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용감한 가족> 스틸컷

KBS 2TV <용감한 가족> 스틸컷ⓒ KBS


단 2회 만에 tvN <삼시세끼-어촌 편>(이하 <삼시세끼>)은 케이블임에도 시청률 10%(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를 넘보는 화제의 방송이 되었다. 하지만 물가로 간 예능은 <삼시세끼> 만이 아니다. SBS <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이하 <정글의 법칙>)는 신비의 섬 팔라우를 찾았다. 지난 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용감한 가족> 역시 캄보디아의 톤샤레프 호수로 향했다.

공교롭게도 금요일 밤 찾아든 세 편의 예능 프로그램이이 모두 물가를 배경으로 삼았다. 하지만 프로그램 별로 특징은 다르다. <삼시세끼>가 목포에서 배를 타고 여섯 시간이나 가는 외딴 섬 만재도에서의 '먹방'에 초점을 맞춘다면, <정글의 법칙>은 언제나 그래왔듯 살길이 막막해 보이는 정글에서의 생존기를 담았다.

그렇다면 후발주자 격인 <용감한 가족>은 어떨까?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용감한 가족>의 출연진은 가상의 가족이 된다. 시골 머슴 출신 아버지 이문식, '심태후'라 불리는 카리스마 넘치는 엄마 심혜진, 언제나 씩씩하고 밝은 맏딸 최정원, 자상한 아들 강민혁(씨엔블루), 그리고 막내딸 설현(AOA)에 천덕꾸러기 삼촌 역할을 하는 박명수까지. 이 대가족이 캄보디아의 거대한 호수 톤샤레프의 수상가옥 촌에 둥지를 튼다.

'가족'의 형태로 구성된 예능이 새로운 것은 아니다. 이미 MBC <사남일녀>는 연예인들이 형, 동생이 되어 시골에 계시는 부모님들을 만나러 간다는 설정을 구현한 바 있다. SBS <룸메이트>도 연예인들이 한 집에 살면서 대안 가족을 이루는 프로그램이다. 이와는 좀 경우가 다르지만 <삼시세끼>도 차승원과 유해진을 '차줌마'와 '바다 사나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부부의 상으로 맞추어 내고자 유도한다. 그런 면에서 출연진의 면면은 새롭다 하더라도, <용감한 가족>의 가족 형태가 신선하게 다가오지는 않는 것이 사실이다.

'가족'이라는 설정도, 내용도 신선하지 않은 '용감한 가족'

 30일 방영된 KBS 2TV <용감한 가족> 주요 장면들

30일 방영된 KBS 2TV <용감한 가족> 주요 장면들ⓒ KBS


그렇다면 그 가족들이 보이는 모습은 새로운가? 안타깝게도, '수상가옥'에 산다는 것 외에는 다 어디선가 본 것들이다. 먼저 현지인들과 말 한 마디 통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모습은 이미 강호동을 앞세운 SBS <맨발의 친구들>에서 봤다.

낯선 이들이 모여 이물감을 느끼다 함께 밥 해먹고 부대끼며 어느 틈에 한 가족처럼 변해가는 모습은 <룸메이트>, 심지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조차 익숙한 광경이다. 배를 타고 나가 고기를 잡아야 하고, 첫날 허탕을 치기도 하고, 그러다 신기한 고기잡이 과정을 담는 것은, 굳이 외국을 나가지 않아도 이미 <삼시세끼>에서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게다가 출연진 각자는 충분히 개성이 강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지만, 2회에 들어선 지금까지도 이 사람들이 연기를 하는 것인지 아닌지 애매한 어색함만이 프로그램을 가득 메우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어색한 사람은 뜻밖에도 예능에서 잔뼈가 굵은 박명수다. 리얼리티 프로그램 속 그가 보이는 모습은 어색하거나, 튀거나 둘 중에 하나이다. 도무지 주변에서 조율해주거나 해명해 주는 사람이 없이, 그의 행동은 생뚱맞을 뿐이다.

이렇게 예능도 시트콤도 아닌 어정쩡한 분위기를 내리 연출하고 있는 출연자들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마저 든다. '이 연기 잘 하는 이문식과 심혜진, 그리고 똑 부러지는 최정원에, 아이돌 그룹의 멤버이지만 연기에서도 호평을 얻은 강민혁과 설현을 데리고 어디선가 본 듯한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 아니라 드라마를 한 편 찍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연기자들의 새로운 면이 부각되면서 다수의 연기자들이 예능의 수혜를 받고자 산과 바다로, 그리고 심지어 군대로까지 뛰어든다. 가수들이 자신의 음악을 알리기 위해 예능에 출연하는 것이 필수가 되었듯, 이러다 연기자도 비슷한 상황이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자신을 알리려는 연기자들이 너도 나도 예능 프로그램의 한 자리를 꿰찬다. 하지만 그렇게 지명도를 높이는 것이 광고 출연으로 이어질지는 모르겠으나, 그것이 곧 연기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용감한 가족>이 이방의 수상가옥을 배경으로 뻔한 예능을 복기하는 것이 아니라, 우연찮게 캄보디아에 살게 된 가족의 생존기였다면 조금 더 신선하지 않았을까? 그랬다면 계란 한 알을 둘러싼 가족의 신경전도, 아메리카노 한 잔을 갈구하는 상황도 좀 더 실감나게 다가왔을 것이다. 지레 심각한 분위기를 조성하며 가족의 위기를 만들려고 애쓰는 <용감한 가족>이 하나도 용감해 보이기는커녕, 안쓰러워 한 마디 덧붙여 본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