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월길>의 한 장면.

영화 <소월길>의 한 장면. ⓒ 소월길 프로젝트


신인 배우 고원희가 드라마를 넘어 단편영화 <소월길> (신종훈 감독)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종영한 KBS 1TV 일일드라마 <고양이는 있다> 출연에 이어 단편영화 <소월길>로 연기 변신을 한 것.

<소월길>은 소위 '박카스 아줌마' 즉, 5,60대 여성들이 몸을 팔며 삶을 이어가는 여성들의 삶에 주목한 작품이다. 극 중 고원희는 성매매 하는 중년 여인과 친구가 되는 20대 은지 역을 맡았다.

그간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영화 <찌라시> 등으로 존재감을 알린 고원희는 이번 작품에서 트랜스젠더 연기에 도전했다. 고원희는 "처음 작품을 접했을 땐 섭입견이 있었지만 캐릭터를 찾아가면서 받아들일 수 있게 됐고, 조금이나마 진정성을 담으려 노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소월길>은 LGBT영화제 셀프 필름 프로젝트 부분에 선정돼 제작비 일부를 지원 받았으며, 지난 5일에 폐막한 제40회 서울 독립영화제 공식 상영작으로 초청받았다. 또한 오는 17일에 열리는 제35회 청룡영화상 단편영화상 부분에 후보작으로 올라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