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인디'는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인디 아티스트들을 소개하고, 그들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환기하여 인디·언더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한 연재 시리즈입니다. '인사이드인디'를 통해 많은 아티스트의 좋은 음악을 독자분들께서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기사가 인디·언더 문화가 활성화되는 데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 기자말

밴드 화려 밴드 화려가 홍대 티움에서 오픈마이크 라이브를 하고 있다.

▲ 밴드 화려밴드 화려가 홍대 티움에서 오픈마이크 라이브를 하고 있다.ⓒ 화려


최근 오픈마이크부터 여러 공연에서 모습을 볼 수 있는 홍대 차기 여신 밴드 '화려'를 만났다. 화려는 최근 팀 오피셜 SNS를 통해 공개한 캐롤이 큰 이슈가 되어 많은 이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화려 맴버인 차하영과 복다진을 오는 4일 유선통화를 통해 인터뷰했다.

- 안녕하세요 인사이드인디 구독자분들에게 인사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인사이드 인디 구독자 여러분! 이렇게 지면으로나마 만나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저희는 화려입니다."

- 팀명이 화려인데, SNS 계정을 보면 '화려, 꽃을 생각하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어떤 게 정식 명칭인 건가요?
"정식 명칭은 화려예요. 꽃 화, 생각할 려, '꽃을 생각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이름입니다. 많은 분들께 의미도 함께 전달하고자 하는 이유에서 페이지에는 '화려, 꽃을 생각하다'라고 같이 적었어요."

- 팀 이름을 만들게 된 계기와 두 사람이 만나서 팀을 결성하게 된 배경을 알려주세요.
"저희는 학교에서 만나게 된 팀이에요. 학교에서 쭉 음악을 같이 하면서 이 음악들을 여러분들께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팀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무언의 꽃'이라는 곡을 같이 했는데, '꽃은 말이 없다'라는 부제와 어울리는 팀 이름을 생각하다가 같이 연주하던 세션들의 도움을 받아 '꽃을 생각하다'라는 의미를 담은 이름을 짓게 되었습니다."

- 화려가 추구하는 음악은 어떤 음악이며, 어떤 음악들이 가장 자신 있나요?
"사실 저희가 추구하는 '음악적인' 요소보다는 저희 음악에서 발견해주셨으면 하는 '비 음악적인' 요소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위로받을 수 있는 이야기를 써내는 것은 모든 뮤지션들의 숙제라고 생각해요. 저희는 충분히 공감하는 이야기도, 또 여러분들이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을 이야기도 저희만의 색으로 풀어서 들려드리고 싶어요. 그래서 저희 음악에는 여러분의 모습도 등장하고, 여러분이 알지 못했던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도 등장합니다."

-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아티스트는 어떤 아티스트가 있을까요?
"Yael naim 이라는 이스라엘 뮤지션이 있어요. 인지도가 높은 뮤지션은 아니지만 독특한 음악성과 목소리로 저희 귀를 사로잡았어요. 그래서 한참 핸드폰에 넣어서 반복해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생각날 때마다 노래를 듣곤 해요."

- 보컬 하영씨의 목소리는 정말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고 다진씨의 피아노 선율은 너무나도 아름답습니다. 음원은 언제 만나볼 수 있을까요?
"안그래도 여러분께 얼른 음원을 들려드리고 싶어서 서둘러 작업하고 있어요! 빠르면 2월 말, 늦어도 3월 중에는 여러 음원 사이트에서 화려를 만나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저희가 첫 EP 앨범을 시작으로 4인조 밴드로 활동하게 됩니다. 자세한 소식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만나실 수 있으실 거예요."

- 국내 인디신에서 좋아하는 밴드는 어떤 밴드들이 있나요?
"검정치마라는 밴드를 정말 좋아해요. 남들과 다른 이야기를 뻔하지 않게 노래하는 검정치마만의 색깔이 너무 좋아서요. 루시드폴이도 저희가 정말 좋아하는 음악을 하는 밴드예요. 가만히 앉아서 듣고 있으면 대체 어떻게 이런 가사를 쓰나 싶을 정도로 마음이 저릿해질 때도 있고 그래요. 생각해보니 둘 다 1인 밴드네요(웃음). 문댄서즈라는 밴드도 저희가 매번 공연에 찾아갈 정도로 좋아하는 밴드예요! 이 밴드는 아직 결성한지 정말 얼마 안돼 많이 모르실테지만, 공연에 한 번만 찾아 가신다면 누구보다 신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으실 거라 생각해요."

- 홍대신에서 연주하는 음악과 학교 교육과정으로 배우는 음악과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아무래도 학교는 곡을 쓰기 위해, 노래를 하기 위해 알아야하는 기본적인 것, 이론적인 것들을 말 그대로 배우는 과정이기 때문에 무대와 다를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물론 무대에서도 배우는 것들이 정말 많지만... 이를테면 학교에서 논술 스피치를 한다 치면 무대에서는 친한 친구와 쓸데없는 이야기들로 밤을 지새우는 느낌이라고 할까요."

- 오는 8~9일 대구에서 열리는 '삼시새끼'에 참여하게 됩니다. 어떤 계기로 공연에 참여하게 되었나요?
"처음 팀을 결성하고 첫 오픈마이크 때 '클라우즈 블록'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유동이 오빠를 만나게 되었어요. 처음 노래를 듣고 둘 다 그 음악에 홀려서 '같이 무대 서고 싶다'고 얘기했죠. 그러다 오빠가 삼시새끼 공연에 같이 서자고 말씀하셨는데, 마침 방학 중이라 흔쾌히 그러자 했어요. 클라우즈 블록의 '데이지'는 꼭 같이 불러보고 싶었던 곡이기도 했고요."

- 여성 2명이라 자칫 밴드 제이레빗이나 옥상달빛이 생각납니다. 이 팀들이 가지지 못한 것중 화려가 가진 경쟁력은 무엇인가요?
"딱히 경쟁력이라고 할 수도 없을 만큼 옥상달빛이나 제이레빗 두 팀 다 저희가 즐겨 듣고 좋아하는 팀들이에요. 옥상달빛과 제이레빗 뿐만 아니라 다른 팀들과의 차별성을 말씀드리자면, 드라마틱한 곡의 전개라고 하면 될까요?(웃음)"

밴드 화려 밴드 화려가 오픈마이크에서 라이브를 하고 있다.

▲ 밴드 화려밴드 화려가 오픈마이크에서 라이브를 하고 있다.ⓒ 화려


최근 화려의 모습은 여러 오픈마이크를 통해서 볼 수가 있다.

- 홍대 티움에서 자주 만나 뵐 수 있던데, 어떤 계기로 티움에서 자주 공연을 하게 되었나요?
"오픈마이크라는 공연을 다니면서 알게 된 공연장이에요. 티움의 무대와 조명, 대장님이 직접 찍어주시는 영상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좋아서 공연도 많이 하고 놀러도 많이 가고 있어요. 뮤지션들과 소통할 기회도 얻고, 좋은 무대에서 공연을 하거나 연습할 장소를 주시거나 얻어가는 게 많아서 기회가 되면 자주 찾아가고 있어요. 티움은 사랑입니다!"

- 여러 무대를 하면서 실수했던 해프닝 에피소드가 있나요?
"학교 앞에서 버스킹을 한 적이 있어요. 그때 날이 정말 추워서 길에 지나다니는 분도 몇 분 안되셨을 거에요. 저희 자작곡을 한 서너 곡 할 때까지도 그냥 다 지나치셔서 좀 귀에 익은 가요들을, 좀 더 높고 파워풀하게 귀를 사로잡을 곡을 들려드리려고 초반에 너무 가창력을 요하는 곡들을 많이 했다가 관객분들이 너무 많아졌을 땐 이미 한 명은 목이 나가고, 한 명은 손가락이 얼어버려서 너무 아쉬웠던 적이 있어요. 추운 날씨에도 버스킹 하시는 분들 모두 대단하세요."

- 정말 나중에 음반제작을 할 수 있는 넉넉한 돈이 있다면 화려만의 어떤 특이한 앨범을 제작 할 수 있을까요?
"평소에 하지 못했던 악기들을 녹음하고 싶어요. 한 곡 정도는 소규모 오케스트라로 편곡을 해 음원을 내보고 싶었어요."

- 앨범 작업을 하는데 있어서 함께 해보고 싶은 아티스트가 있나요?
"예전부터 즐겨 들었던 루시드폴님의 목소리와 기타 연주는 저희 색깔과 잘 묻어날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꼭 같이 앨범 작업을 하고 싶어요."

- 화려도 아티스트 이전에 여자인데 국내에서 좋아하는 남성 아이돌이 있나요?
"사실 둘다 TV를 즐겨 보지 않아서 좋아하는 아이돌은 없어요. 아이돌 음악도 많이 즐겨듣는 편은 아닌데, 둘 다 샤이니의 음악을 좋아해요. 신곡이 나올 때 마다 좋았던 것 같아요."

- 화려에게 음악은 무엇인가요?
"같은 학교를 다니고 있고 이미 매일 보는 사이지만, 시간 잡고 만나서 합주 해야겠다, 아니면 곡을 써야겠다 다짐하고 실행에 옮기기까지는 굉장히 귀찮아해요(웃음). 이렇게 솔직하게 쓰면 안될 것 같지만.... 하지만 막상 만나서 합주하고, 팀에 대해 얘기하고, 곡을 쓰고, 여러분 앞에서 공연을 할 때는, 세상에 그만큼 행복한 일도 없을 것처럼 신이 나요. 살면서 우리가 선택한 일이 다 그렇지 않나요? 마음 먹기 힘들지만, 일단 실행에 옮기고나면 세상 다 가진 듯 행복한 거. 그냥 그런 것 같아요. 우리에게 음악이란 게, 거창한 무언가가 아닌 살면서 늘 다짐하고 마음먹어야 되는. 그러다 서서히 삶이 되었으면 참 좋겠다 싶은 그런 거요."

- 인사이드인디 구독자분들에게 신년인사 부탁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희를 아시는 분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만나게 된 분들 모두 대박 나실 거에요! 2016년에도 좋은 음악 들려드릴게요. 화려와 함께 흥하는 16년 되길! 같이 날아요 우리!"

- 앞으로 화려의 활동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공연도 조금씩 하면서 음악을 만드는 데 더 집중을 하고 싶어요. 이제 시작하는 팀이다보니 하고싶은 공연이나 앨범 욕심은 많이 있습니다(웃음). 꾸준히 앨범 준비와 공연을 같이 병행하며 활동할 예정입니다."

밴드 화려는 이름 그대로 둘 다 섬세한 여성분이다. 음악에 대해서 자신들이 배우는 음악과 하고 싶은 음악에 대한 견해가 확실했다. 앞으로도 이런 밴드들이 많아져야 정말 마음을 울릴 수 있는 음악들이 많이 생겨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화려의 앨범이 발매되면 반드시 들어보시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