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수목드라마 <투윅스>에서 장태산(이준기 분)을 쫓는 문일석(조민기 분).

MBC 수목드라마 <투윅스>에서 장태산(이준기 분)을 쫓는 문일석(조민기 분). ⓒ MBC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4일 MBC 수목드라마 <투윅스>에서 장태산에 관한 검경의 첩보를 시시삭각 문일석에게 전달하는 스파이의 존재가 부각됐다.

이날 장태산은 서인혜(박하선 분)를 백화점으로 불렀지만 검사 박재경(김소연 분)과 형사 임승우(류수영 분)은 이를 사전에 눈치 채고 점내에 잠복했다. 그런데 백화점 인근에 있던 것은 이들 뿐만이 아니었다. 문일석의 지시에 의해 김선생(송재림 분) 역시 그 현장에 있었다.

장태산의 행적에 관한 정보는 박재경이 서인혜 핸드폰 감청을 통해 얻은 비밀 정보였고, 이를 인지하는 이는 관련 수사팀 일부 인사에 불과했다. 그런데 이 정보가 고스란히 문일석에게 넘어갔다. 검찰, 경찰의 첩보가 악인들에 새어나갔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었다. 이는 내부에 스파이가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수사관 도상훈, 경찰 진일도 등 의외의 인물일 가능성

이런 암시처럼 정말 <투윅스>의 스파이는 존재할까? 정말 검경 내부에 문일석의 스파이가 존재한다면 그 대상은 누굴까? 시청자들은 일부 인물들을 꼽으며,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그들의 '뒤통수 치기'(?)에 대비하고 있다.

박재경 검사실의 수사관 도상훈(윤희석 분)은 시청자들에게 '스파이 의혹'을 받고 있는 유력한 인물이다. 박재경 검사실의 수사관이자, 노총각이며 박재경과 친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그지만, 추격전 과정에서 의뭉스런 일이 있었다. 문일석 일당이 수사관들을 습격, 수사관 핸드폰을 파기하는 과정에서 도상훈의 핸드폰만 훼손시키지 않은 것이다. 여기에 속을 알 수 없는 도상훈의 모습 또한 의아함을 전해주고 있다.

경찰서 강력1팀 팀장 양택남(정인기 분)도 의심을 받고 있다. 검사 박재경과 번번이 대립각을 세우며, 수사과정에서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모습은 이상스러울 정도다. 양택남은 형사 생활 초기 탈주 범 추적 과정에서 물먹은 기억을 갖고 있다. 이런 과거가 스파이 활동과 관련이 있는지, 궁금증은 커지고 있다.  

신출내기 형사 진일도(안용준 분)의 과한 순수함도 눈에 걸린다. 진일도는 임승우의 파트너로 임승우를 철썩 같이 따르는 인물이지만, 이런 순수함이 오히려 '연기 같다'고 의심을 사게 만든다. 일부 시청자들은 진일도가 영화 <무간도> 속 스파이 경찰처럼 예상치 못한 스파이일 수 있다고 추측한다.

비단 이들 뿐만이 아니다. 극 중, 비중은 낮지만 검찰청의 김민수(여의주 분) 수사관, 강력팀 김상호(백승훈 분), 박철규(김재만 분)도 충분히 스파이 의심을 가질 수 있는 인물이다. 또 박재경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검찰부장 한정우도 의외의 반전 인물일 수 있다. 그가 검찰청 내에서는 대나무를 줄여 '대부장'으로 불리는 인물인 만큼, 만약 스파이라면 극 중 인물들과 시청자들이 느끼는 충격은 배가될 것이다.

탄탄한 극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투윅스>, 어느덧 9회를 넘긴 드라마에서 '스파이의 존재 여부'는 뜨거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과연 <투윅스>가 이를 어떻게 풀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잊지말아요. 내일은 어제보다 나을 거라는 믿음. 그래서 저널리스트는 오늘과 함께 뜁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