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엑스, '트로트 재해석'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박현빈, 홍진영, 설운도, 태진아, 박명수 아이비, 뮤지, 유세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트로트 엑스, '트로트 재해석'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박현빈, 홍진영, 설운도, 태진아, 박명수 아이비, 뮤지, 유세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이미나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 슈퍼스타K > <보이스 코리아> 등으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트렌드를 이끌었던 Mnet이 이번엔 '트로트'에 손을 댔다. 하지만 이번엔 차별화를 선언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김기웅 Mnet 국장은 "<트로트 엑스>는 신인을 뽑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 아니라, '뽕끼'를 가진 모든 사람들이 대결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며 "단순한 오디션이 아니라 수준 높은 음악 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로트 엑스>의 '엑스'는 '곱하기'를 의미한다. 트로트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겠다는 제작진의 바람이 담긴 제목이다. 김 국장은 "그간 Mnet에서 트로트를 한 번쯤은 꼭 다루고 싶었다. 수년 전 그런 시도가 있었지만, 이번에 제대로 기회가 왔다"며 "앞으로도 계속 트로트를 다루고 싶어 공부하는 중이다. Mnet을 통해 트로트를 가장 재미있는 음악 장르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들, 장르 활성화 위해 팔 걷어붙였다

'트로트 엑스' 설운도, 트로트 최고!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설운도가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트로트 엑스' 설운도, 트로트 최고!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설운도가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이정민


'트로트 엑스' 박현빈-홍진영, 크로스 엑스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박현빈과 홍진영이 엑스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트로트 엑스' 박현빈-홍진영, 크로스 엑스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가수 박현빈과 홍진영이 엑스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이정민


태진아와 설운도 등 현역 트로트 가수도 이를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특히 '중장년층만이 부르고 듣는 장르'로 자리매김한 트로트의 활성화와 대중화를 꾀하겠다는 게 이들의 포부다. 이들과 함께 '비 트로트 대표'로 박명수-유세윤-아이비-뮤지가 참여, 2인 1조가 '트로트 프로듀서'(TD)로서 팀원을 선발하고 무대를 꾸미게 된다.

"30년 가수 생활하며 이렇게 많은 취재진 앞에서 이야기하는 것이 처음"이라고 입을 연 설운도는 "트로트는 누구나 격의 없이 접할 수 있는 음악이고, 우리 민족의 아픔과 한과 설움이 담긴 음악이다"면서 "지금 세계로 뻗어 가고 있는 K-POP에도 분명 이러한 정서가 담겨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K-POP뿐만 아니라 트로트도 활성화되고, 젊은이들이 트로트를 이해하고 가까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젊은 트로트 가수' 중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박현빈과 홍진영도 선배의 말에 힘을 보탰다. 박현빈은 "선배님과 심사를 할 수 있는 위치인가 싶어 고민도 많았지만, 트로트계 막내로서 장르의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어디든지 따라가 지원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고, 홍진영은 "점점 트로트 가수도 줄고, 활동할 무대도 없어지고 있다"며 "트로트 활성화는 혼자서만 잘한다고 되는 게 아닌 것 같다. 잘하는 사람이 많이 나와야 다양한 연령층으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참가자 수준도 상당...포맷 유사성은 아쉬운 부분

'트로트 엑스' 박명수, 엑스맨이 아냐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박명수가 엑스모양을 만들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트로트 엑스' 박명수, 엑스맨이 아냐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서 박명수가 엑스모양을 만들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를 대표하는 4인과 비트로트의 각 장르를 대표하는 4인이 오리지널 트로트 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버라이어티 쇼다. 21일 금요일 밤 11시 첫방송. ⓒ 이정민


'음악 버라이어티 쇼'를 지향하는 만큼, 참가자들의 수준 또한 상당하다는 것이 출연진의 전언이다. 태진아는 "진아기획에 데려가고 싶은 참가자가 열 명 정도 된다"며 "이들은 당장 지금 (시장에) 내놔도 난리가 날 것 같다. 최종 8인에 드는 사람들은 기획사에서 서로 데려가려고 할 것"이라고 자신했고, 설운도 또한 직접 육성하고 싶은 참가자가 있음을 시사했다. '비 트로트 대표'로 참여하게 된 박명수와 뮤지 또한 홍진영과 박현빈의 자리를 위협할 참가자가 있다고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각 팀에 함께할 멤버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타 오디션 프로그램과의 유사성이 엿보이는 부분은 우려로 남는다. <트로트 엑스>는 트로트 프로듀서가 버튼을 누르면 이들이 앉은 의자가 앞으로 이동하고 참가자와 트로트 프로듀서 사이를 가로막고 있는 벽이 열리는 구성을 취했지만, 이는 <보이스 코리아>의 원 포맷인 <더 보이스>에서 무대를 등지고 있던 의자가 멘토가 버튼을 돌리면 무대 방향으로 돌아오는 구성과도 비슷하다.

이를 두고 김기웅 국장은 "막이 올라가는 것이나 의자가 돌아가는 것은 비슷한 부분이 있다. 오디션이나 서바이벌 포맷이 파고들면 근간은 비슷하다"면서도 "하지만 전체적인 주제를 장치로서 표현하다 보니 이러한 구조가 나왔다. 처음 참가자와 트로트 프로듀서를 막고 있는 벽은 트로트와 젊은 세대 간의 장벽을 상징하며, 그 장벽이 열리고 트로트 프로듀서들이 앉은 의자가 무대에 가까이 가는 것은 세대 간의 화합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트로트 엑스>는 오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