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 한 <두근두근 내 인생>

김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 한 <두근두근 내 인생>ⓒ 영화사 집


김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 한 <두근두근 내 인생>이 강동원, 송혜교로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일곱의 어린 나이에 자식을 낳은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세상과 이별을 준비하는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애란 작가의 원작 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은 선천성 조로증 소년과 자신들보다 빨리 늙어가는 아들을 지켜보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를 담담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이 책은 발간 3개월 만에 14만부의 판매부수를 기록,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강동원은 이번 작품에서 서른셋에 열여섯 살의 아들을 둔 아빠 대수 역을 맡았다. 다혈질에 철부지 같은 남자지만 아들에게만은 한 없이 착하고 듬직한 인물이다. 또한  최근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보인 송혜교는 열일곱 살에 예상치 못하게 엄마가 된 미라 역을 맡았다. 당찬 성격으로 아들을 보살피며 살아가는 캐릭터다. 송혜교는 이번 영화를 통해 모성애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

한편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의 연출은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정사> 등을 경험한 이재용 감독이 맡았다. 본격적인 촬영은 내년 초에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