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우식

배우 최우식ⓒ JYP엔터테인먼트


'자연스럽지만 촐싹거리지는 않는' '찌질이 초식남'. 과거 인터뷰에서 배우 최우식은 해 보고 싶은 역할을 묻는 질문에 주저 없이 이렇게 말해 왔다.

그리고 그 바람은 현실이 됐다. 최근 종영한 tvN <호구의 사랑>에서 그가 연기한 웹툰 작가 지망생 강호구는 그 묘사에 딱 들어맞는 인물이었다. 게다가 첫사랑을 향한 무한의 순정으로 무장한 강호구의 이야기를 담은 <호구의 사랑>은 근래 보기 드문 따뜻한 드라마로 호평을 얻었다. 그래서일까, 최우식은 "<호구의 사랑>이 끝나니 내 인생에서의 따뜻함이나 친절함 같은 게 사라질 것만 같은 공허함이 든다"고 털어놨다.

"아쉬워요. '더 잘할 수 있는데 아쉽다'는 뜻이 아니라요, <호구의 사랑>이 정말 따뜻한 작품이었고 강호구가 정말 착한 사람이다 보니 이별한다는 것이 아쉽다는 이야기예요. 이상하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하고 감사한 일인지를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깊이 느꼈기 때문인가봐요. 도희(유이 분)도 호구를 위해 모든 걸 견뎠고, 호경이(이수경 분)도 강철(임슬옹 분)이를 위해 그랬고...그런 모습 자체가 부럽더라고요."

그간 드라마에서 최우식은 미워할 수만은 없는 '까불이' 캐릭터로, 천진한 매력을 지닌 '남동생' 캐릭터로 주로 활용돼 왔다. 그래서 드라마 속 긴장이 이완되는 코믹한 장면도, 대사를 살리는 재치 있는 애드리브도 그의 몫이었다. 하지만 그가 처음으로 드라마에서 '남자 1번'으로 나선 <호구의 사랑>은 달랐다. 웃음이 터지다가도 이내 진지해지는 극의 흐름 속에서, 최우식은 중심을 잡는 유일한 인물이었다.

 배우 최우식

ⓒ 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우식

<호구의 사랑> 제작발표회 때도 그는 취재진을 지나치지 않고 예의 그 반달눈으로 인사를 건넸고, "드라마에선 '오징어'로 나오지만 솔직히 실제로는 그 정도는 아니라 생각한다"는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호구는 이 세상에 없을 법한 순수하고 착한 사람이라 가끔 이해가 안될 때도 있었고 답답할 때가 있었다"는 그는 "그래도 굉장히 의외의 인물이라 앞으로 도희를 쥐락펴락하며 살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JYP엔터테인먼트


최우식은 "그래서 <호구의 사랑>을 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5년간 조연을 많이 해서 (대사나 감정을) 받아내는 연기를 많이 했는데 이번엔 늘 까불기보단 줄땐 주고, 받을 땐 받는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간 출연했던 작품들과 달리 이번엔 역할을 '최우식 화'하지 않고 대본에만 충실했다"고 전한 그는 "대부분의 신에 나와야 하는 만큼 애드리브를 하거나 코믹한 모습으로만 일관하면 (드라마 전체가) 과할 것 같아 많이 뺐다"고 설명했다.

"'표민수 PD가 배우 최우식을 주인공으로 뽑은 이유'라는 기사를 봤는데, 그게 정말 부담이 되더라고요. 출연 전에 들은 것도 있었거든요. '주인공 감으로 아직 검증되지 않은 배우를 왜 쓰느냐' '16부를 다 끌고 갈 수 있겠느냐'는 반대 의견이 있었다고요. 그런 의견을 다 밀어내고 표민수 PD님이 절 믿고 쓰신 거니까...제가 할 일은 표민수 PD님의 이름에 먹칠하지 않는 것이었어요.

그 때문이었는지 표민수 PD님도 한 번은 저에게 '너도 듣는 게 있겠지만, 좋은 생각만 했으면 좋겠다'며 '아무리 긴장하고 떨려서 네가 가진 것의 70%만 연기한다 해도 내가 편집으로 100%로 만들어 주겠다'고 하시더라고요. 그 말씀이 정말 감동적이었죠. 어쨌든 생각했던 것보다 평이 좋아서 다행이었어요. '표민수 PD님의 얼굴에 먹칠하지 않겠다'는 목표는 어느 정도 이룬 것 같거든요. (웃음)"

"귀여움도 좋지만...서른 되기 전에 '반전남' 되고 싶어요"

'16초가 만들어 낸 16부의 기적'. 최우식의 필모그래피를 한 마디로 정의한다면 이렇게 말할 수 있지 않을까. 많은 사람들은 그를 2011년 MBC <짝패>의 귀동 아역으로 기억하지만, 그가 TV에 처음 얼굴을 내밀었던 건 2010년 MBC 드라마넷 <별순검>에서 단역을 맡으면서다. 단 16초의 짧은 출연을 시작으로, 최우식은 5년 만에 16부작 드라마를 훌륭히 이끌어 낸 배우로 성장했다.

"이제 주인공이 됐으니 다음 작품으로는 무엇을 하고 싶느냐고 묻는 분들도 있어요. 하지만 저는 어떤 의미에선 16부작 <호구의 사랑>에서 주인공을 한 것과 <별순검>에서 16초 출연한 게 같은 것이라 생각해요. 제가 그 16초를 통해 이승영 PD님께 좋은 인상을 남긴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고, 16부작 <호구의 사랑>을 무사히 마쳤으니까 이런 인터뷰도 할 수 있는 것 아니겠어요. 배우에게 비중의 크고 작음은 상관없는 것 같아요. 단 몇 초 나온다 해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는 건 중요한 일이니까요."

 배우 최우식

최우식은 현재 캐나다 집 등에 다녀오며 휴식기를 갖고 있다. "여태껏 출연한 작품들이 모두 메시지도 좋았고, 포기할 수 없는 작품이어서 (소속사에서) '할래?' 하면 '네, 할래요!'라고만 했다"는 그는 "하지만 감정을 표출하는 작업을 5년 동안 쉬지 않고 하고 나니, 지금이 끝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각에선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 하지만, 다른 작품서 실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한 박자 느리게 가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JYP엔터테인먼트


하지만 이토록 의젓한 대답 뒤에는 "점점 연기를 알아가면서 소심해지고, 예민해지고, 걱정도 많아지는" 그만의 남모를 시간이 있었다. 한 해에 많게는 네 작품까지 "포기할 수 없는 작품"이라는 일념으로 출연하며 발을 붙이려 했지만, 일분일초가 바쁘게 돌아가는 연예계의 생리는 캐나다에서의 유유자적한 생활에 익숙했던 그에게 한편으로는 '이방인'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게 했다. 

"늘 괜찮지만은 않았어요. 어느 순간 카메라 앞에 있는데 '내가 지금 뭐하는 거지' 싶더라고요. '그냥 나 자신을 보여준 것뿐이지, 이게 연기가 맞나' 고민되는데 또 평은 좋고... ' 가장 실망이 컸던 때는 저에게 들어오는 역할이 늘 똑같았을 때였어요. 그럴 때마다 '이게 최우식이라는 배우가 좋고 믿을 만해서일까, 아니면 그저 이미지 때문일까' 생각했죠."

해답을 찾은 건 영화 <거인>을 찍고 나서다. "정말 타이밍이 좋게" 출연했던 이 영화에서 불안한 청소년기 때문에 또래보다 훌쩍 어른이 되어 버린 소년 영재를 연기한 뒤 최우식은 "머리를 한 대 맞은 느낌이었다"고 한다. 그의 취미 중 하나인 서핑처럼 때로는 '때'를 기다리며 흐름에 몸을 맡겨야 한다는 것을, 그러면서도 그 '때'가 오면 놓치지 않을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최우식은 "운이나 타이밍, 경험 등 다양한 변수를 생각해야 한다는 걸 알았다"며 "지금까지는 운이 좋은 편이라 생각하지만, 이 운이 다했을 때엔 또 다른 걸 보여줄 수 있어야 (운이) 다시 돌아오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가 들어 지금의 모습이 없어지면, 운이 아무리 좋다 해도 뭘 해서 먹고 살지?'라는 걱정이 든다"는 그는 "어떻게 보면 운이 정말 좋으면 사람을 게으르게 만드는 것 같기도 하다. 마치 모든 일이 내가 잘해서 잘 된 것처럼 생각하게 되는 이 게으름을 경계하려 한다"고 다짐했다. 

 배우 최우식

"'연예인은 공인'이라는 말이 싫어요. 우리 모두 똑같은 사람인 걸요. (일반인과) 벽을 두고 싶지 않아요. 나도 열심히 일하고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고, 당신도 그렇다는 걸 서로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노력 중이에요. SNS에도 술 먹는 것도 보여주고 '연애하고 싶다'는 이야기도 늘 하고. (웃음) 스스럼없이 사람들과 소통하려는 면이 제게 있는 것 같아요."ⓒ JYP엔터테인먼트


그래서 이제 최우식이 써내려갈 이야기는 어쩌다 이루어진 '기적'의 후기가 아니다. 여러 가지 변수 속에서도 그는 열심히 자신의 능력을 가늠하고 시험해 나갈 것이며, 그 때마다 고민과 불안으로 한 발짝 물러나기보단 타고난 긍정과 호기심으로 100% 전력투구에 나설 것이다. "<호구의 사랑>으로 배우로서 진짜 첫 걸음마를 뗀 듯하다"는 최우식은 "내일 일은 아무도 모르지만, 하루하루 100%의 마음가짐으로 임해야하는 게 딱 이 일인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일이 앞이 보장되지 않은 비정규직이라 이렇게 생각하는 걸 수도 있겠지만, 매 작품에서 저의 100%를 보여줘야지 '이런 모습은 나중에...' 하면서 아끼다 보면 그 기회조차 안 올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그런 점에서 서른이 되기 전에 '반전남'이 되고 싶어요. 여태까지 찌질하거나 엉뚱하고 귀여운 역할만 주로 했고 그게 좋긴 좋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또 바뀌어야 하니까요. 마인드가 됐건 몸이 됐건, 반전이 있는! '섹시한 남자', 이런 타이틀 좋지 않나요? (웃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