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그룹 엑소(EXO)

2013년 확실하게 자리매김한 그룹 엑소(EXO)ⓒ SM엔터테인먼트


|오마이스타 ■취재/이언혁 기자| 그룹 엑소(EXO)의 앨범 판매량이 100만 장을 돌파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월 3일 발매된 엑소의 정규 1집 < XOXO(Kiss&Hug) >가 27일까지 47만 1570만 장 팔렸으며, 8월 5일 출시된 1집 리패키지가 53만 6007장 팔려 총 100만 7577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12월 발표한 겨울 스페셜 앨범 <12월의 기적>이 이미 43만 장 팔렸다. 이것까지 합하면 엑소의 총 앨범 판매량은 약 144만 장"이라면서 "김건모 7집, god 4집 등이 발표된 2001년 이후 12년 만의 쾌거"라고 전했다.

음악을 음반으로 들었던 1990년대에는 10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밀리언 셀러' 음반이 심심치 않게 등장했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서 음반 시장이 점차 붕괴되고, 그 자리를 사실상 음원이 대체하면서 음반 판매량은 점점 줄어들었다.

비록 리패키지 앨범의 판매량을 포함한 성과이지만, 음반보다 음원에 무게가 실리는 형태로 변화하던 환경에서 엑소의 음반 판매량 100만 장 돌파는 여전히 음반을 소비하는 층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소속사 측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 음악시장의 성장과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고 했다.

한편 엑소는 27일부터 시작되는 각 방송사의 연말 가요제에 출연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