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폐막을 앞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이 3회 연속 '톱 10' 진입에 실패했다.

한국은 23일 대회 마지막 날까지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며 종합순위 13위에 올라있다. 남자 봅슬레이 4인승 경기가 남아 있지만 메달권 진입을 기대하기 어려워 한국 선수단의 메달 레이스는 사실상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인 71명의 선수가 러시아 소치로 떠난 한국은 금메달 4개 이상을 따내 3회 연속 10위권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내걸었으나 아쉽게도 달성하지 못했다.

20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금 6·은 3·동 2개로 7위에 올랐고,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는 금 6·은 6·동 2개로 역대 최고 성적인 5위에 올랐던 한국은 이번 소치 대회에서 상승세가 한풀 꺾이고 말았다.

한국은 이상화가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고, 여자 쇼트트랙의 박승희가 3000m 계주와 1000m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한국 선수단에서 유일하게 2관왕에 올랐다.

또한 여자 쇼트트랙의 차세대 에이스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심석희도 3000m 계주 금메달, 1500m 은메달, 1000m 동메달 등 모든 색깔의 메달을 휩쓸면서 한국의 메달 레이스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남자 쇼트트랙이 메달을 한 개도 따내지 못하는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역시 네덜란드의 벽에 막혀 개인전에서 모두 메달권 진입에 실패하면서 남자 팀 추월 은메달을 따내는 데 만족해야 했다.

여기에 올림픽 2연패가 확실할 것으로 기대했던 '피겨 여왕' 김연아가 판정 논란에 휘말린 끝에 석연치 않은 은메달을 따내면서 한국의 메달 레이스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말았다.  

이로써 한국은 금메달과 은메달 2개씩을 따내며 14위에 올랐던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다시 10위권 밖으로 내려갔다. 또한 12위에 오른 중국에 밀려 아시아 1위 자리도 내주게 됐다.

더구나 소치 올림픽부터 한국의 취약점인 설상 종목에서 금메달이 10개 이상 늘어난 것도 종합순위 하락에 영향을 줬다. 그러나 한국은 다른 동계스포츠 강국과 비교해 열악한 환경을 딛고 이번에도 세계적인 성과를 올리며 저력을 과시했다.

또한 넘어지기를 반복하면서도 끝까지 완주해 동메달을 따낸 박승희, 금메달보다 더 빛나는 김연아의 우아한 연기, 부족한 기량을 팀 워크로 극복한 남자 빙속 팀 추월 등은 메달 색깔을 뛰어넘는 감동을 선사하며 2018년 평창 올림픽을 기약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