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포 미드나잇> 스틸 사진.

<비포 미드나잇> 스틸 사진. ⓒ Castle Rock Entertainment


<오마이스타>는 스타는 물론 예능, 드라마 등 각종 프로그램에 대한 리뷰, 주장, 반론 그리고 인터뷰 등 시민기자들의 취재 기사까지도 폭넓게 싣고 있습니다. 언제든지 '노크'하세요. <오마이스타>는 시민기자들에게 항상 활짝 열려 있습니다. 편집자 말

1995년, 한 편의 로맨틱한 영화가 우리 곁을 찾아왔었다. <비포 선라이즈>. 미국 총각 제시(에단 호크 분)와 프랑스 처녀 셀린(줄리 델피 분)은 제3국인 오스트리아 기차 안에서 처음 만난다. 그리고는 함께 오스트리아의 이곳저곳을 여행하게 된다.

당시만 해도 꿈같은 로맨스 영화였는데, 지금 봐도 이런 로맨스는 흔하지 않다. 이성과 감성이 조화를 이룬 대사들과 자연스러운 연기, 유머러스하면서도 따뜻한 감동도 느껴지게 했던 <비포 선라이즈>는 많은 국내 관객들을 사로잡았고 이어서 나온 속편 <비포 선셋>(2004)과 <비포 미드나잇>(2013)으로 이른바 '비포 시리즈'는 영원한 추억으로 남게 됐다. 

이번에 개봉하는 <비포 미드나잇>의 스토리는 이렇다. <비포 선라이즈>에서 달콤한 하룻밤을 보내고 헤어졌던 셀린과 제시가 <비포 선셋>의 파리에서 다시 만나고, 이제 두 사람은 사실상 부부가 되어있다. 둘 사이에 쌍둥이 딸이 있고, 제시와 제시의 전 아내 사이에 고등학생인 아들이 있는 상태에서 둘은 그리스로 여행을 왔다. 그게 다인데 그것만으로도 영화가 볼만하게 흘러간다. <비포 선라이즈>부터 이어온 분위기가 있어서다.

이렇게 로맨틱한 영화가 청소년 관람불가인 이유

 <비포 미드나잇> 스틸 사진.

<비포 미드나잇> 스틸 사진. ⓒ Castle Rock Entertainment


이 영화는 관객들에게 일종의 '레전드'와도 같다. 한 감독이 20여 년에 걸쳐 같은 배우가 같은 역할을 맡은 로맨스 3부작을 만든 경우는 흔치 않기도 하지만, 워낙 <비포 선라이즈>라는 이 시리즈의 1편이 인상적이었기 때문에 이미 많은 관객들에게는 영화 속 제시와 셀린이 주변에 존재하고 있는 이웃처럼 친근하게 여겨질 것이다.

시대와 무관하게 낭만적인 커플의 이야기. 그런데 이번 <비포 미드나잇>은 국내에서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비포 선라이즈>와 <비포 선셋> 둘 다 15세 이상 관람 가능 영화였는데, 어찌된 일일까.

단순하게는 영화 속 셀린의 반라노출신 때문일 수도 있지만, 그게 다가 아니라는 분석이다. <비포 미드나잇>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노년으로 가기 전 중년의 커플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비포 선라이즈> 때의 그 풋풋한 셀린과 제시의 알콩달콩함만 생각하다간 큰 코 다칠 수 있는(?) 내용이다.

<비포 미드나잇>에서 제시와 셀린은 아주 대판 싸운다. 그렇다고 주먹을 쓰는 그런 식은 아니고, 오로지 말로. 그런데 그 말싸움이 정말 대단하다. 아마도 중년의 부부라면 한번쯤 겪어봤을, 리얼한 부부싸움이다. 보이지만 않을 뿐이지 피가 튀고 총알이 오고가는 듯하다.

두 사람이 모처럼 선물로 받은 호텔 숙박권을 이용해 오붓한 시간을 가지려는데, 제시의 전처와 전처의 아들 때문에 싸움이 불거지게 된다. 이게 <비포 미드나잇>이 <비포 선라이즈>와 <비포 선셋> 두 전작과 다른 점이다. 둘만 있다가 아이가 생기게 되면 일어날 수 있는 중년 부부의 힘든 충돌. <비포 미드나잇>은 이를 로맨틱하게 포장하지 않고 가감 없이 보여준다.

이런 부부의 심정은 경험이 없는 청소년들이 쉽게 이해할 수 없는 영역이다. 서로 영화 같은 사랑을 하고, 오래도록 그 사랑을 지켜온 경험이 있는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 영화의 관람등급이 청소년 관람불가인 이유가 있는 것이다.

사랑스러운(?) 부부싸움의 진수, 후속편도 나왔으면

이 영화, 한마디로 부부싸움의 진수를 보여준다. 하지만 누가 그랬던가.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셀린과 제시는 달콤할 수 있었던 그리스에서의 밤을 망쳐버린 채 따로 떨어진 시간을 보내지만, 이내 다시 함께 하게 된다.

화가 나서 혼자 카페에 앉아있던 셀린에게 제시가 찾아와 미래의 셀린이 현재의 셀린에게 보낸 편지라면서 읽어주는데, 실은 제시가 셀린의 화를 풀어주려고 지어낸 말들이다. 셀린의 화는 여간해서 풀리지 않을 듯 보이지만 이 두 커플을 좀 알아온 관객들은 서서히 셀린과 제시가 화해 무드로 가고 있다는 걸 느끼게 된다.

벌써 20여 년이나 지났는데, 제시와 셀린의 서로를 대하는 모습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아니, 거의 비슷하다고 여겨진다. 셀린에게 귀여운 화해를 시도하는 제시나, 제시에게 백치미 여인 같은 연기를 하며 웃음을 주는 셀린의 모습은 <비포 선라이즈>의 제시와 셀린이 그대로 남아있는 듯해 뭉클한 감동을 준다.

<비포 미드나잇>에서 둘의 대사를 통해 <비포 선라이즈>와 <비포 선셋>이 떠오르기도 한다. 무엇보다 말없이 두 사람이 있을 때 언뜻언뜻 겹쳐 보이는 전작에서의 두 사람 모습은 비록 세월이 흘러 외모나 생각들이 변화했어도 절대 달라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다는 걸 알게 해준다. 그게 바로, 진부하지만 사랑 아닐까.

알려진 바에 의하면 <비포 미드나잇>이 '비포 시리즈'의 완결편이라고 한다. 하지만 필자는 개인적으로 셀린과 제시의 노년을 그린 '비포 시리즈'가 한편 더 나와 주었으면 싶다. 제시와 셀린의 자녀들이 커서 <비포 선라이즈>의 제시와 셀린처럼 낭만적인 사랑을 하고, 그런 모습을 지켜보며 서로에게 행복한 미소를 띠는 노부부의 모습을 다시 커다란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면 가슴 벅차지 않겠는가.

하지만 <비포 미드나잇>을 끝으로 줄리 델피가 배우를 은퇴하고 감독의 길을 걷겠다고 하니 '비포 시리즈'가 더 나올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래도 혹시 모르는 일이다. <비포 선라이즈>가 나온 지 9년 만에 <비포 선셋>이 공개됐고, 그로부터 다시 9년 만에 <비포 미드나잇>이 나왔으니, 이제 9년 후인 2022년에 새로운 '비포 시리즈'가 나올지도 말이다. 나오면 좋고, 안 나와도 불만은 없지만.

덧붙이는 글 영화 <비포 미드나잇> 상영시간 108분. 5월 22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