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월화드라마 <굿닥터>에 출연하는 배우 주원

KBS 월화드라마 <굿닥터>의 박시온(주원 분). ⓒ 로고스필름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3일 <굿닥터> 박시온(주원 분)의 모습은 이전까지의 그와는 확연히 달랐다. 그동안 박시온은 '환자를 고치겠다'는 욕구가 너무 강해, 다른 의사들과 마찰을 빚어왔다. 성원대학병원 원장 최우석(천호진 분)과 소아외과 펠로우 2년차 차윤서(문채원 분)만이 시온을 감쌀 뿐, 다른 부서는 물론 소아외과 내에서마저 박시온은 '눈엣 가시'였다.

그런데 극의 반환점인 10회에서 박시온은 성숙하고 의젓한 의사의 모습으로 성장해 있었다. 변화된 박시온의 모습에 그를 고깝게 봤던 이들도 그에게 마음을 열고 있다. 대표적으로 소아외과 부교수 김도한(주상욱 분)이 그랬다.

처음 김도한은 박시온을 의사로 인정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 그의 행동 하나하나를 못마땅해 하며 급기야, 아무 행동도 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도한은 점차 '물과 기름'처럼 대조적인 박시온에게 마음을 열었다. 악역이라 할 만한 인물들의 변화도 눈에 띈다. 평소 박시온을 미워했던 소아외과 과장 고충만(조희봉 분)도 박시온의 순수함에 점차 달라진 태도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의사는 완성되는 기계가 아니라, 성장하는 것이다

성원대학병원 의사들의 갑작스런 변화, 그 중심에는 박시온이 있다. 처음 서번트 증후군 증상의 레지던트가 병원에 들어올 때만 해도, 윗선에서 말이 많았다. '자기 병도 못 고치면서 어떻게 남의 병을 고치냐'는 편견도 따랐다. 박시온이 감정 컨트롤을 못해 문제를 일으킬 때면, '봐봐, 내가 뭐라 그랬어'라는 비난과 함께 그를 내칠 생각만 했다.

하지만 박시온은 많은 질타와 숱한 편견 속에서도 조금씩 성장하고 있었다. '윗선'이 뭔지도 모르고, 그저 환자만 바라보는 박시온의 순수한 열정은 다른 의사들마저 변화시켰다. 특히 박시온을 '기계'로 비유하던 김도한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김도한은 시온을 타과로 전과시키려 했던 생각을 바꿔 시온을 소아외과에 남게 했다. 마침내 박시온을 같은 일원으로 인정한 것이다. 김도한이 박시온의 농구 자유투 연습을 시키다가 마침내 성공하게 만드는 장면은 '함께하는'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다. "다른 과 애들 앞에서 우리 과 망신시키지 마"라는 김도한의 대사에서는 다소 거칠지만, 한편으로 박시온을 생각하는 마음이 잘 드러났다.

탐욕적이고 이기적인 속물형 의사 고충만은 자신을 존경한다는 박시온의 따뜻한 인사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소아외과 선후배 의사들의 변화도 흥미롭다. 과거 그들은 시온의 행태를 못마땅해 했지만, 어린 환자를 생각하는 시온의 진정성은 결국 통했다. 소아외과 선배가 시온에게 간식을 양보하는 장면과 후배가 시온을 선배로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더했다. 또 시온을 엎어놓고 신고식을 하는 그들의 모습에서 따뜻한 동료애를 느낄 수 있었다.

성장한 박시온에게 소아외과 의사들의 성장담 보여 

서번트 증후군에 대한 편견을 견디며 살아온 박시온, 그의 의사로의 성장에는 비단 혼자만의 힘이 아니었다. 박시온의 의사로서의 천재성과 순수한 마음가짐을 믿는 동료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나아가서 유년시절, '바보 같던 동생'을 지켜주던 형이 있기에 일어난 일이었다.

편견 없이 사람의 가능성을 믿어준 이들 덕에, 박시온은 온전한 한 명의 의사로 거듭날 수 있었다. 박시온이 병원을 찾아온 임산부에게 한 대사에서는 그 메시지가 잘 드러나 있었다.

"저는 자폐아였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장애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아직 다 극복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예전보다 많이 나아졌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의사가 되려고 합니다. 하지만 임부님의 아기는 종양만 제거하면 됩니다. 고치기 힘든 장애가 아닙니다. 수술만 잘 하면 건강하게 자랄 수 있습니다."

어느덧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박시온의 성장, 그의 이야기를 담은 <굿닥터>는 의사가 공장 제품처럼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숱한 어려움 극복을 통해 '성장하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해 줬다.

"너를 변하게 한 건 그 누구도 아니야. 네 스스로 터득한 거야. 그러니 네 자신을 더 믿어"라는 차윤서의 말처럼 정말 그랬다. 처음에는 막연한 희망에 불과했던 박시온의 말은 소아외과의 레지던트 생활을 거치며 좀 더 단단한 꿈으로 성장했다.

"규현이 노래할 수 있습니다. 규현이 꿈 이루게 할 수 있습니다"라고 수술실에서 말하는 박시온의 생뚱맞은 '희망'에 귀 기울이고 관심을 갖는 소아외과 의사들이 많아졌다는 것, 박시온과 더불어 성원대학병원의 다른 의사들 역시 성장하고 있음을 의미했다. <굿닥터>는 박시온의 성장 스토리를 넘어,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모든 소아외과 의사들의 성장담이 아닐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잊지말아요. 내일은 어제보다 나을 거라는 믿음. 그래서 저널리스트는 오늘과 함께 뜁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