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백민정이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로 인해 도마 위에 오르자, 같은 날 트위터에 장문으로 사과를 전했다.

뮤지컬 배우 백민정이 21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로 인해 도마 위에 오르자, 같은 날 트위터에 장문으로 사과를 전했다. ⓒ 백민정 트위터 갈무리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뮤지컬 <두 도시 이야기>의 공연기획사인 BOM코리아가 백민정의 사과 발언을 했음에도 캐스팅을 긴급 교체했다. 애초 백민정이 연기하기로 예정되었던 21일 저녁 6시 30분 캐스팅이 신영숙으로 교체됐다고 BOM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BOM코리아의 캐스팅 교체 발표에 앞서 백민정은 자신의 트위터에 "뮤지컬 배우 백민정 입니다"라며 "어제 공연 후 체력적으로 너무 지쳐있는 상태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는 것을,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제 경솔한 표현으로 인해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지금의 제가 있기까지는 관객분들의 사랑이 얼마나 절대적이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라며 "뮤지컬을 아껴주시는 분들의 마음을 가벼이 여긴 것이 결코 아님을 헤아려주시고 다시는 이런 일로 심려끼치는 일은 없을 것 입니다. 다시 한번 깊이 사죄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두 도시 이야기> 마담 드파르지 역을 맡고 있었던 백민정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인회가 싫다"며 "피곤한데 방긋 웃음 지으며 (사인을 하는 것이) 귀찮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