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스타는 자살예방협회의 언론보도 권고 기준을 준수합니다>
 
'최진실의 마지막 매니저' 박 아무개씨가 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향년 33세. 숨진 박씨는 지난 2008년 세상을 떠난 고 최진실의 곁을 마지막까지 지켰으며, 최진실의 사망 이후에도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종사해 왔다. 
 
고인의 빈소 및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