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지난해 대한민국에 춤의 열풍을 불러온 Mnet <댄싱9>이 시즌2로 돌아왔다. 올해도 어김없이 대중을 춤의 세계로 이끌겠다는 각오다. 시즌1에서 댄스스포츠부터 발레, 현대무용, 스트리트 댄스까지 다양한 춤의 세계를 소개했으니, 시즌2는 이를 토대로 제대로 즐길 차례다.

시즌2: 하휘동부터 김수로, 박재범까지 품었다

 CJ E&M <댄싱9 시즌2>의 블루아이 마스터들.

CJ E&M <댄싱9 시즌2>의 블루아이 마스터들. ⓒ CJ E&M


13일 방송된 <댄싱9> 시즌2는 블루아이와 레드윙즈의 마스터가 드래프트를 하는 과정을 그렸다. 시즌1의 MVP로 시즌2에 마스터로 합류한 하휘동은 1년 만에 마스터 박지우, 이용우와 형, 동생하는 사이가 되었다. 지난해 무대에서 팀원들과 울고 웃었던 그는 이제 마스터의 편에서 <댄싱9>을 바라보게 됐다.

여기에 표현력을 주로 평가해줄 배우 김수로와 스트리트 댄스, K-POP 댄스 부문을 대표하는 박재범이 합류했다. 박재범은 시즌1 마스터였던 소녀시대 유리와 효연이 맡았던 역할을 이어받게 되었다. 시즌1 멤버들의 미션을 진행하고, 생방송 심사위원으로도 등장했던 김수로는 이번에 당당히 마스터로 섰다.

이들을 제외하면 나머지 마스터는 시즌1과 같았다. 오랜만에 만나는 우현영 마스터와 박지은, 박지우 마스터, 이민우 마스터, 이용우 마스터는 시즌1을 즐겼던 시청자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힘든 선택의 연속이지만, 마스터들은 열정 가득한 댄서들의 무대를 보는 것을 행복해했다.

팀 부문 신설...시즌1 넘어설 수 있을까

 CJ E&M <댄싱9 시즌2>의 레드윙즈 마스터들.

CJ E&M <댄싱9 시즌2>의 레드윙즈 마스터들. ⓒ CJ E&M


이날 첫방송을 통해 소개된 출연자들을 두고는 시즌1과의 비교가 쉽지 않았다. 드래프트는 이제 시작되었고, 이날뿐만 아니라 앞으로 무궁무진한 도전자들이 등장할 것이기 때문이었다. 발레로 포문을 연 <댄싱9> 시즌2는 한국무용과 현대무용, K-POP, 스트리트 댄스까지 다채로운 춤의 향연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느 아직 댄스스포츠 부문의 도전자가 등장하지 않았다. 대신 시즌2에서 신설된 팀 부문이 눈길을 끌었다. 왁킹을 선보인 팀도 있었지만, 태권도에 댄스를 접목한 태권도 유단자들의 팀 케이 타이거즈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춤에 한계란 없다는 것을 느끼게 했다.

<댄싱9> 시즌1은 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끌어내면서 동시에 많은 스타들을 배출했다. 하휘동을 비롯해 김명규, 한선천, 이선태, 소문정 등은 방송 이수에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시즌2에서도 이들을 뛰어넘는 댄서, 그리고 스타들이 나올 수 있을까.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기대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