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 김성규

인피니트 김성규 ⓒ 울림엔터테인먼트


무대에서 고수하던 진한 아이라인을 과감히 지웠다. 27살이 된 인피니트 김성규는 과장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여기에는 "네가 지금 하는 노래, 너의 모습이 잘 보였으면 좋겠다"는 넬 김종완의 조언도 단단히 한몫했다.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홀에서 김성규의 솔로 2집 <27>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윤상이 진행을 맡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김성규는 더블 타이틀 곡 '너여야만 해' 'Kontrol(컨트롤)과 수록곡 '답가'를 불렀다.

소속사 식구인 밴드 넬의 김종완은 김성규의 앨범을 프로듀싱했다. 김종완은 에픽하이 타블로와 팀 보더라인(Borderline)을 결성, 'Daydream(데이드림)'에 목소리를 더했다. 아울러 < K팝스타 시즌4 > 출신 박윤하는 '답가'에서 김성규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김성규는 "이번 앨범은 나의 현재, 지금의 내 모습이다"면서 "내 느낌으로 노래했고, 앨범의 제목도 지금의 내 나이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성규는 "이번 앨범을 다 만들고, (3년 전에 발표했던 솔로) 앨범도 들어봤다"면서 "감정이나 표현, 전달력이 그때에 비해 조금 더 성숙하지 않았나 싶다"고 뿌듯해 했다.   

김종완은 곡을 쓰기 전, 김성규의 사랑 이야기와 생각 등을 많이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규는 "(김종완이) 그것을 참고로 가사를 썼다"면서 "어찌 보면 내가 작사, 작곡한 것이 아니라서 '네가 한 건 없지 않으냐'고 할 수 있겠지만 내 이야기를 참고해서 노래로 만들어주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성규는 현재 작사, 작곡도 공부하고 있다. "앞으로 자작곡을 앨범에 수록하고 싶다. 또 혼자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낸 김성규는 "이번에는 중저음의, 부드러운 내 목소리를 담으려고 했다"면서 "내 앨범을 듣고 누군가 위로를 받는다거나, 힘이 생긴다거나, 감정의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이날 'Kontrol'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 일각에서는 세월호를 추모하는 내용을 담은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이 뮤직비디오에는 어항에 그려진 노란 리본, 구명조끼를 입은 인형, 진도 여인숙 간판, 물에 젖은 소녀 등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성규는 "잃어버린 동생을 찾는 내용을 담은 뮤직비디오"라면서 "(세월호 사건을) 염두에 두고 촬영한 것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