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인천아시안게임이 시작되기 전부터 국내외 언론과 팬들은 박태환과 중국의 쑨양의 라이벌전에 주목했다. 도하아시안게임 이후 3연속 3연패라는 대기록에 도전하는 박태환과 2012런던올림픽 이후 상승세를 타고 있는 쑨양이 자유형 개인전 금메달을 두고 경합을 벌일 것이라 예상했다.

21일 200m 자유형을 시작으로 26일 1500m까지, 박태환과 쑨양은 이번 대회에서 네 차례(200m 자유형, 400m 자유형, 1500m 자유형, 4x100m 계영) 승부를 겨뤘고 네번 모두 쑨양의 승리로 끝났다.

자신의 주종목에 집중하기 위해 하루걸러 시합에 출전한 쑨양과 달리 박태환은 21일 200m 자유형을 시작으로 22일 남자 계영 4x200m, 23일 자유형 400m, 24일 계영 4x100m, 25일 자유형 100m, 26일 자유형 1500m에 이어 혼계영 4x100m 결승까지, 6일동안 7경기를 소화했다.

박태환은 마지막 경기가 펼쳐진 26일, 자유형 1500m 시합이 끝난 지 40분 만에 혼계영 4x100m에 출전했고 마지막 시합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혼계영 4x100m에 출전해 최규옹,장규철,박선관 선수 등과 함께 획득한 동메달은 자신의 세 번째 아시안게임이자 사실상 마지막으로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딴 스무 번째 메달이었다.

조국 그리고 자신의 이름을 딴 경기장(문학박태환경기장)에서 시합을 치른다는 부담감과 빡빡한 경기일정에도 박태환은 은메달 1개와 동메달 5개를 추가해 아시안게임 통산 총 20개의(금6, 은4, 동10)메달을 획득하며 대한민국 스포츠에 새로운 역사를 쓰며 대회를 마감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