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만정 김소희의 예술혼을 잇는 사단법인체가 발족됐다

고 만정 김소희의 예술혼을 잇는 사단법인체가 발족됐다 ⓒ (사)만정 김소희 판소리 선양회


|오마이스타 ■취재/조경이 기자| 고 만정 김소희의 예술혼을 잇는 사단법인체가 출범했다.

20일 오후 2시 한국문화재보호재단 풍류극장에서는 '(사)만정 김소희 판소리 선양회' 발기인 총회가 열렸다. '(사)만정 김소희 판소리 선양회'의 이사장인 신영희는 "'(사)만정 김소희 판소리 선양회'는 판소리사의 롤모델이자 사표이신 만정 김소희 선생의 예술혼을 잇는 것은 물론 '만정제 춘향가'를 길이길이 전승하고 보존하는 첫 단추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신영희는 만정 김소희의 애제자로 2013년 3월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돼 김소희의 소리를 잇고 있다.

신영희의 애제자인 명창 이주은은 "신영희 선생님이 1992년도에 준 인간문화재가 됐고 2013년에 인간문화재가 되면서 공식적으로 만정 김소희 선생님의 판소리를 이어갈 수 있는 명분이 생기게 됐다"며 "돌아가신 김소희 선생님의 판소리의 혼과 뜻을 잇기 위해 사단법인체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영희의 애제자인 명창 이주은

신영희의 애제자인 명창 이주은 ⓒ (사)만정 김소희 판소리 선양회


또한 이주은은 "앞으로 이 단체는 판소리 및 민속예술의 전수와 교육, 악보발간, 문헌정리 등의 일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사장이신 신영희 선생님이 주가 되어 판소리를 전승하고 더욱 발전 보급시키는데 목적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근현대 여성명창으로 '국창'이란 호칭으로 불렸던 고 만정 김소희(1917.12.1~1995.4.17) 는 전북 고창 출신으로 동편제의 대가 송만갑, 정정렬 문하의 명창으로 1964년 중요무형문화재 기·예능보유자로 지정됐고 1993년에는 국악협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