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꿈 계로 뭉친 걸크러쉬 언니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어린 시절에 데뷔했거나 무명 시절을 거치며 못 다 이룬 꿈을 가진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 계'의 멤버가 되어 동반자이자 조력자로서 함께 진정한 꿈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8일 오후 11시 첫 방송.

<언니들의 슬램덩크>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 계'의 멤버가 된 출연자들이 서로의 동반자이자 조력자로서 함께 진정한 꿈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 이정민


"여자 예능, 살릴 수 있어요? 그럼 살려요."

언니들을 전면에 내세운 새로운 예능이 시작된다. 남성 위주 예능계에 도전장을 내민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가 바로 그것. 김숙, 라미란, 홍진경, 민효린, 제시, 티파니 등 개성 넘치는 멋진 언니들이 '꿈을 이루겠다'는 목표 아래 모였다.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호텔에서는 <언니들의 슬램덩크>(아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박인석 PD는 "개인적으로 여자 예능이 보고 싶어서 직접 만들었다"면서 "자신의 인생과 꿈에 관해 이야기하는 여자 출연자들의 모습이 시청자분들에게 (남자 출연자들보다) 더 큰 카타르시스나 감동, 웃음을 줄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꿈꾸는 언니들, 여자 예능 부활 이룰까?

홍진경, 나는 호감형 방송인! 방송인 홍진경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어린 시절에 데뷔했거나 무명 시절을 거치며 못 다 이룬 꿈을 가진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 계'의 멤버가 되어 동반자이자 조력자로서 함께 진정한 꿈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8일 오후 11시 첫 방송.

▲ 홍진경, 나는 호감형 방송인! 방송인 홍진경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이정민


여자 예능 부활의 선봉장이 된 출연자들의 감회도 남달랐다. 김숙은 기쁘기도 하지만 책임감과 부담감도 동시에 생겼다고 털어놨다.

"전부터 남녀가 조화로운 예능이 좀 있었으면 바랬다. 하지만 막상 또 생기고 나니 기쁨 반, 부담감 반의 마음이다. 우리가 잘 돼야 비슷한 프로그램이 많이 생길 것 아니냐. 우리가 스타트를 잘 끊었으면 좋겠다." (김숙)

홍진경은 "드디어 여자 예능 시대가 돌아왔다, 그동안 남자들만의 무대를 피눈물 흘리며 바라봤는데 이제 내게 이런 무대가 주어져 기쁘고 감사드린다"며 환호했다. 이어 "여자들의 웃음이 신선한 새바람을 일으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외치며 각오를 다졌다. 홍진경은 "김숙 언니가 부담 반 기쁨 반이라고 했는데, 난 부담 없고 진심으로 즐겁기만 하다, 부담은 오로지 숙 언니의 몫으로 남겨두고 즐겁게 임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슬램덩크>는 너무 어릴 때 데뷔했거나, 오랜 무명 생활로 인해 못다 한 꿈이 있는 여자 연예인들이 함께 서로의 꿈을 이뤄가는 프로그램. 출연자들은 서로의 꿈에 투자하는 계 모임 '꿈 계' 멤버가 된다는 콘셉트다. 김숙은 "여자 예능이라는 매력도 있었지만 꿈을 이룬다는 콘셉트를 듣고 안 할 수가 없었다"고.

김숙은 "나이를 먹어갈수록 꿈은 속으로만 가지고 있지 실천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 우리가 꿈을 위해 좌절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서 시청자분들이 대리만족을 느끼실 수 있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홍진경도 "각자 모여서 꿈 이야기를 해보니 기상천외한 꿈들이 있더라, 시청자분들도 '내 꿈은 뭐였지?' 하고 한 번쯤 잊고 있었던 꿈을 상기시킬 수 있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티파니는 "너무 어린 나이에 연예계 생활을 시작해 사소한 일상의 소원들이 있었다, 내 꿈을 이루는 것도 좋지만 다른 이들의 꿈을 도우면서 오는 행복도 있더라, 시청자분들도 지켜보시면서 좋은 기운을 얻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걸크러시로 여심 붙잡을까?

김숙, 여자 예능 파이팅! 개그우먼 김숙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어린 시절에 데뷔했거나 무명 시절을 거치며 못 다 이룬 꿈을 가진 6명의 여자 연예인들이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 계'의 멤버가 되어 동반자이자 조력자로서 함께 진정한 꿈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다. 8일 오후 11시 첫 방송.

김숙은 한동안 주춤했던 여자 예능 부활의 선봉장이 된 데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 이정민


<슬램덩크>는 '걸크러시(Girl Crush)'라는 단어를 전면에 내세웠다. 걸크러시는 여성이 여성에게 호감, 동경 등을 느끼게 된다는 뜻의 신조어. 김숙과 라미란, 제시 등 출연자들은 걸크러시 열풍의 중심에 선 인물들이다.

홍진경은 "요즘 트렌드가 '센 언니'인데 정말 기만 센 언니가 아니라 호감형에 옆짚 언니 같은 캐릭터라 주목받는 것 같다"면서 "같은 여자들에게도 호감형인 김숙·라미란 등 새로운 예능인들이 예능 트렌드를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티파니는 "언니들이 다 다른 매력이 있고 볼 때마다 새로운 매력이 있다"면서 "녹화하면 너무 재밌어서 새벽 2~3시까지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언니들의 다양한 매력에 시청자분들도 빠지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출연자들은 "녹화 현장이 정말 재미있었다", "여자들의 끈끈한 정과 의리·케미를 기대해달라"고 입을 모았다. 제시는 "방송 보시면 알 거다"라고, 김숙은 "우리 프로가 잘 될 거라는 데 내 왼쪽 손목을 걸겠다"며 호언장담하기도.

박인석 PD는 "다른 건 몰라도 정말 좋은 사람들과 정말 재밌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했다.

"분명 걱정과 불안감이 있었는데, 첫 녹화를 마치고 나니 그냥 재밌더라. 여러 프로그램의 조연출을 해보니 촬영이 재밌고 현장 분위기가 좋으면 방송도 잘 되더라. <슬램덩크>가 그렇다. 제작진의 한 사람이지만 시청자의 입장에서 기대감을 가지고 만들고 있다. 시청자분들도 재밌게 보실 수 있도록 잘 한번 해보겠다." (박인석 PD)

여성 예능 부활의 신호탄을 터트린 <여자들의 슬램덩크>. 출연자들의 자신감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질 수 있을까? 오는 8일 금요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