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4년만의 영화음악 감독 참여

정재형 4년만의 영화음악 감독 참여 ⓒ CJ엔터


김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 한 <두근두근 내 인생>이 클래식과 대중음악을 넘나드는 실력파 뮤지션 정재형 음악감독의 참여로 눈길을 끈다.

가수이자 작곡가, 그리고 영화음악 감독인 뮤지션 정재형은 <중독> <오로라 공주> <Mr. 로빈 꼬시기> <쩨쩨한 로맨스> 등의 영화음악 감독으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4년 만에 <두근두근 내 인생>으로 돌아온 것.

정재형 음악감독은 "일단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고, 슬픈 이야기일 수 있지만 그걸 지켜보는 아이의 시선이나 여러 가지 부분들이 밝은 느낌이라 통속적인 것들을 피해갈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 느낌이 매력으로 다가왔다"며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정재형 음악감독은 영화 전반에 걸쳐 피아노를 비롯한 오케스트라 연주를 통해 극의 감성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재용 감독은 "정재형 음악감독은 자신 나름의 음악 세계가 있다. 그의 아름다운 피아노곡에 담긴 서정적인 감성을 보여주고 싶었고, 예상대로 영화 속 감성과 잘 어울렸다"고 전했다.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은 강동원과 송혜교가 주연을 맡았으며, 오는 9월 3일 관객을 찾아온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