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박서준, 엄정화 향한 그윽한 눈빛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를 바라보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마녀의 연애' 박서준, 엄정화 향한 그윽한 눈빛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를 바라보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이정민


'마녀의 연애' 엄정화-박서준, 19살 쯤이야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와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마녀의 연애' 엄정화-박서준, 19살 쯤이야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와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이미나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14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극본 반기리·이정선, 연출 이정효) 속 여자 주인공 반지연(엄정화 분)과 남자 주인공 윤동하(박서준 분)의 나이 차는 14살. 이를 연기하는 배우들의 나이 차이는 무려 19살이다. 비슷한 시기에 방영하는 JTBC <밀회>에서도 느낌은 다르지만 19살 차인 두 주인공의 멜로를 그린다.

이에 맞서 <마녀의 연애>가 내세운 카드는 '발랄함'이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마녀의 연애>제작발표회에서 엄정화는 "우리 드라마는 (<밀회>에 비해) 재밌고 유쾌하고 발랄하다"고 말했고, 박서준 또한 "드라마 분위기가 정반대"라고 강조했다. 그 말처럼,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특종 전문 기자 반지연과 심부름 대행업체를 운영하는 윤동하가 우연찮게 계속 얽히고, 끝내 만취한 반지연이 윤동하를 자신의 집으로 끌어들이는 과정이 유쾌하게 그려졌다.

연출을 맡은 이정효 PD는 tvN <로맨스가 필요해 2012>와 JTBC <무정도시>로 로맨스와 액션 장르를 섭렵했다. <무정도시>로 먼저 이정효 PD를 만났던 용수철 역의 배우 윤현민이 "처음 <로맨스가 필요해 2012>를 보고 이 분이 여자분인 줄 알았다"며 놀라움을 표했을 정도. 이번에는 '코미디'로까지 그 외연을 넓혔다. 이 PD는 "이번 드라마는 '웃기는 것만이 살 길'이라는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좋은 배우들을 불러다 놓고 많이 망가뜨렸다. '이 드라마, 골 때린다'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게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와 동시에 <마녀의 연애>가 이야기하는 것은 사랑 앞에 '그깟' 나이 차이가 무슨 소용이냐는 것이다. 연출자 이정효 PD는 "안판석 선배님이 <밀회>를 준비한다고 할 때 '그게 과연 가능한 얘기일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데 이번에 <마녀의 연애>를 준비하다 보니 '나이 차이라는 게 지금에 와서 중요할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서준 또한 "이번에 (엄정화를) 만나 보니 '엄블리'로 개명을 해도 되겠더라"며 "나이 차이는 느껴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엄정화+박서준, '싱크로율' 돋는 맞춤 옷 입고 훨훨 날까

'마녀의 연애' 엄정화, 5년만에 브라운관 나들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가 미소를 짓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마녀의 연애' 엄정화, 5년만에 브라운관 나들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골드미스 반지연 역의 배우 엄정화가 미소를 짓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이정민


'마녀의 연애' 박서준, 연상녀도 문제없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마녀의 연애' 박서준, 연상녀도 문제없어 9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tvN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제작발표회에서 유랑 청춘 윤동하 역의 배우 박서준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마녀의 연애>는 자발적 싱글녀와 느닷없이 그에게 찾아온 연하남의 팔자극복 로맨스로 2009년 대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패견여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 ⓒ 이정민


무엇보다 기대되는 것은 5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배우 엄정화와 주목받는 신예로 떠오른 배우 박서준이 이번 드라마로 호흡을 맞춘다는 점에 있다. 특히 엄정화는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마녀의 연애> 첫 촬영부터 정치권에 뜻을 둔 배우의 불륜 스캔들을 취재하는 반지연이 되기 위해 교복 상의와 트레이닝복 하의를 입고 학교 지붕을 탔다. 볼륨감 넘치는 몸매 때문에 교복 블라우스 단추가 튿어져 날아가는 장면은 특히 '압권'이다.

엄정화가 "처음엔 (교복을 입은 게) 창피해서 대본으로 얼굴을 가리고 나왔을 정도"라고 전한 이 장면은 장차 <마녀의 연애>가 얼마나 유쾌함 넘치는 장면들로 가득할지를 가늠할 수 있는 '결정적 한 장면'이 됐다. 종일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나한테 대체 왜 이래!"라는 등의 애드리브를 쏟아내는 엄정화를 보며, 이정효 PD는 '더 웃겨도 좋겠다'는 '작심'을 하게 됐다. 이정효 PD는 "엄정화가 아니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며 "드라마에서 아낌없이 망가졌다. 연출자 입장에서 이렇게 열연을 펼치는 엄정화를 보면 롱런하는 이유가 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예계 대표적 골드미스로 당당한 여성상을 보여 주고 있는 엄정화와, 특종을 위해선 물불을 가리지 않는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한 반지연 사이 공통분모도 크다. 극중 반지연이 '남에게 민폐만 끼치는 백설공주보다는 자기 일에 철저하고 자주독립적인 마녀가 낫다'고 항변하듯, 엄정화 또한 최근 통용되는 '마녀'라는 단어를 '자립한 여성'을 뜻하는 말로 받아들였다. 엄정화는 "나에게도 반지연 같은 면이 있다. 나 또한 일적인 측면에서 한치의 오점을 용납하기 싫어하는 성격이다"라며 "결혼 상대를 찾는 데 올인하고 싶진 않다. 결혼에 대한 기대보다, 하고 싶은 일에 대한 기대가 더 크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무서운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는 박서준은 자신의 첫 주연작이라는 점에서 부담감이 없지 않다. "소화해야 할 신들도 많고 감정선도 더 디테일해야 하기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는 박서준은 "그래도 연기를 하면서 (호흡을) 맞춰 보니 훨씬 더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군 시절 내무반 TV로 봤던 지진희와 엄정화를 전작 <따뜻한 말 한 마디>에 이어 이번 <마녀의 연애>로 하나씩 만난다는 점은 그를 더욱 고무케 하고 있다.

<마녀의 연애>의 원작인 대만 드라마 <패견여왕>도 자기도 몰래 따라할까봐 다 챙겨보지 않았다. 대신 남자들은 모르는 여자의 심리를 읽기 위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눈팅'하며 연하남으로서의 매력을 연구하는 중이다. "전작품이 끝나자마자 바로 들어온 거라 준비할 시간이 짧았다. 또 첫 촬영을 해보니 전 작품의 분위기가 남아 있어 그걸 빨리 떨쳐내야겠다는 강박이 심했다"고 고백한 박서준은 "하지만 이제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또 첫 주연작인 만큼 나를 시험하게 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며 "100점에 가까운 연기를 했으면 좋겠고,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작품을 만나는 건 항상 인연이라고 생각해요. 인연이 된 이 시간이 뜻깊게 남았으면 좋겠어요. 시청률 공약이요? 포스터 촬영때부터 그런 질문을 받았는데...'프리허그' 같은 건 좀 식상하지 않나요. (웃음) 제가 극중 심부름 대행업체를 운영하니까, 시청률 3%가 넘으면 한 분을 추첨해서 그 분에게 하루동안 봉사할게요. <마녀의 연애>는 많은 생각을 하지 않아도 유쾌하고 가볍게 볼 수 있는 드라마에요. 많은 기대를 바란다기보단...가볍게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기대는…다 하실 거잖아요? (웃음)"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