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과 주형준이 22일 러시아 소치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과 주형준이 22일 러시아 소치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 추월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한 뒤 태극기를 들고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남자 빙속이 올림픽 사상 첫 팀추월 은메달을 획득하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승훈, 주형준, 김철민의 한국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아들레르 아레나에서 열린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에 3.14초 차이로 패했지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거리 레이스의 세계 최강자 스벤 크라머를 비롯해 얀 블록후이센, 코엔 베르베이가 손발을 맞춘 네덜란드는 한국의 끈질긴 추격을 뿌리치며 올림픽 신기록을 세워 빙속에서 금메달을 또 추가했다.

전날 8강에서 러시아를 3초 38초 차이로 꺾은 한국은 4강에서도 캐나다와 맞붙어 레이스 초반 3바퀴 이상 뒤쳐져 있다가 막판 스퍼트로 역전에 성공한 뒤 2초 96초 차이로 제치고 결승까지에 진출하며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확보했다.

스피드 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는 선수 3명이 한 팀으로 구성되어 서로 반대편에서 출발해 남자는 트랙 8바퀴, 여자는 6바퀴를 돌며 상대를 따라잡는 경기다. 한 팀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의 기록으로 승패를 가르며, 추월에 성공해도 승리한다.

특히 이승훈의 활약은 인상 깊었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 10000m 금메달과 5000m 은메달을 따냈던 이승훈은 이번 올림픽에서 네덜란드의 높은 벽에 막혀 눈물을 삼켜야 했다. 5000m 12위, 10000m 4위에 머물며 메달과 멀어지는 듯했다.

그러나 후배 선수들을 이끌고 팀추월 경기에 나선 이승훈은 캐나다와의 준결승에서 장거리 레이스의 강자답게 꾸준한 스피드로 상대와의 격차를 좁히면서 결승 진출을 이끌었고, 이날 결승전에서도 빙속 최강국 네덜란드와 대결해 비록 아쉽게 패했지만 귀중한 은메달을 따냈다.

소치 올림픽에서 이상화가 여자 500m 금메달을 따냈지만 모태범, 이규혁, 이승훈 등 간판 선수들이 모두 개인전에서 부진했던 남자 대표팀은 이날 팀추월 은메달로 자존심을 되찾았다.

한편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앞서 열린 7·8위 결정전에서 3분11초54로 결승선을 통과하여 노르웨이에 3.19초 뒤지면서 8위를 기록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