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렛미인5> 포스터

CJ E&M 메이크오버 프로그램 <렛미인5> 포스터. 제작진은 향후 제작되는 프로그램에선 성형 소재를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 CJ E&M


외모지상주의 조장과 성형 조장 논란에 시달려 왔던 CJ E&M의 <렛미인> 시리즈가 '성형' 소재를 포기한다. <렛미인>이라는 프로그램 이름도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폐지 수순이다.

17일 제작진은 "<렛미인> 다음 시즌은 채널의 콘텐츠 방향성 및 변화하는 사회적 정서 등을 고려해 미용 성형을 소재로 한 포맷으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새로운 기회를 통해 인생에 변화와 감동을 주고자 하는 프로그램의 기본 취지를 되살려,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방향선상에서 더 깊이 프로그램을 고민하고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결정은 이 프로그램을 향해 대한성형외과의사협회를 비롯해 한국여성민우회, 서울 YWCA, 언니네네트워크 등 여성단체들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렛미인> 시리즈는 일반인 출연자의 외모를 성형 등을 통해 바꾸어 놓는 국내 메이크오버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1년 시즌 1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다섯 시즌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출연자의 성형 전 외모에 '역대급 충격', '총체적 난국', '괴물녀' 등의 수식어를 붙이고 성형으로 달라진 외모를 추켜세우는 등 외모지상주의를 심화하고 성형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시달려 왔다. 여기에 출연하는 의사들의 정보가 <렛미인> 홈페이지에 게재되고 이들이 프로그램 출연을 병원 홍보에 이용하면서 특정 의료기관을 홍보하는 수단이라는 비판도 잇따랐다.

이에 제작진은 시즌 5에서는 홈페이지에서 관련 정보를 삭제하고 출연 의사들이 이를 홍보에 이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일부 개선책을 내놨지만 비난 여론을 잠재울 수는 없었다. 여성단체들은 "취업현장이나 가정에서의 차별과 폭력의 원인을 외모에서 찾고 있으며, 치료가 필요한 부위에 대한 수술이외에도 성형수술을 진행하는 모습은 시즌이 바뀌어도 계속되고 있다"며 지난 4일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을 냈다. 대한성형외과의사협회도 지난 7월 "국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외모로 인해 차별과 혐오가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렛미인>의 폐지를 강력히 주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제작진은 향후 성형 소재를 배제한 형식의 프로그램을 준비할 것으로 전해졌다. CJ E&M 관계자는 17일 "새 프로그램에서 <렛미인>이라는 이름은 사용하지 않겠지만, 시리즈의 역사를 이어 갈 프로그램은 계속 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