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신해철이 떠났다. 푸른 가을을 깨치고 하늘길 향해 차마 떨치고 갔다. 그는 노래를 불렀으나 필요하다면 말도 아끼지 않았다. 곧았고 돌아갈 줄 몰랐다. 때론 시대와 불화했고 설화도 이어졌다. 이제는 들을 수 없는 '마왕'의 거침없는 말을 정리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