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8회에서 한승희(진세연 분)에게 화를 내며 '꺼져'라고 하는 박훈(이종석 분).

27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8회에서 한승희(진세연 분)에게 화를 내며 '꺼져'라고 하는 박훈(이종석 분). ⓒ SBS


북한에서 넘어온 천재의사 박훈(이종석 분). 그는 매회 잃어버린 연인 송재희(진세연 분)의 이름만을 부르짖으며 사방을 뛰어다녔다. 훈의 삶의 이유는 재희였다. 하지만 재희와 닮은 여자 한승희(진세연 분)가 나타나면서 박훈은 달라졌다.

"난 재희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승희를 붙잡고 콩팥과 심장소리까지 확인한 박훈. 그는 승희를 재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인지 박훈은 한결 여유를 찾았고 자신의 인생에도 집중하기 시작했다.

'송재희' 집착에서 벗어난 박훈, 의사의 삶 살아갈까

박훈은 한재준(박해진 분)과 국무총리 장석주(천호진 분)의 심장수술 집도의 선정을 두고 대결을 벌이게 됐다. 처음에 그는 "할 이유가 없다"며 고사했지만, 돈이 없어 수술을 받지 못할 처지에 놓인 쌍둥이 신생아의 수술비용 전액을 병원에서 감당하기로 약속하자, 이 수술을 걸고 대결을 받아들인다.

송재희만 쫓아다니던 박훈이 의사로서 자신의 기준으로 행동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래서 쌍둥이 아기를 살리기 위해 상대 팀 한재준의 팀원 오수현(강소라 분)의 연습을 적극적으로 도와주기도 한다.

하지만 박훈이 더 중시하는 것이 한승희인지, 환자의 수술인지 알 수 없었다. 박훈은 수술 직전 한승희가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하지만 마취의 한승희가 수술실에 도착하지 못하면 아기도 죽게 된다.

박훈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대결'보다도 아이들의 목숨을 위해 수술을 결정한 그는 수많은 위기에도 기지를 발휘하며 아기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한승희의 위기를 외면하고 의연하게 집도를 할지, 환자를 외면하고 한승희에게 달려갈지가 박훈이 진짜 의사로 거듭난 것인지 보여주는 기준이 될거다.

멜로-첩보-메디컬의 적절한 조화...몰입도 높였다

 27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8회에서 오수현(강소라 분)에게 수술을 가르치고 있는 박훈(이종석 분).

27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8회에서 오수현(강소라 분)에게 수술을 가르치고 있는 박훈(이종석 분). ⓒ SBS


초반 <닥터 이방인>은 멜로에 지나치게 치중했지만, 차츰 장르의 적절한 배합을 이루는 듯 하다. 27일 방송된 8회는 박훈, 한승희, 한재준, 오수현 간의 미묘한 감정선을 그렸고, 박훈과 한재준의 자존심을 건 의술 대결, 그리고 남북 간의 권력 다툼까지 담아 몰입도를 높였다.

하지만 여전히 중심이 확실히 세워지지 않은 부분은 있었다. 박훈은 송재희를 운명이라 믿는 순정파다. 하지만 오수현에게도 여지를 너무 과하게 주고 있다. 박훈은 "퍼스트의 임무를 가르쳐 달라"고 찾아온 오수현에게 이미지 트레이닝을 알려 주겠다며 뒤에서 그를 덥석 안았다. 전혀 마음이 없는 여자에게 하는 행동으로 보이지 않았다.

일관되지 않은 인물들의 행동과 스토리는 혼란을 야기한다. 해석의 여지를 남기면서 흥미를 돋우는 것도 좋지만, 적어도 설정된 틀 안에서 움직여야 한다. 인물들이 갑작스럽게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기껏 높여놓은 몰입도를 떨어뜨린 점은 아쉽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