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에브리원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비스트.

MBC 에브리원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비스트.ⓒ MBC 에브리원


그룹 엑소가 신인으로서 신선하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던 <엑소의 쇼타임 >의 후속작 바통을 비스트가 건네받았다. 비스트는 오는 5월 컴백을 앞두고 무대 밖에서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를 통해 팬들을 먼저 만난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CGV에서 MBC 에브리원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장재혁 PD, 송은이, 비스트(윤두준, 양요섭, 장현승, 이기광, 용준형, 손동운)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포맷은 유지, 엑소는 신선했다면 비스트는 알차다"

<엑소의 쇼타임>에 이어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의 연출을 맡은 장재혁 PD는 "엑소는 당시 신인이어서 멤버들의 특징을 보여주고, 캐릭터를 잡는 데 집중했었다"며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에서는 비스트 그 자체를 보여줄 것"이라며 프로그램의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장 PD는 "질의응답 방식의 포맷은 그대로 유지한다"며 "이미 많은 분이 비스트의 모습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에서는 비스트의 '의외성'을 보여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 첫 회 시사를 마쳤다는 장재혁 PD는 "<엑소의 쇼타임>은 첫 방송분이 굉장히 신선하지만, 정리가 안된 부분이 있었다면,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는 첫 회임에도 내용이 꽉 차고 안정감 있는 동시에 의외의 모습들이 터져 나오면서 재미있으면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감상을 전했다.

4년 만의 리얼리티..."추억여행 하는 기분"

 MBC 에브리원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 제작 발표회에 참석한 양요섭, 장현승, 이기광.

MBC 에브리원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 제작 발표회에 참석한 양요섭, 장현승, 이기광.ⓒ MBC 에브리원


비스트는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 촬영 덕에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여 수다 떠는 시간을가질 수 있었다"고 입 모아 말했다. 개인 활동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던 멤버들은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설레고 기분 좋아 보였다.

윤두준은 "오랜만에 다 같이 모여 얘기를 하니 굉장히 반갑고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어 양요섭은 "무언가 굳이 하지 않아도 6명이 다 같이 한 프로그램에 주인공인 것 자체가 매우 좋다"고 전했다.

이어 양요섭은 "첫 회에서 <쇼타임 버닝 더 비스트>를 통해 추억의 장소를 찾아간다"며 "과거 여행을 하면서 마음 훈훈해지는 이야깃거리가 있어서 옛날의 비스트, 현재의 비스트, 미래의 비스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유독 설렘 가득 찬 모습을 보여줬던 양요섭은 "언젠가 비스트 친구 특집을 해보고 싶다"며 "전에 라디오나 타 방송을 통해 언급해 팬들이 알고 있을만한 실제 친구들을 초대해서 재미있는 방송을 꾸미고 싶다"는 욕심을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