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프로그램의 재미는 요리사들이 만들어 내는 화려하고 맛있는 음식과 그 음식을 맛보는 이의 실감나는 감상에 달려 있다. 이 두 가지의 기본 요소만 제대로 주어져도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요리 프로그램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수많은 요리 프로그램의 범람은 기본 요소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한 상황을 만들었고, 시간과 재료를 제약하거나, 상대와 경쟁을 펼치는 등의 갈등 요소가 추가되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이 <한식 대첩>이나 <마스터 쉐프 코리아> 같은 프로그램이다. 물론 기본을 충실히 지키고 있는 <테이스티 로드> 같은 프로그램들도 여전히 사랑 받고 있다.

<냉장고를 부탁해> 재미의 비결은?

 JTBC에서 방영중인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JTBC에서 방영중인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요리 프로그램의 기본적인 요소에 다양한 갈등 요소를 추가한 프로그램이다. 15분이라는 시간 제약, 출연자의 냉장고라는 재료의 제약, 출연자의 요청에 따른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메뉴의 제약, 거기에 같은 전문 요리사들과의 경쟁까지 요리 프로그램이 지닐 수 있는 거의 모든 갈등 요소를 다 지니고 있다. 프로그램이 재미없을 수가 없는 이유다.

여기에 진행자들은 매우 현명하게 깐죽거림을 추가한다. 전문 요리사들을 희화화시키는 것이다. 최현석을 허셰프로 만들고 샘킴을 샘풍으로 만들어 조롱하고 약 올린다. 이렇게 희화화된 상태로 프로그램이 끝난다면, 매우 가학적이고 불편한 프로그램이지만, 이렇게 희화화된 요리사들이 엄청난 요리를 만들어 내는 순간 그들은 더욱 멋지고, 더욱 놀라운 요리사로, 요리는 더욱 대단하고 맛있는 요리로 급반전된다. 요리사들이 더 많이 희화화 될수록, 이후에 나오게 될 요리의 평가와 그들의 권위는 더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이 격차의 크기야말로 <냉장고를 부탁해>가 지닌 재미의 가장 큰 비밀이다.

그런 점에서 김풍의 역할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정말 빼놓을 수 없는, 마치 MSG처럼 감칠맛을 자아내고 있다. 기본적으로 <냉장고를 부탁해>의 깐죽거림은 진행자인 정형돈과 김성주의 몫이다. 둘은 출연자의 냉장고를 뒤지면서, 그리고 요리 중계를 하면서 계속해서 요리사들을 약 올리고 희화화시킨다. 최현석 셰프가 없는 동안에는 존재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놀리고, 정창욱 셰프에게는 또 똑같은 소스를 쓴다며 비아냥거린다. 이 둘의 환상적인 조합은 바로 이 요리사 놀리기에서 드러난다.

하지만 그들은 어쨌든 요리를 하지 않는 진행자의 입장이다. 요리하면서 동시에 요리사를 희화할 수 있는 인물이 있다면, 심지어는 그 인물이 정통 요리사가 아니라면, 요리사를 더 희화화시킬 수 있고, 이후에 요리가 주는 충격을 더욱 크게 할 수 있다. 그 역할을 바로 김풍이 하고 있다.

김풍의 깐죽거림, <냉장고를 부탁해>의 MSG

 김풍 캐릭터는 <냉장고를 부탁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

김풍 캐릭터는 <냉장고를 부탁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 ⓒ JTBC


김풍은 초반부터 최현석 셰프와 날을 세우면서 이런 역할을 분명히 했다. 지금이야 최현석 셰프가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초반에 부진했던 최현석 셰프는 김풍과의 대립을 통해 더욱 희화화될 수 있었다. 이후에 제 실력을 발휘하자 최현석 셰프와 그의 음식에 대한 평가가 급반전을 이루면서 그의 캐릭터가 더욱 살아났다.

김풍은 이렇게 전문적인 요리사들 사이에서 그들의 권위를 상당히 낮추고, 시청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도록 한다. 게다가 가끔 셰프를 이기는 순간, <냉장고를 부탁해>는 더욱 재밌어 지고, 풍부한 이야깃거리를 갖게 된다. 샘킴과의 라이벌 구도를 통해 요리사를 긴장시키고 더불어 예능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는 등, 조미료의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이다.

물론 그가 오직 희화화의 역할만을 했다면 금방 식상했을 것이다. 동시에 요리사들을 긴장시킬 수 있는 요리를 해내기 때문에, 그의 역할은 더욱 빛을 발한다. 시청자들이 따라 해 먹는 음식 중에 김풍 것이 많이 있는 것처럼 그의 음식은 단순하면서, 또 맛있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최근 방송에서도 정말 단순하고 빠른 시간 안에 만든 그의 샌드위치가 놀라운 맛을 지니고 있어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풍은 전문 요리사가 아니다. 그러다 보니 비록 음식 대결에서 많은 승리를 하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요리사들과 관계를 만들어 나가면서 예능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는 역할만큼은 처음보다도 더 잘 해내고 있다. 유니셰프를 만든 것도 샘풍을 만든 것도, 최현석의 허세를 더욱 재밌게 만든 것도 다 김풍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냉장고를 부탁해> 인기의 숨겨진 비밀 중의 하나가 김풍임이 틀림없는 이유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박지종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trjsee.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평론가 / 미디어스 객원기자 / 한밤의 TV연예, 생생정보통, E!연예뉴스, TV 속의 TV등 방송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