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발생한 인터뷰 중 물세례 사건.

지난 26일 발생한 인터뷰 중 물세례 사건.ⓒ KBS 갈무리


LG 트윈스 임찬규의 '물벼락 세리머니'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임찬규는 지난 2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가 끝난 뒤 결승타를 터뜨리며 LG의 승리를 이끈 수훈선수 정의윤과 KBS N 정인영 아나운서의 인터뷰 도중 양동이로 물을 끼얹었다.

정의윤은 물론 정인영 아나운서는 물에 흠뻑 젖은 상태로 인터뷰를 무사히 마쳤지만, 야구팬들은 임찬규의 경솔한 행동에 거센 비난을 보냈다. 고의성은 없었지만 최근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일부 선수들의 과도한 세리머니로 눈살을 찌푸렸던 야구팬들의 비난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중계를 맡았던 KBS N 측도 논란에 가세했다. 이효종 스포츠편성제작팀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스포츠 세리모니는 경기의 승부만큼이나 중요한 요소이며 볼거리다, 특히 수훈선수에게는 그에 걸맞은 퍼포먼스가 팬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도 "하지만 최소한의 매너와 상황 판단 등 최소한의 룰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물벼락 세리모니는 선수와 아나운서의 전기 감전 위험으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 시청자의 시청 방해, 방송사고 위험, 아나운서 피해 등 여러 문제가 있으므로 중단해 줄 것을 KBO와 LG 구단에 수차례 요구했다"며 "더 이상 경기 후 LG 선수 인터뷰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찬규의 물세례를 지적한 KBS N 김성태 PD의 트위터

임찬규의 물세례를 지적한 KBS N 김성태 PD의 트위터ⓒ 트위터


역시 KBS N의 김성태 PD도 트위터를 통해 "야구선수들 인성교육이 진짜 필요하다"며 "축하는 당신들끼리 하든지, 너네 야구하는데 누가 방해하면 기분 좋으냐"며 임찬규의 행동을 비난했다.

비난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자 임찬규는 LG 주장을 맡고 있는 이병규까지 구단 차원에서 사과의 뜻을 밝혔다. 프로야구선수협회도 공식 성명을 통해 "정인영 아나운서와 해당 방송국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재발방지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성교육' 발언에 야구계 발끈... 감정싸움으로 번져 

그러나 임찬규에 대한 야구팬들의 과도한 비난과 방송국 측의 감정 섞인 대응은 또 다른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김성태 PD의 '인성 교육' 발언이 야구계를 자극했다.

선수협회는 성명에서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도 "야구관계자나 언론사 등 책임 있는 지위에 계시는 분들이 SNS를 통해서 인성 교육과 실력 운운하면서 무책임하게 프로야구선수 전체를 매도하고 한 선수를 비난하기 위해 대중들을 선동하는 것은 정상적인 방법이 아니며 문제를 해결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은퇴 후 방송활동을 하고 있는 박재홍 MBC 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은 트위터를 통해 "찬규야, 아무래도 우리 인성 교육받아야 되나 보다"라며 "우리는 당신들끼리가 아닙니다"라고 김성태 PD의 발언을 지적했다.

 임찬규에 대한 방송국 관계자의 지적에 반박하는 박재홍 해설위원 트위터

임찬규에 대한 방송국 관계자의 지적에 반박하는 박재홍 해설위원 트위터ⓒ 트위터


김정준 SBS ESPN 해설위원도 트위터에서 "임찬규의 행동은 배경과 이유를 막론하고 분명히 누구에게든 상대방에게 피해를 줬다는 점에서, 그리고 더욱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똑같은 행동이라는 점에서 너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프로야구 전체를 인격적으로 비하한 현 프로야구 방송 관계자의 발언은 심히 유감이고 굉장히 불쾌하다"고 맞받았다. 논란이 커지자 결국 김성태 PD는 트위터를 탈퇴했다.

이처럼 임찬규의 물세례 사건이 예상치 못하게 야구계와 방송국의 감정싸움으로 번지면서 야구팬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여러분들 만나서 반갑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