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만 꺾고 금메달…AG 2연패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하자 손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로 뛰어나오고 있다.

▲ 야구, 대만 꺾고 금메달…AG 2연패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하자 손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로 뛰어나오고 있다. ⓒ 유성호


야구, 대만 꺾고 금메달…AG 2연패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하자 손에 태극기를 들고 마운드로 뛰어나와 기뻐하고 있다.

▲ 야구, 대만 꺾고 금메달…AG 2연패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하자 손에 태극기를 들고 마운드로 뛰어나와 기뻐하고 있다. ⓒ 유성호


마운드에 태극기 올려놓는 양현종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한 뒤 금메달을 획득하자, 양현종(오른쪽)이 태극기를 마운드 위에 올려놓고 있다.

▲ 마운드에 태극기 올려놓는 양현종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한 뒤 금메달을 획득하자, 양현종(오른쪽)이 태극기를 마운드 위에 올려놓고 있다. ⓒ 유성호


한국 야구가 짜릿한 역전승으로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8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대만을 6-3으로 꺾고 지난 2010 광저우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1회초 첫 공격에서 민병헌과 손아섭의 연속 안타에 이어 김현수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박병호와 강정호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고 나성범도 평범한 1루 땅볼로 잡히면서 중심 타선이 무너지며 한 점도 뽑지 못하고 말았다.

절호의 찬스를 놓친 한국과 벼랑 끝 위기에서 탈출한 대만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리며 이날 경기 초반의 흐름을 좌우했다. 기세가 오른 대만은 1회말 선두타자 전빈제가 김광현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터뜨린 뒤 린한의 2루 땅볼로 홈을 밟으며 가볍게 선제 득점을 올렸다.

반면 1회초 만루 찬스 무산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한국은 2회부터 4회까지 연속 삼자범퇴로 물러나며 답답한 공격력을 보였다. 대만의 선발투수 궈진린은 22살의 어린 나이에도 시속 156km의 강속구와 느린 변화구를 자유롭게 구사하며 한국 타선을 당황케 했다.

행가레 받는 류중일 감독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한 금메달을 획득하자, 선수들이 류중일 감을 행가레치고 있다.

▲ 행가레 받는 류중일 감독 한국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6대 3으로 승리한 금메달을 획득하자, 선수들이 류중일 감을 행가레치고 있다. ⓒ 유성호


금메달 획득에 답례 인사하는 야구 대표팀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팬들에게 손을 들어보이며 답례인사를 하고 있다.

▲ 금메달 획득에 답례 인사하는 야구 대표팀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뒤 팬들에게 손을 들어보이며 답례인사를 하고 있다. ⓒ 유성호


김현수 '진짜 금 맞어?' 한국 야구 대표팀 김현수가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으로부터 금메달을 건네받은 뒤 깨물어보고 있다.

▲ 김현수 '진짜 금 맞어?' 한국 야구 대표팀 김현수가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으로부터 금메달을 건네받은 뒤 깨물어보고 있다. ⓒ 유성호


금메달에 입맞춤하는 손아섭 한국 야구 대표팀 손아섭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으로부터 금메달을 건네받은 뒤 입맞춤을 하고 있다.

▲ 금메달에 입맞춤하는 손아섭 한국 야구 대표팀 손아섭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시상식에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으로부터 금메달을 건네받은 뒤 입맞춤을 하고 있다. ⓒ 유성호


이재원 품에 안기는 봉중근 한국 야구 대표팀 봉중근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대만의 마지막 타자 린근웨이를 파울플라이 아웃 처리시킨 뒤 이재원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 이재원 품에 안기는 봉중근 한국 야구 대표팀 봉중근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대만의 마지막 타자 린근웨이를 파울플라이 아웃 처리시킨 뒤 이재원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 유성호


한국은 5회초 선두타자 황재균이 좌전 안타를 터뜨리며 침묵을 깼다. 강민호의 희생 번트와 오재원의 내야 땅볼, 민병헌의 볼넷이 더해져 만든 주자 1, 3루 찬스에서 손아섭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김현수의 내야 땅볼 때 상대 내야진의 수비 실책으로 민병헌이 홈을 밟아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대만의 반격은 만만치 않았다. 6회말 린군성이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희생 번트와 볼넷으로 주자 1, 2루 찬스를 만들었고, 린한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다시 2-2 동점을 만들었다. 조별예선에서 한국에 10-0 콜드게임 패배를 당했던 대만이 아니었다.

급기야 대만은 궈옌원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보태 2-3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철석같이 믿었던 선발 김광현이 5.2이닝 5피안타 3실점이라는 실망스러운 투구로 물러나고, 경기 중반 역전을 허용하자 벤치에는 어두운 기운이 감돌았다.

한국은 7회말 양현종을 마운드에 올렸다가 더 큰 위기를 맞았다. 박병호의 어설픈 수비에 이어 장즈셴에게 2루타를 맞는 등 무사 1, 3루가 되자 다급히 안지만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내야 땅볼이나 외야 뜬공으로도 실점을 허용해 자칫 금메달과 멀어질 수 있었던 긴박한 상황에서도 안지만은 첫 타자 주리런을 침착하게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낸 뒤 린쿤셩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판즈팡도 범타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위기를 넘겨 역전극의 발판을 마련했다.

안지만의 호투로 다시 분위기가 살아난 한국은 8회초 선두타자 민병헌의 좌전 안타로 시작해 김현수의 우전 안타와 박병호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강정호의 몸에 맞는 볼로 동점을 만든 한국은 나성범의 2루 땅볼 때 김현수가 홈을 밟아 그토록 기다렸던 역전 득점을 올렸다.

승리를 자신한 한국은 황재균이 금메달을 자축하는 깨끗한 2타점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대만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그리고 마지막 9회초 '더블 스토퍼' 임창용과 봉중근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마무리했다.

비록 패했지만 대만은 경기 막판까지 한국을 괴롭히며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선발 궈준린은 4.2이닝 4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호투했고, 타선도 7안타로 3점을 뽑아내며 집중력 있는 공격을 펼쳤다.

반면 프로야구의 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구성하며 가장 확실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한국은 예상과 달리 결승 상대인 대만에 고전하며 천당과 지옥을 오간 끝에 힘겨운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따냈다.

대표팀은 엔트리 발탁 과정부터 '병역혜택'의 목적이 짙다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은 바 있다. 아마추어나 2진 선수 위주로 나선 경쟁국들을 상대로 얻은 이번 승리는 아시안게임에서 '야구의 위상 논란'이라는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해결사로 나선 황재균 한국 야구 대표팀 황재균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8회초 2사 2,3루 타석 때 우익수 앞 안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 해결사로 나선 황재균 한국 야구 대표팀 황재균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8회초 2사 2,3루 타석 때 우익수 앞 안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 유성호


2타점 날린 뒤 동료들로부터 축하받는 황재균 한국 야구 대표팀 황재균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8회초 2사 2,3루 타석 때 우익수 앞 안타를 친 뒤 선수교체하며 팀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 2타점 날린 뒤 동료들로부터 축하받는 황재균 한국 야구 대표팀 황재균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8회초 2사 2,3루 타석 때 우익수 앞 안타를 친 뒤 선수교체하며 팀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 유성호


홈 쇄도하다 아쉽게 아웃되는 손아섭 한국 야구 대표팀 손아섭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5회초 2사 1,3루 김현수의 내야땅볼 때 유격수의 실책을 틈타 홈으로 쇄도하다가 아웃되고 있다.

▲ 홈 쇄도하다 아쉽게 아웃되는 손아섭 한국 야구 대표팀 손아섭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대만과의 경기에서 5회초 2사 1,3루 김현수의 내야땅볼 때 유격수의 실책을 틈타 홈으로 쇄도하다가 아웃되고 있다. ⓒ 유성호


의욕 앞서다가 아웃되는 장즈시엔 대만 야구 대표팀 쟝즈시엔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한국과의 경기에서 2회말 왕보롱의 투수 플라이 아웃 때 1루로 귀루하다가 아웃되고 있다.

▲ 의욕 앞서다가 아웃되는 장즈시엔 대만 야구 대표팀 쟝즈시엔이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한국과의 경기에서 2회말 왕보롱의 투수 플라이 아웃 때 1루로 귀루하다가 아웃되고 있다. ⓒ 유성호


한 자리에 모인 각 구단 응원단장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한국과 대만과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각 구단 응원단장이 응원석에 올라와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 한 자리에 모인 각 구단 응원단장 28일 오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야구 결승 한국과 대만과의 경기에서 프로야구 각 구단 응원단장이 응원석에 올라와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 유성호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