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쇼미더머니3>가 지난 3일 첫 방송을 했다.

Mnet <쇼미더머니3>가 지난 3일 첫 방송을 했다.ⓒ CJ E&M


지난 3일 Mnet <쇼미더머니3>가 첫 방송을 탔다. 심사원들의 면면을 보니, 산이부터 스윙스까지 최근 핫한 래퍼들을 출연시켜 한껏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전 시즌과 동일한 문제로 아쉬운 점을 느꼈다.

<쇼미더머니3>는 '실력 있는 래퍼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라고 내걸었다. 그런데 실력 있는 래퍼를 발굴하는 게 아니라 이미 실력이 검증된 이를 띄어주기 위한 홍보용 프로그램이란 생각도 듣다. 참가자 바스코, 타래, 타이미는 이미 힙합계에서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래퍼들이다. 아울러 언성, 올티도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각종 대회에서 수상한 인재들이다.

물론 비슷한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서도 한경일, 죠앤, 연규성 등 가수들이 출연했다. 하지만 그들이 출연 이유를 충분히 설명할 수 있도록 카메라가 응시했고, 방송 분량이 주어졌다. 그들이 일반 참가자와 경쟁하는 것에 극도의 불쾌감을 느끼지 않도록 시청자를 설득한 것이다. 그런데 <쇼미더머니>는 이런 부차적인 설명이 없다. 그냥 남다른 참가자가 다른 참가자처럼 랩을 한다. 헤비급 참가자가 라이트급 무대에 섰는데 그 이유를 물어보는 출연자는 한 명도 없다.

프로 래퍼들이 출연하게 되면 형평성 논란도 있을 수 있지만, 치명적인 문제는 긴장감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쇼미더머니3> 참가자들은 심사위원 앞에서 직접 작사한 가사로 랩을 하고, 평가를 받는다. 합격하면 금목걸이를 받는다. 그런데 랩을 듣기도 전에 금목걸이 주인이 누군지 알 수 있다면 심각한 문제다. 오디션의 경쟁은 치열해야 제 맛이고, 한치 앞을 볼 수 없는 공방전이라야 흥미롭다. 따라서 <쇼미더머니> 시즌4에서는 출연 자격에 제한을 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현직 가수가 출연하는 <나는 가수다>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대국민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도 아닌 것이, 참으로 애매하다. <쇼미더머니3>의 정체성 확보가 필요하다. 그러나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으로서 유일하다는 점, 그리고 <슈퍼스타K>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래퍼들의 스웨거(허세)와 디스전은 이색적인 볼거리다.

댄스곡으로 즐비한 음악계에서 힙합 장르는 사양길로 향하는 중이다. 섹시 콘셉트가 전부인 음악 문화에 <쇼미더머니3>가 다양한 색깔을 입혀주길 바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GTN-TV(http://www.gtntv.co.kr/)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