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9월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한 이진우 발행인(우측)

2011년 당시 CBS 시사프로를 진행했던 정관용 시사평론가(좌)의 모습. ⓒ 조종안


|오마이스타 ■취재/이선필 기자| MBC 시사토론프로 <100분 토론>의 진행자가 바뀐다. MBC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까지 신동호 아나운서가 진행해 온 이 프로그램을 정관용 시사평론가가 맡는다. 신 아나운서는 13일 방송을 끝으로 빠진다.

진행자 교체는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신동호 아나운서가 지난 7월부터 MBC 시사라디오 프로 <시선집중>을 맡고 있기 때문에 심야 토론프로까지 진행하기가 버거웠던 상황. 정관용 평론가 투입으로 신동호 아나운서는 <시선집중>에 집중하게 됐다. 

한편 정관용 평론가는 지난 2004년부터 5년간 KBS 1TV <심야토론>을 진행한 경력이 있다. MBC 관계자에 따르면 새 진행자 체제를 맞게된 <100분토론>은 기존의 찬반 패널에 중립 의견을 가진 패널을 더 포함시켜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정관용 평론가는 오는 20일 방송부터 출연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