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여전한 미모'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 주말연속극 <참 좋은 시절> 제작발표회에서차해원 역의 배우 김희선이 미소를 짓고 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18살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라는 직업을 가진 잘 나가는 어른이 돼서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시작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낸 드라마다. 2월22일 오후 7시55분 토요일 첫방송.

▲ 김희선, '여전한 미모'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 주말연속극 <참 좋은 시절> 제작발표회에서차해원 역의 배우 김희선이 미소를 짓고 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18살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라는 직업을 가진 잘 나가는 어른이 돼서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시작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낸 드라마다. 2월22일 오후 7시55분 토요일 첫방송.ⓒ 이정민


배우 김희선과 이서진이 "가족에게 작품을 보여주기 위해 <참 좋은 시절>의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한 호텔에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의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진원 PD와 배우 이서진, 김희선, 옥택연, 류승수, 김지호, 김광규, 진경이 참석했다.

김희선의 주말 드라마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희선은 "이제 엄마가 나이가 드시니까 미니시리즈가 방송되는 오후 10시를 못 기다리신다"면서 "밤늦게 하는 드라마는 놓치는 경우가 많으니까 내용을 잘 모르시더라. 엄마가 끝까지 편하게 보실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선은 딸의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는 "<신의>에 출연할 때 이민호와 키스신이 있으면 (딸이) 화를 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아이가 볼 수 있는 드라마를 하게 돼서 더 좋다"고 전했다.

이서진 '국민짐꾼, 오늘은 검사로'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 주말연속극 <참 좋은 시절> 제작발표회에서 강동석 역의 배우 이서진이 미소를 짓고 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18살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라는 직업을 가진 잘 나가는 어른이 돼서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시작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낸 드라마다. 2월22일 오후 7시55분 토요일 첫방송.

▲ 이서진 '국민짐꾼, 오늘은 검사로'1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KBS2TV 주말연속극 <참 좋은 시절> 제작발표회에서 강동석 역의 배우 이서진이 미소를 짓고 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18살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라는 직업을 가진 잘 나가는 어른이 돼서 15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시작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담아낸 드라마다. 2월22일 오후 7시55분 토요일 첫방송.ⓒ 이정민


이서진 또한 <참 좋은 시절>을 두고 "조카가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평했다. "액션이 없는 드라마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웃어 보인 이서진은 "세대를 아우르는 따뜻한 드라마라서 좋다"고 말했다. 

또 이서진은 "조카가 그동안 내가 출연한 드라마를 못 봤다"면서 "오후 10시 드라마는 조카가 학교 때문에 못 보는데, 주말 오후 8시면 볼 수 있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서진은 "(조카가)<꽃보다 할배>를 정말 좋아하더라, 그런 맛에 또 (출연)하는 것 같다"면서 "좋은 의미로 많이 이슈가 되는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 좋은 시절>은 18살에 고향을 떠난 가난한 소년 동석이 검사가 되어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2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