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선발 손민한이 역투하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선발 손민한이 역투하고 있다. ⓒ 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화끈한 타격쇼를 자랑하며 두산 베어스를 완파하고 창단 첫 한국시리즈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NC는 지난 21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장단 19안타를 몰아치며 16-2 대승을 거뒀다. 이날 NC가 기록한 16득점과 14점 차 승리는 모두 플레이오프 신기록이었다. NC는 1차전을 내준 뒤 내리 두 경기를 잡고 5전 3선승제 플레이오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3차전은 NC와 두산의 뒤바뀐 위상을 절감하게 만드는 경기였다. NC는 1군무대 진입이 올해로 고작 3년 차에 불과한 반면, 두산은 프로 원년부터 역사를 자랑하며 포스트시즌에도 숱하게 진출했던 팀이다. 하지만 이날 승부를 놓고 보면 NC는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같았고, 되레 두산이 포스트시즌의 무게가 짓눌려 어찌할 줄 모르는 신출내기 팀 같았다.

포스트시즌 최고령 승리투수 손민한

선발 대결부터 아이러니했다. 두산은 올 시즌 18승에 빛나는 에이스 유희관을 3차전 선발로 내세웠다. 반면 NC는 올해 40세의 베테랑 손민한을 내세웠다. 손민한은 한때 전국구 에이스로 통했지만 지금은 전성기를 훌쩍 넘긴 노장투수. 선발싸움의 무게는 두산 쪽에 기우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손민한은 '관록의 힘'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5이닝 동안 77개의 공을 던져 3피안타 3볼넷 2실점(1자책)으로 막강한 두산 타선을 틀어막았다. 6회 오른쪽 중지에 갑작스러운 통증으로 인한 교체만 아니었다면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도 충분히 가능한 페이스였다.

이미 정규리그 최고령 10승 투수(11승 6패)에 이름을 올렸던 손민한은 이날 포스트시즌 통산 최고령(40세 9개월 19일) 선발 승리투수라는 또 다른 기록도 세웠다. 가을야구와 유난히 인연이 없던 손민한이 포스트시즌에서 마지막으로 승리를 맛본 것은 롯데 자이언츠 소속으로 한창 꽃다운(?) 20대 시절이던 1999년 10월 17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플레이오프 5차전 홈 경기였다. 무려 16년 전이다.

2차전에서 승리의 숨은 주역이 됐던 김경문 감독의 '감'은 이날도 유효했다. 손민한의 선발 기용과 함께 김 감독은 이날 과감한 타순 변화도 시도했다. 2차전까지 두산 선발진의 구위에 막혀 어려운 경기를 펼쳤던 NC는 이날 테이블 세터진인 박민우와 김종호의 타순을 맞바꾸고 나성범을 5번에서 3번으로 전진 배치하는 등 큰 폭의 변화를 보였다.

김 감독의 판단은 그대로 적중했다. 리드오프로 나선 박민우가 6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의 맹타로 공격의 물꼬를 열었다. 나성범은 5타수 2안타 1타점, 이호준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이종욱이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던 주력 타자들이 대체적으로 모두 좋은 활약을 펼쳤다. 에릭 테임즈 역시 3타수 3안타 1타점 3득점 2볼넷에 도루 1개까지 추가하며 펄펄 날았다.

조기강판 유희관, 두산 마운드의 현주소

 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두산 선발 유희관이 역투하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두산 선발 유희관이 역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두산 선발 유희관은 포스트시즌에서 두 번 연속 고개를 숙였다. 유희관은 지난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선발 등판해 4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했다. 플레이오프에서 설욕을 선언했지만 독기를 품은 NC타선에서 이날 2.1이닝 동안 6피안타 4실점으로 난타당하며 패전투수로 전락했다.

유희관의 컨디션 난조는 9월 들어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유희관은 9월 이후 선발등판한 다섯 경기에서 26.1이닝간 22실점을 허용하며 자책점 7.52의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니퍼트-장원준-유희관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1~3선발진을 최대 강점으로 삼았던 두산으로서는 유희관의 난조로 마운드 운용에 차질을 빚게 됐다.

결과적으로 유희관의 조기 강판은 두산 마운드의 최대 불안요소이던 불펜진의 허약함을 극명하게 드러내는 나비효과로 이어졌다. 두산은 올 시즌 강력한 선발진에도 팀 평균 자책점이 7위(5.02)에 그쳤다. 특히 불펜 자책점은 5.41로 10개 구단 중 9위였다. 포스트시즌에서는 니퍼트와 장원준의 호투로 크게 부각되지 않았지만 1점 차 승부였던 2차전에서 불펜진이 승리를 지키지 못하면서 이미 균열의 조짐을 보였다.

3차전에서 유희관에 이어 등판한 노경은은 롱릴리프로 투입돼 3.1이닝을 1실점으로 NC 타선을 막아냈다. 하지만 무려 안타 5개를 허용하며 3회 유희관이 남기고 내려간 승계주자들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여 실질적으로는 3실점이나 다름없었다.

2-5로 끌려가던 6회 투아웃 상황, 두산은 2차전 역전패의 트라우마를 안고 있던 함덕주를 다시 한 번 투입하며 역전 의지를 드러냈지만 결과적으로 더 큰 재앙을 불러왔다. 이날 7회부터 두산 마운드를 지킨 함덕주(0.2이닝 3실점)-오현택(0이닝 1실점)-진야곱(0.2이닝 3실점)-윤명준(1이닝)-남경호(0.2이닝 3실점) 등이 줄줄이 뭇매를 맞으며 두산은 NC에 막판 3이닝 동안 무려 11점을 헌납했다. 6.2이닝을 버티는 동안 두산 불펜이 허용한 안타만도 13개나 됐지만 더 큰 패인이 된 것은 폭투와 사구, 밀어내기를 포함해 주자를 그냥 진루시킨 것도 여덟 차례나 됐다는 점이다.

2차전에 이어 이번에도 김태형 감독의 투수교체는 번번이 대재앙으로 끝났다. 결과적으로 봤을 때 유희관의 너무 이른 강판과 노경은-함덕주의 투입 시점이 좋지 않았다고 평가된다. 하지만 두산이 처음부터 제대로 된 필승조를 갖추지 못했다는 데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 이날 등판 기회가 없었던 마무리 이현승 정도를 제외하면 두산은 투입가능한 불펜 자원을 총동원했다.

그러나 정규시즌 내내 확실한 보직을 부여받고 안정감을 보여준 투수는 거의 전무했다. 결국 승부처에서 김태형 감독의 선택의 폭은 좁을 수밖에 없었고, 기껏해야 좌타자에 좌투수를 투입한다거나, 노경은과 함덕주 중 누구를 먼저 기용하느냐 정도의 한정적인 마운드 운용이 전부였다.

벼랑 끝 마운드 운용 두산 vs. 체력 부담 없어 여유로운 NC

 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16-2 NC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NC 선수들이 마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지난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리그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 대 NC 다이노스 경기. 16-2 NC의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NC 선수들이 마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후반기 두산 불펜 중 가장 구위가 좋다고 평가받던 함덕주는 1995년생의 어린 선수이고, 윤명준-오현택 등도 포스트시즌 경험은 풍부하다고 할 수 없는 선수들이다. 발가락 부상으로 제외된 포수 양의지의 공백과 7회 들어 급격하게 흔들린 내야 수비 붕괴도 투수들에게 미친 영향이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장면들이다.

3차전이 남긴 후유증은 양팀에 한 경기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두산과 달리 NC는 올 시즌 불펜 방어율 1위(4.50)답게 손민한의 부상 강판이라는 뜻밖의 악재에도 이민호-최금강-임정호-이재학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안정된 계투로 4이닝 동안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 팀은 4차전에서 각각 1차전 선발이던 니퍼트(두산)와 해커(NC)를 다시 내세울 예정이다. 똑같이 3일 휴식만의 등판이지만 1차전에서 무려 114구를 던진 니퍼트의 체력 부담이 더 크다. 두산 마운드 상황은 좋지 않다. 뒤를 받쳐줄 불펜진도 이미 3차전에서 대패를 당한 데다 노경은과 함덕주를 소모했다. 반면 NC 투수들은 많은 공을 던지지 않았기에 4, 5차전에서도 훨씬 여유가 있다. 시리즈 초반의 고비를 딛고 어느새 부쩍 강해진 NC와 벼랑 끝에 몰린 두산의 서로 다른 현주소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