멘다"라는 말로 대신했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4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아 서글프다"라며 "잊히는 것을 잊히지 않게 하려고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환은 노래 '가족', '세월이 가면', '가만히 있으라', '물어본다'를 불렀다. 그는 "많은 말들을 하고 싶은데, 결국 말뿐으로 남을까 봐 걱정이 돼 더는 말을 하지 않겠다, 대신 세월호를 기억해주십사 하면서 만든 노래가 있다, 그 노래로 제 많은 말들을 대신하겠다"며 노래 '가만히 있으라'를 불렀다.

이승환 "세월호 참사 이용했던 사람들 결코 잊지 말자"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가만히 있으라' 노래를 열창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환 "세월호 참사 이용했던 사람들 결코 잊지 말자" ⓒ 유성호


이 밖에도 이날 '약속콘서트'에서는 시인 김선우가 시 <봄의 이름을 찾지 못하고 있다>를 낭송했고 뮤지컬 배우 배해선과 '스무 살의 합창'은 노래 '거위의 꿈',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를 참석자들과 같이 불렀다.

'약속콘서트' 출연진 4월 13일 총선 투표 당부해

한편, 무대 위에 나온 여러 출연자는 다가오는 4.13 총선 투표를 당부했다. 사회를 맡은 박혜진 아나운서는 "신나게 수학여행을 마치고 돌아왔다면 4월 13일은 별이 됐을 이들의 첫 투표일이 됐을 것이다, 아이들을 대신해서 4월 13일 국회의원 선거에 꼭 함께 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무대에 선 단원고 2학년 3반 최윤민의 언니 최윤아씨는 다음과 같이 투표를 부탁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2년 전 그날과 대체 무엇이 바뀌었나. 나는 왜 계속 여기 서서 살려달라고 이 나라에서 숨 쉴 수 있게 도와달라고 외쳐야 하나. 다음 주 4월 13일 이 나쁜 나라 바꾸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달라. 6월 세월호 특조위가 가라앉지 않게 7월 세월호가 진실과 함께 올라올 수 있게 함께 하겠다고 행동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달라."

광화문광장 가득 메운 '기억하자 4.16, 투표하자 4.13' 피켓 물결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기억하자 4.16, 투표하자 4.13'이라고 적힌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광화문광장 가득 메운 '기억하자 4.16, 투표하자 4.13' 피켓 물결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기억하자 4.16, 투표하자 4.13'이라고 적힌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단 한 명도 살리지 못한 정권 단 한 표도 주지 맙시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 참석한 시민이 정부의 세월호 참사 구조 실패를 규탄하는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단 한 명도 살리지 못한 정권 단 한 표도 주지 맙시다'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 참석한 시민이 정부의 세월호 참사 구조 실패를 규탄하는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 참석한 김홍걸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참석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 참석한 김홍걸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참석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유성호


이날 약 2시간 30분 동안 이어진 약속콘서트에 참여한 시민들은 '기억하자 4.16 투표하자 4.13' 등의 피켓을 들고 출연자들과 함께 웃고 울었다.

한편, '약속콘서트'는 끝났지만,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맞는 공연은 계속된다. 오늘(10일 일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간 동안 남산골한옥마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다시 봄 봄'이라는 이름의 콘서트가 열린다.

시민들 격려에 감사의 마음 전하는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유가족이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시민들 격려에 감사의 마음 전하는 세월호 유가족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유가족이 시민들의 격려와 응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 울려퍼진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노래 세월호 참사 2주기를 앞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약속 콘서트'에서 학생들이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노래에 맞춰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약속 콘서트'는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가수 이승환, 부활, 한영, 뮤지컬배우 배해선, 시인 김선우와 다시 봄 프로젝트, 4.16 가족 합창단, 평화와 나무 합창단이 출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가수 이승환은 "세월호 공연에 네 번째 참석하고 있다. 올 때마다 변하지 않고 있구나. 뭔가 바뀌기를 바라지만 변하지 않고 있어 서글프다"라며 "잊혀지는 것을 잊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모인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보고 있으니깐 위안이 되고 안도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 아이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더욱더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 일을 방조했던 혹은 날조, 이용했던 사람들도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세월호 2주기 '약속 콘서트'에서 울려퍼진 노래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 유성호



댓글23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