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이 노홍철의 음주운전 이후 5인 체제로 전환한 지 약 4개월이 지났다. 노홍철은 무한도전의 핵심 멤버로서 사기꾼, 찌롱이, 긍정왕 등 가장 많은 캐릭터를 만들어 낸 멤버였기 때문에 이는 자칫 <무한도전>의 위기로까지 번질 수 있는 일이라 점쳐졌다. 그러나 <무한도전>은 노홍철이 빠진 자리를 슬기롭게 극복해냈다. 5인 체제 속에서도 빈자리가 크게 느껴지지 않을 만큼의 콘텐츠로 시청자를 즐겁게 해 준 것이었다.  

특히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토토가)' 특집은 22%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무한도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그러나 5인 체제보다는 확실히 캐릭터의 다양성을 추구할 수 있는 6인 체제에서 더욱 많은 그림을 뽑아낼 수 있는 것은 사실이었다. 이를 극복하고자 <무한도전>은 '식스맨 특집'을 기획했다.

 <무한도전>의 '식스맨: 시크릿 멤버' 특집

<무한도전>의 '식스맨: 시크릿 멤버' 특집ⓒ MBC


현재 <무한도전>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영화 <킹스맨>을 패러디한 사진을 내놓으며 '식스맨'을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반응은 뜨겁다. 기본 팬덤이 형성된 프로그램인 만큼 많은 이들이 식스맨의 후보를 추천하고 나섰다. 그러나 대부분 노홍철의 복귀로 의견이 모이고 있다.

이는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다. 사실 <무한도전>의 새 멤버를 찾는 일은 많은 논란과 마주해야 하는 일이다. 노홍철을 포함한 6인은 이미 시청자에게 하나의 집합체로 인식된다. 멤버 영입이나 교체 목소리가 들리면 마치 인기 아이돌 가수의 멤버 교체를 방불케 하는 잡음이 인다. 대표적인 예가 길이었다. 길이 합류했을 당시 쏟아졌던 비난과 반발은 상상보다 강력했다. <무한도전>은 길의 이미지를 전환하는 데 상당한 애를 써야 했다. 길이 음주운전 사건 이후 <무한도전>에서 하차했지만, 길의 복귀를 바라는 목소리가 크지 않은 것만 봐도 길의 이미지 전환은 완벽하게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사실 이것은 새 멤버의 예능감에 대한 문제이기도 하다. 시청자가 빨리 받아들일 수 있도록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멤버에 대한 안타까움이 극에 달하면 <무한도전>에 대한 애정이 충만한 시청자는 그 모습을 도저히 참지 않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무한도전>의 새 멤버 영입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무한도전>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치는 이미 상상을 초월한다. 그런 기대치를 만족시킬만큼 신선하고 뛰어나며 독특한 캐릭터가 그렇게 쉽게 만들어질 수 없는 까닭에 새로운 얼굴을 추천할 수 없다.

 <무한도전> 제6의 멤버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노홍철

<무한도전> 제6의 멤버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노홍철ⓒ MBC


이에 대한 가장 강력한 대안이 바로 노홍철이다. 노홍철은 <무한도전>에서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내뿜으며 가장 강력한 멤버로 떠오른 전력이 있다. <무한도전>이 아무리 게스트로 노홍철의 공석을 메운다 하더라도 노홍철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지속적으로 대체할 수는 없다. 시청자 역시 제6의 멤버로 다른 얼굴을 상상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다. 누구를 추천할까 보다는 누구를 추천하면 안되는지에 관한 논쟁이 오히려 더 뜨겁다. 

이는 어떻게 보면 제작진의 노림수일 수 있다. 노홍철의 복귀 시점을 타진하는 것은 조심스러운 일이다. 어찌 됐건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고 그 물의 때문에 하차 수순을 밟아야 했던 인물이다. 그런 인물을 마음대로 불러들이면 시청자의 반발에 직면할 수 있다.

그러나 '식스맨 특집'을 통해 '시청자가 직접 뽑는다'는 명분을 주면 노홍철의 복귀는 훨씬 수월해질 수 있다. <무한도전>의 분위기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자신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에 노홍철만 한 사람이 없다는 것을 미리 염두에 두지 않았을 가능성은 적다.

대부분의 시청자는 노홍철 이외의 인물이 이 자리를 차지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그 점을 이용하여 노홍철의 복귀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수 있을까.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이 현명하게 제6의 멤버를 채워 넣는 장면을 기대해 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우동균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