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여신도 질투하겠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이보영이 미소를 짓고 있다.

▲ 이보영, '여신도 질투하겠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이보영이 미소를 짓고 있다. ⓒ 이정민


|오마이스타 ■취재/이미나 기자·사진/이정민 기자|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너목들>)의 배우 이보영이 2013 SBS 드라마를 빛낸 최고의 인물로 선정됐다. 31일 열린 <2013 SBS 연기대상>에서 이보영은 생애 첫 연기대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눈물을 보이며 입을 연 이보영은 "쟁쟁한 분들이 (후보에) 많으셔서…"라며 "<너목들> 팀에게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히 받겠다"고는 한동안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어 "솔직히 연기를 시작하고 대상을 받을 수 있으리라 꿈도 꾸지 못했지만, 정말 좋은 작품을 만나서 조금 (대상을) 꿈꿨다"고 솔직한 속내를 밝힌 이보영은 "우리 신랑이 '<너목들>을 잊어야 네가 좀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하더라"라며 "그렇게 잊기에는 소중하고 행복한 작품이다. 가슴 한 켠에 묻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보영은 이날 대상을 포함해 프로듀서상·10대 스타상까지 받으며 3관왕에 올랐다.

2013년은 이보영에겐 최고의 한 해였다. KBS 2TV <내 딸 서영이>에 이어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쌍끌이 흥행시키며 능력을 인정받았고, 오랜 세월 교제해 온 배우 지성과 웨딩마치를 울리며 신혼 생활을 만끽하고 있다. 이날 비슷한 시각, '옆동네' KBS에선 지성이 <비밀>로 최우수 연기상을 받으며 이보영에게 "타 방송사에서 지금 MC를 보고 진행 맡느라 고생하고 있을 텐데 끝까지 마무리 잘했으면 좋겠고 상으로도 좋은 소식 들렸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2013 SBS 연기대상 최대의 이변, 전무후무한 조인성의 '특별상' 

이날 최고의 '이변'은 제대 후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로 안방극장에 복귀, 강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던 조인성이 최우수상도, 대상도 아닌 'SBS 특별상'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대상 시상 직전 이 상을 받은 조인성은 "내가 특별하지 못해서 더 특별해지라는 상으로 알고 있겠다"라며 드라마를 인용해 "눈뜬 지 얼마 안 된 영이가 보고 있을 것 같다. 영이야, 오빠 나 상 받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공동 대상을 피하기 위한 SBS의 고육지책'으로 보고 있다. 그간 SBS가 미니시리즈·중편드라마·장편드라마 등에서 빼어난 연기를 선보인 이들에게 '특별연기상' 을 수여하긴 했지만, 대상 직전 방송사 사장이 직접 발표하는 'SBS 특별상'은 그간 듣도 보도 못했던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SBS는 이 상을 수여하며 "10년간 SBS 드라마와 함께 한 공로"를 언급했지만, 궁색한 변명으로 들린 것이 사실이었다.

이민호,'손인사와 미소로 압도'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이민호가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이민호,'손인사와 미소로 압도'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이민호가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박신혜, '아름다운 미소와 함께'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박신혜가 손인사를 하고 있다.

▲ 박신혜, '아름다운 미소와 함께'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박신혜가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그런가 하면 최근 종영한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이하 <상속자들>) 출연진은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바삐 움직였다. 주연 이민호가 10대 스타상을 시작으로 베스트 커플상·시청자 인기상·베스트 드레서상·중편드라마 남자 최우수상을 휩쓸며 5관왕을 차지했고, 박신혜도 베스트 커플상·10대 스타상·중편드라마 여자 우수상을 받으며 3관왕이 됐다. 또 김우빈은 10대 스타상을, 김성령과 김미경은 각각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특별연기상과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특별연기상을, 강민혁·김지원은 뉴스타상을 받았다.

<결혼의 여신>과 <장옥정, 사랑에 살다>는 썩 좋지 않은 성적에도 실속을 챙긴 경우다. <결혼의 여신>은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남상미)을 비롯해 장편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김지훈), 장편드라마 부문 남녀 특별연기상(장현성·장영남)까지 트로피 4개를 가져갔다. <장옥정, 사랑에 살다>는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특별연기상(이효정)과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성동일)을 받았다.

특히 성동일은 2013 MBC 연예대상에서 <일밤-아빠! 어디가?>로 대상을 받은 데 이어 연기대상에서도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이를 의식한 듯 성동일은 "자식 도움 얻지 않고 이 자리에 서서 당당하다"라는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혔다.

가수 겸 배우 서인국은 과거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여배우들과 나란히 수상자 명단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tvN <응답하라 1997>에서 함께 했던 정은지, 그리고 올해 SBS <주군의 태양>에서 함께 했던 김유리와 함께 뉴스타상을 받은 것. 이후 서인국은 김유리 및 뉴스타상 수상자들과 함께 영화 <레 미제라블>의 OST '원 데이 모어'를 부르며 축하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정웅인·장현성, 인상 깊은 수상소감으로 눈길...이민호, 5개국어로 수상소감

정웅인, '시상식에 왔어요'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정웅인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정웅인, '시상식에 왔어요'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정웅인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장현성, '밝은 웃음으로 인사'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장현성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장현성, '밝은 웃음으로 인사'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3 SBS 연기대상> 레드카펫에서 배우 장현성이 손인사를 하고 있다. ⓒ 이정민


수상자들의 인상적인 수상소감은 이번에도 이어졌다. 섬뜩한 악역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던 <너목들>의 정웅인은 "1997년 SBS에서 시트콤으로 데뷔했다. 당시 어떤 선생님께서 '코미디 이미지가 강하면 벗어나기 힘들 것이다'고 말씀해 주셨다"라며 "벗어나기 쉽지 않았다. 그렇기에 이 상은 값지고 특별하다. '참' 자가 들어간 말을 좋아하는데, 2014년에는 참 잘하는 참배우가 되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결혼의 여신>에서 부부로 출연한 장현성과 장영남은 서로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장현성은 "함께 연기한 장영남 씨, 정말 영광이었다"라며 "연기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그래서 함부로 하면 안 되는 거라고 배웠다. 마지막 한 장면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진지한 소감을 전했고, 장영남 또한 "행복한 드라마 작업이었다. 파트너였던 현성 오빠에게 감사하다"라고 화답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가장 자주 수상소감을 전한 이민호는 시청자의 투표로 선정되는 베스트 드레서상을 받고 5개 국어로 감사를 표하는가 하면, 중편드라마 남자 최우수상을 받으면서는 "시상식 내내 실없는 놈처럼 계속 웃었다. 너무 행복하다"라며 "감독님들이 <상속자들>을 너무 열심히 찍어주신 덕에 나는 만성피로를 상속받았다. 2014년에는 모두가 직진할 수 있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2013 SBS 연기대상 수상자 명단

▲ 대상=이보영(너의 목소리가 들려)
▲ 특별상=조인성(그 겨울, 바람이 분다)
▲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소지섭(주군의 태양)
▲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송혜교(그 겨울, 바람이 분다)
▲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이민호(상속자들)
▲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이요원(황금의 제국)
▲ 장편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전광렬(열애)
▲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남상미(결혼의 여신)
▲ 베스트드레서상=이민호
▲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이종석(너의 목소리가 들려)
▲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성유리(출생의 비밀)
▲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성동일(장옥정, 사랑에 살다)
▲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박신혜(상속자들)
▲ 장편드라마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김지훈(결혼의 여신)
▲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왕빛나(두 여자의 방)
▲ 시청자 인기상=이민호
▲ 10대스타상=조인성 남상미 이종석 박신혜 소지섭 김우빈 이요원 이민호 이보영 송혜교
▲ 공로상=김수미
▲ 프로듀서상=이보영(너의 목소리가 들려)
▲ 베스트커플상=이민호 박신혜(상속자들)
▲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특별연기상=정웅인(너의 목소리가 들려)
▲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특별연기상=김미경(주군의 태양)
▲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 특별연기상=이효정(장옥정, 사랑에 살다)
▲ 중편드라마 부문 여자 특별연기상=김성령(상속자들)
▲ 장편드라마 부문 남자 특별연기상=장현성(결혼의 여신)
▲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 특별연기상=장영남(결혼의 여신)
▲ 단막특집극 부문 특별연기상=김미숙(사건번호 113), 정은우(낯선 사람)
▲ 뉴스타상=이다희 강민혁 김소현 서인국 김유리 정은지 임주환 김지원 강소라 최진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