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길 위에서>로 만난 지진희(왼쪽)와 중국 배우 황성의.

영화 <길 위에서>로 만난 지진희(왼쪽)와 중국 배우 황성의. ⓒ HB엔터테인먼트


지진희가 한중합작 3D 영화 <길 위에서>(감독 김풍기, 제작: 테라픽스, 거력영사전매유한공사)로 중국 관객들과 만난다. 지난 6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지진희와 중국 여배우 황성의는 현지의 뜨거운 관심과 함께 질문 세례를 받았다.

지진희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은 오는 23일부터 북경, 상해, 청도, 대련 등을 돌며 대규모 홍보활동에 나선다. 지진희 소속사인 HB엔테테인먼트 측은 "서정적 멜로인만큼 지진희의 장점이 잘 담긴 작품"이라며 "깊은 매력으로 대륙의 여심을 공략할 것"이라고 전했다.

<길 위에서>는 떠나간 사랑을 잊기 위해 중국 여행을 시작한 남자와 도시 생활을 마무리하고 고향으로 떠나는 중국 여인이 기차에서 우연히 만나 사랑을 시작한게 된다는 멜로 영화. 장예모(장이머우) 감독의 조감독 출신인 김풍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8일 중국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