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짓>에서 연미 역을 맡은 배우 서은아.

영화 <짓>에서 연미 역을 맡은 배우 서은아.ⓒ 박정환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영화 <짓>의 주연을 맡은 서은아는 매력적인 배우가 되는 게 꿈이다. 자신은 끊임없이 연기를 위해 달려가고 노력하는 '노력형' 배우지, 절대로 타고난 배우가 아니라고 손사래를 친다.

그런 서은아가 있기까지는 든든하게 뒤에서 도와주는 어머니가 있었다. 영화에서의 노출을 걱정할 딸에게 '노출은 영화의 일부일 뿐, 영화배우의 전부가 아니지 않느냐'며 되레 격려해주는 어머니가 있기에 든든한 배우 서은아를 24일 왕십리 CGV에서 만났다.

- <짓>에서 서은아씨가 연기하는 연미에게 '결핍'과 '의지'가 보인다. 의붓오빠에게 끊임없이 빼앗기고 시달리는 결핍과, 이로 말미암아 누군가에게 정서적으로 기다리고 싶은 의지가 눈에 보인다.
"정확하게 잘 보았다. 요즘 '팔색조 팜므파탈'이라는 표현을 많이 사용하는데, 사실 연미가 팜므파탈로 보이는 건 부수적인 평이다. '어떤 부분이 모자란 가운데서 자랐기에 이런 선택을 하는 걸까'에 대한 고민, '어떤 동기로 말미암아 집착을 버리지 못하는 것일까'에 대한 고민을 연미 캐릭터에 보다 많이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 감독님은 무슨 지도를 했나?
"'아무것도 연기하지 말라'는 주문을 했다. 눈빛을 통해서도 감정이 드러나니까 과하게 감정을 드러내거나 감정으로 설명하려 하지 말라는 조언을 많이 했다. 감독님은 배우에게 이해하기 쉽게 자세하게 설명해주는 스타일이다."

"영화 보기도 전에 노출로 선입견 갖지 말기를"

ⓒ 박정환


- 대본을 읽었을 때 이전의 출연작에 비해 어떤 느낌이 들었나?
"영화 플롯은 쉽고 간단하다. 하지만 캐릭터의 감정이 플롯처럼 간단하지는 않다. 캐릭터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복잡미묘하다는 점에 매료되었다. 연미는 우울하면서 밝은 면도 있는 복잡다단한 인물이다. 이를 잘 소화하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주저하지 않고 작품에 출연하기로 결심했다."

- 테이크 찍을 때 애 먹진 않았나?
"노출장면 뿐만 아니라 모든 장면에서 테이크가 다른 영화에 비해 적었다. 많아야 5번?"

- 영화 속 계절이 겨울이다. 모든 장면을 찍을 때 힘든 점이 많았을 것 같다.
"정사 장면이나 두 분 선배님이 부부 싸움하는 장면은 속전속결로 찍을 수 있었다. 저예산 영화이다 보니 워낙 빨리 찍었다. 워낙 영화를 빨리 찍어서 꿈만 같았다. 한 달도 안 되는 석 주 동안에 이 영화를 완성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제작진의 뜻대로 컨트롤되지 않는다. 추운 날에 영화를 찍다가 아이들이 등장하는 장면에서 의외로 많은 시간을 소비했다. 죽은 고양이가 나오는 장면이 있다. 죽은 고양이가 아니라 마취를 시킨 고양이인데, 카메라만 들이대면 꼼지락거려서 NG가 많이 났다. 감독님이 착해서 영화를 찍다가 고양이가 죽게 할 수는 없다고 마취제를 많이 쓰지 못하게 했다."

- 동혁(서태화 분)의 어깨에 기대는 서은아씨의 눈빛이 처연했다. 영화 캐릭터를 빠져나오는 데 있어 어려움은 없었는가?
"밝은 캐릭터가 아니라 사연이 많은 캐릭터다. 캐릭터 성격이 그렇다보니 영화를 마치고 캐릭터를 빠져나오는 데 있어 어려움이 없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촬영하기 전에 연미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있었던지라 되레 촬영 끝나고는 빨리 빠져나올 수 있었다. 제 성격이 그렇다. 몰입할 때에는 빨리 몰입하고, 빠져나올 때에는 빨리 빠져나온다."

- 노출로 이슈몰이가 되어서 속상하지는 않은가?
"제가 생각한 만큼 노출로만 이슈몰이가 되고 있지만은 않는 것 같다. 저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것에 대해 감사할 뿐이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화를 본 관객이 노출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감사하지만 보시기도 전에 선입견으로 노출에 대해 말씀하실 때에는 조금은 속상하다. 하지만 영화를 보시면 선입견이 달라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내 이름 앞에 '배우'라는 수식, 몸 둘 바 모르겠다"

- 무용을 하다가 연기의 길로 접어들었던데?
"무용은 초등학생 때부터 했다. 연기를 하게 된 기본이 무용에 있다. 무대에 서는 맛을 무용을 통해 알게 된다. 무대라는 것이 이런 매력이 있으며, 공연을 마치고 커튼콜 할 때의 기분이 이런 것이구나 하는 걸 무용을 통해 깨달을 수 있었다. 무용은 재미있지만 무용을 진로로 택하기에는 용기가 나지 않았다.

무용처럼 춤도 추면서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작업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연극영화과로 진로를 정하면 다양하게 배울 수 있겠구나 생각해서 연기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지금도 무용은 계속 하고 있다. 한국무용을 오래 했고 재즈댄스와 현대무용을 좋아한다."

- 200: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이 되었다.
"스무 살부터 연기를 했다. 뮤지컬 공개 오디션을 시작으로 연극과 영화 오디션을 보았다. 어릴 적에는 떨어지려고 오디션을 본 게 많다. 한예종을 졸업하고 나면서부터는 연기를 너무나도 하고 싶은 마음에 오디션을 보았다. <짓> 오디션은 제가 끌렸다고 표현하는 게 맞다.

'될 거야' 라는 막연한 자신감보다 연미라는 캐릭터가 너무나도 저와 잘 맞았다. 연미가 너무 예쁘면 안 되는데, 저와 잘 어울렸다. 너무 예쁘지도 않고 사연이 많은 아가씨 연미를 꼭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났다. 꼭 맡고 싶다보니 오디션에서 불편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감독님은 제가 긴장하고 떤 줄 알았지만 사실 떨지 않고 오디션을 보았다."

- 영화배우 치고는 수줍음이 많다.
"배우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제 이름 석 자 앞에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다는 것에 대해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세 보일 것 같지만 내성적이고 나서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GV 때 영화 관람 후 관객들이 저에게 질문하시는 것 하나 하나 모두 감사하다."

- GV 이야기가 나와서 하는 질문인데 GV 당시 인상 깊었던 질문을 들려 달라.
"맨 마지막에 어린 아이를 꼭 끌어안고 우는 장면이 있다. 이 장면에 대해 질문을 해주셨다. 사실은 잘 나오지 않는 질문이다. 마지막에 우는 장면이 가장 좋아하는 장면이다. 남자아이에게 꿀밤을 주고 마지막에 꼭 안아주는 건데, 정말로 미안하고 가슴이 찡했다. 연미의 파란만장한 삶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장면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