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별에서 온 그대>의 한 장면

<별에서 온 그대>의 한 장면 ⓒ SBS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는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다. 상투적이었다면 천송이(전지현 분)가 400년 전 자신이 구해준 조선 낭자라는 것을, 그리고 또 12년 전 목숨을 구해준 소녀라는 것을 도민준(김수현 분)이 알아가는 데 오랜 시간을 끌었을 테다. 그런데 불과 2회 만에 도민준은 천송이가 누구인지를, 그녀가 바로 지구인들이 말하는 운명의 여인임을 알게 됐다.

이는 천송이에 대한 도민준의 사랑이 시작됨을 의미하고, 이들이 초반부터 불 꽃같은 케미를 터뜨릴 것을 예상하게 한다. 전지현과 김수현은 연상연하지만 은근히 어울린다. 이제 그들은 그림 같은 비주얼과 더불어 그보다 환한 러브스토리를 엮어나갈 채비를 하고 있다.

로맨틱 코미디의 승패는 누가 뭐래도 주인공들의 사랑이 얼마나 대중의 감성을 자극하는지, 그들의 케미가 얼마나 동경심을 유발하는지에 달려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런 면에서 <별에서 온 그대>는 벌써부터 100점 가까이에 있는 듯하다. 2회 마지막 장면에서 "넌 누구냐?"라고 묻는 김수현과 이를 바라보는 전지현의 표정이 다음 주를 기다리게 하고, 이들의 아찔하고도 짜릿한 사랑을 고대하게 했다.

<별에서 온 그대>가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가 아님을 보여주는 또 하나는 천송이를 통해 여배우의 삶을 코믹하면서도 현실감 있게 풍자하고 있다는 점이다. 박지은 작가는 천송이를 통해 꽤 노골적으로 여배우를 둘러싼 여러 가지 논란과 스캔들을 들춰낸다. 

천송이는 매니저로부터 <천송이 스페셜>이라는 프로그램의 섭외가 들어왔다는 말을 듣지만 일언지하에 거절한다. 그런 것 안 해도 누구나 다 자신을 스페셜하게 생각한다면서 말이다. 그런데 "언니가 안 하면 <한유라 스페셜>로 간다"는 스타일리스트의 말 한마디에 생각을 바꾼다. 탐탁지 않지만, 경쟁 배우인 한유라(유인영 분)에게 가는 것보다 낫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이는 여배우들의 시샘이 이 정도로 치열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물론 실제로는 이렇게까지 경쟁을 벌이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충분히 있을 법한 얘기다. 실제로 여배우들이 마음에 드는 작품의 주인공을 맡기 위해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인다는 것쯤은 우리도 익히 알고 있는 사실 아닌가.

ⓒ SBS


결국 천송이는 <천송이 스페셜>을 찍게 된다. 수많은 카메라와 스태프에게 둘러싸여 하루의 일상을 시작한다. 한 번도 타지 않은 자전거로 등교하는 콘셉트를 잡으면서, 이미 제작진과 어느 정도는 말을 맞추면서 말이다. 스타의 일상을 리얼하게 담은 다큐 형식의 프로그램이었지만, 실상은 리얼이 아닌 '페이크'로 진행되고 말았다.

천송이는 "맨얼굴도 어쩜 그렇게 아름답냐"는 질문에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세수만 했을 뿐"이라고 부끄러운 듯 답한다. 민낯으로 보여야 한다며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겁을 주면서 세심한 메이크업을 받은 사실은 감쪽같이 숨긴다. 이로써 대중에게 그녀는 관리도 받지 않은 타고난 피부 미인으로 기억된다.

천송이는 목화를 모카로 착각하고, 갈릭과 마늘을 다른 말로 알았던 것에 이어 이번에는 프로폴리스를 프로포폴로 둔갑시킨다. 무식한 여배우의 단면으로 웃음을 유발하려는 장면이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실제로 프로포폴 투여로 법적 처벌을 받은 일부 여배우들의 행각을 꼬집은 영특한 풍자가 아니었나 싶기도 했다.

예전 여배우들이 제출했던 허위 논문에 관한 문제를 떠올리게 만든 장면도 있었다. 천송이는 이미 발표된 논문을 짜깁기해서 자신의 이름으로 리포트를 제출했다. 도민준은 잠시 훑어보고는 짜깁기한 것임을 금세 알아차렸고, 그 자리에서 바로 천송이에게 망신을 주었다. 이 장면 역시 연예인을 둘러싼 이런저런 논란 중 하나를 떠올리게 했다.

톱스타의 부모들이 사치 행각을 벌이거나 섣불리 사업에 뛰어들어 도산한 경우는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흔히 일어나는 일이다. 천송이의 엄마도 그런 부류 중 하나였다. 천송이가 준 돈으로 하는 일마다 말아 먹고, 천송이의 이름으로 된 카드로 쇼핑하는 것이 낙인 엄마. 연예인인 자식을 방송에서 비난하고 고소까지 한 어느 부모가 생각나기도 했다.

ⓒ SBS


천송이는 방송가의 고질적인 딜레마를 들춰내기도 했다. '웰메이드'라는 평을 받았지만 시청률은 4%밖에 나오지 않은 드라마 때문에 제작사 사장은 결국 알거지가 되었다는 드라마계의 실태를 말이다. 증권가 찌라시(정보지)는 증권가 스스로가 아니라 어쩌면 나와 같은 일을 하는 경쟁 상대의 입에서 나오는 뜬소문일지도 모른다는 암시까지 던져가면서.

거침없이 욕지거리를 하고, 책이랑은 담을 쌓아 기본적인 상식조차 잘 모르며 끊임없이 경쟁 상대를 의식하고 전쟁에서 이겨야만 살아남는 배우. 대학은 들어갔지만 리포트는 쓸 줄도 모르고, 가족에게 등골을 빼 먹히며 시청률과 증권가 찌라시에 오늘도 마음을 졸이는 배우. <별에서 온 그대>의 천송이는 그런 배우였다.

어쩌면 전지현은 대한민국의 배우를 대표하여 자신의 직업에 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연기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제법 적나라하게 파헤쳐진 여배우의 삶을 덤덤하게 고백하듯이 말이다. <별에서 온 그대>는 로맨틱 코미디다. 그러나 이 드라마의 진정한 묘미는 달달한 솜사탕 같은 사랑 이야기가 전부는 아닐 것이다. 거기엔 분명 여배우의 까뒤집은 용기와 그로 인한 대중들과의 관계 회복이라는 아주 귀중한 묘미도 함께 들어있을 테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음대성 시민기자의 개인블로그(DUAI의 연예토픽)와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