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가 15일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뒤 숨을 몰아쉬고 있다.

대한민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가 15일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준결승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뒤 숨을 몰아쉬고 있다. ⓒ 연합뉴스


여자 쇼트트랙 차세대 기대주 심석희(세화여고)가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은메달을 따냈다.

심석희는 15일 저녁(아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 경기에서 은메달(2분 19초239)을 획득했다.

심석희는 예선에서 조 1위로 준결승에, 준결승에서는 조 2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김아랑은 예선에서 2위로 준결승에 오른 뒤 준결승에서 조해리(고양시청)와 함께 경기에 나서 2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중국의 리지안루(중국)·저우양(중국)과 치열한 경합을 벌인 두 선수는 김아랑이 중반부에 코너를 돌던 도중 넘어졌다.

이후 심석희는 중후반부터 계속해서 1위를 유지한 가운데, 마지막 2바퀴에서 저우양에게 인코스를 내주며 2위로 뒤쳐졌다. 심석희는 마지막까지 저우양의 뒤를 쫓았지만, 결과를 뒤짚진 못하고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심석희는 주니어 시절부터 세계를 제패해온 한국 쇼트트랙의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은 선수다. 지난 시즌 시니어무대에 데뷔한 심석희는 월드컵 10개 대회 가운데 9개 대회에서 1500m 금메달을 휩쓸었고, 1000m에서는 세계 신기록을 내는 등 놀라운 능력을 보여줬다. 심석희는 월드컵 랭킹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 소치올림픽에서 다관왕을 노리고 있다.

심석희는 경기가 끝난 뒤 최광복 코치에서 아쉬워하는 표정을 지으며 경기를 마쳤다. 월드컵에서 뛰어난 성적을 거둔 탓에 많은 관심을 받았던 심석희는 첫 레이스에서 조금은 아쉬운 결과를 얻었다. 하지만 심석희는 18일과 22일 각각 3000m 계주와 1000m 경기에서 금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