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에 남을 포토타임! 배우 이성민, 박진희, 김지수, 이준호, 윤소희, 이기우가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서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 선고를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로 삶의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16부작 드라마다.

▲ '기억'에 남을 포토타임!배우 이성민, 박진희, 김지수, 이준호, 윤소희, 이기우가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서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 선고를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로 삶의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16부작 드라마다.ⓒ 이정민


"따뜻한 봄날에 보시기에 무겁고 진중한 드라마이긴 합니다. 어마어마한 병에 대한 이야기라 한숨 쉬며 보신다고들 하던데, 그럼에도 볼만한 이야기입니다." (이성민)

<부활> <마왕>의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만남에 이성민, 김지수, 박진희 등 명품 연기자들의 출연까지. <기억>은 지난해 <오! 나의 귀신님>부터 <두 번째 스무 살> <응답하라 1988> <시그널>까지 연타석 홈런을 친 tvN 금토드라마의 바통을 이어받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1일 경기도 일산 CJ E&M 스튜디오에서 tvN 금토드라마 <기억> 세트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기억>은 첫 방송 후 4회째 동시간 대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전작들의 화려한 성과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 하지만 출연자와 제작진은 자신감이 넘쳤다.

극중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변호사 박태석 역을 맡은 이성민은 "이제 4부까지 방송됐는데 아직 태석이 스스로 병을 인정하지 못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극의 긴장 더할 이성민의 두 아내

이성민, 박진희-김지수 사이에서 행복만땅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진희, 이성민, 김지수가 서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 선고를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로 삶의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16부작 드라마다.

▲ 이성민, 박진희-김지수 사이에서 행복만땅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박진희, 이성민, 김지수가 서가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현재 10부 촬영 중인데, 시청자들이 처음에는 태석에게 감정이입을 하겠지만,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영주(김지수 분)에게 이입하지 않을까 싶다. 알츠하이머라는 병이 가족이 가장 힘든 병 아니겠나. 또 태석의 병이 누군가에게 이용될 수도 있고, 태석은 또 그런 상황들을 딛고 일어서야 한다. 태석의 전처 은선(박진희 분)과 현처 영주, 아이들 등 가족의 이야기도 있다." (이성민)

지금까지의 이야기는 앞으로 시작될 거대한 스토리의 도입부에 불과하다는 말이다. 태석의 현 아내 영주 역을 맡은 김지수는 "태석이 만약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면 그의 죽음을 통해 극적인 느낌을 줄 수 있을지 모르지만, 알츠하이머가 당장 죽는 병은 아니지 않나"라며 말을 이었다.

"<기억>은 드라마틱한 반전이나 재미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드라마는 아니다. 태석의 병을 알게되는 가족과 주변 인물들, 그들이 여러 큰 사건들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극복해 나가는지를 이야기 한다. 우리 드라마는 '이들은 어떻게 살 거다'라는 식의 결말로 끝날 것 같진 않다. 극 중 인물들이 겪는 감정들을 시청자분들에게 얼마나 잘, 안타깝고 마음 아프게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김지수)

박진희는 "앞으로 15년 전 동우(태석과 은선의 아들) 뺑소니 사건의 실마리가 드러나면서 범인을 잡기 위한 은선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고 덧붙였다.

"드라마가 박태석이라는 인물을 쫓아가면서 그의 이야기 위주로 흘러가는 게 당연하다. 동우의 죽음에 얽힌 태석과의 이야기라든지 시놉시스에 쓰여있던 은선이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극 중에 다 드러나진 않았다. 하지만 드라마가 다 설명하지 않는 것까지 표현하는 게 배우의 몫인 만큼 열심히 연기하겠다." (박진희)

<미생> 못잖은 이성민-2PM 준호 호흡

'기억' 이준호, 여심 흔드는 미소만발  배우 이준호가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봉선화 데스크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 선고를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로 삶의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16부작 드라마다.

▲ '기억' 이준호, 여심 흔드는 미소만발배우 이준호가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봉선화 데스크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정민


<기억>의 또 다른 볼거리는 이성민과 젊고 정의로운 변호사 정진 역 2PM 준호의 환상 호흡이다. <미생>에서 임시완과 멋진 호흡을 보여준 이성민. 그는 <기억> 제작발표회에서 "준호와 임시완을 뛰어넘는 케미를 보여주겠다"며 호언장담한 바 있다.

"<미생>에서 임시완의 멘토 역할이었지만, <기억>에서 오히려 준호가 내 조력자 같은 캐릭터다. 알츠하이머를 앓는 태석이 의지할 수 있는 동생이랄까? <미생>에서 오상식이 측은한 느낌의 장그래를 품어줬다면, <기억>에서 박태석은 정진에게 든든함을 느낀다. 좀 다른 느낌이다." (이성민)

"이성민 선배님은 예측불허다. 제가 뭘 하려고 하면 무언가 던져주고 가시는데, 가끔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생각하지도 못했던 걸 끄집어내 주신다." (준호)

스토리 안에서나 촬영장에서나 <기억>의 중심축을 든든히 책임지고 있는 이성민. 그만큼 <기억>은 이성민 의존도가 높은 드라마다. 오랜 무명을 겪은 만큼 감회가 남다를 것 같았다. 그는 "책임감, 신중함 같은 것들이 생겼다"면서 "더불어 스트레스도 생겼지만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억' 이성민, 실감나는 변호사 포스!  배우 이성민이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마친 뒤 기자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 선고를 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 분)이 남은 인생을 걸고 펼치는 마지막 변론기로 삶의 가치와 가족애를 그린 16부작 드라마다.

▲ '기억' 이성민, 실감나는 변호사 포스!배우 이성민이 1일 오후 일산 CJ E&M스튜디오에서 열린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 현장 기자간담회에서 포토타임을 마친 뒤 기자간담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이정민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