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히말라야> 포스터

영화 <히말라야> 포스터 ⓒ ㈜JK필름


영화 <히말라야>는 산악인 엄홍길의 실화를 다룬 작품입니다. 엄홍길은 지난 2005년 에베레스트 등정 중 숨을 거둔 후배 박무택, 백준호, 장민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휴먼 원정대라는 이름의 팀을 꾸려 히말라야로 떠난 바 있습니다. MBC에서 <아! 에베레스트>라는 다큐멘터리로도 만들어진 이야기입니다.

영화는 엄홍길(황정민 분)과 박무택(정우 분)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해 갑니다. 엄홍길과 박무택의 첫만남부터 시작해 마치 형제와도 같이 돈독한 우정을 나누게 된 나날들, 그리고 불의의 사고로 이른 삶을 마감하게 된 박무택의 시신을 찾기 위해 엄홍길과 그의 대원들이 히말라야로 떠나는 여정을 보여 줍니다.

영화는 신파입니다. 여기에는 실화가 가지는 무게도 만만치 않게 작용합니다. 다만 영화에는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하기 위해 마련된 장치들이 연이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때문에 극의 후반부에서 영화는 균일한 호흡을 잃은 것처럼 보입니다. 관객이 점차 피로함을 느끼는 것도 무리가 아닙니다. 영화의 호흡 조절 실패가 엿보이는 지점입니다.

그러나 산에 미친 '산쟁이들'의 무모하리만큼 순수한 열정, 꿈과 현실 사이에서 오는 좌절, 그리고 뜨거운 동료애는 관객에게 절절하게 전달됩니다. 특히 동료를 구하기 위해 홀로 산을 올랐던 백준호 대원에 대한 이야기는 마음을 울리기에 충분합니다. 황정민과 정우를 비롯한 출연진 역시 각기 제 몫의 연기를 해 냅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하상미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aprilmono.blog.me)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