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세계> 속 한 장면

영화 <신세계> 속 한 장면 ⓒ (주)사나이픽처스


"선배님. 기다리십시오. 왔습니다!"

박민정 프로듀서는 영화 <신세계>의 1차 편집본을 보고, 배우 이정재에게 이 말을 남겼다. 이정재가 맡은 이자성은 범죄 조직에 스파이로 들어온 경찰. 그는 대부분의 장면에서 감정을 숨겨야만 했다. 이정재는 '서 있다' '고뇌에 잠긴다' 등으로 표현된 시나리오를 철저하게 분석해 이자성으로 태어나게 했다. 온종일 서 있다 촬영을 끝내는 날엔 "오늘 또 서 계시다 가시네요"라는 농담을 듣기도 했다고. 하지만 편집본에서 그의 정확한 계산이 드러났고, 박민정 프로듀서는 '이정재의 재발견'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신세계>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완급조절'이었다. 완성본의 순서대로 촬영하는 게 아니었기에 헷갈릴 때도 있었다. 촬영 초반 강 과장(최민식)과 정청(황정민)의 기 싸움 등을 촬영했다고 밝힌 박민정 프로듀서는 "자성이 혼자 있는 부분을 뒷부분에 찍었는데 '이게 맞는 건가' 싶어서 신경을 굉장히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밀도 있는 내면 연기를 소화해야 했던 이정재는 하루하루 말라갔다고. 박민정 프로듀서는 "(이정재 선배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면서 "뾰루지가 올라오기도 했다. 후반 작업에서 지울 수도 있었지만 자연스러운 모습이 보기 좋아 그냥 뒀다"고 설명했다.

특별했던 '스태프관' 시사 "가족에게 '까임 방지권' 얻었다" 

 영화<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2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오마이스타와 인터뷰에 앞서 영화포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2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오마이스타와 인터뷰에 앞서 영화포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최민식과 황정민, 이정재 등 쟁쟁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이기가 어디 쉬운가. 이는 관객뿐만 아니라 박민정 프로듀서도 마찬가지였다. 3명의 주인공 모두 1안에서 캐스팅을 마치고 '이게 현실인가' 싶었다고 한다. 덕분에 부담감도 컸다.

박 프로듀서는 "세 분을 한 화면에서 볼 날이 언제 또 올지 모르겠다 싶어서 많이 설렜다"면서 "'이번엔 어떻게 준비했을까' 보는 게 재밌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들의 연기는 프로였지만, 일상은 소탈했다. 박민정 프로듀서는 "배우, 스태프들이 모이면 오랜만에 식구들을 만나는 것 같다"면서 "특히 세 배우는 삼 형제 같다. 큰아버지와 작은아버지, 장가 못 간 막내 삼촌"이라고 비유했다.

"일단 큰형님이 한 분 계시니까요. 선배는 후배에게 보여줘야 할 모습을 보여주고, 후배는 선배의 진심에 보답하려고 했죠. 최민식 선배님은 현장 막내 스태프의 이름과 고향까지 다 외워서 매일 이름을 불러주곤 했어요. 실수해도 뒤에서 욕하는 게 아니라 격려하는 분위기였죠.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우리가 만드는 영화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크랭크업하던 날 '10회 차만 더 찍었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였어요.(웃음)"

 영화<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2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오마이스타와 인터뷰를 하며 작품과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다.

영화 <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작품과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주고 있다. ⓒ 이정민


<신세계>는 그런 '가족'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영화 <댄싱퀸> 당시 '스태프 시사회'를 경험했던 황정민의 제안에 따라 VIP 시사회 때 스태프 관을 따로 마련했던 것. 한 관에 스태프와 가족들이 다 모였고, 무대 인사를 끝낸 배우들도 스태프 관에서 영화를 봤다. 영화가 끝나자 배우들은 스태프들을 무대로 불러 소개하고, 가족들에게 인사도 전했다. 그동안 "대체 뭐하고 다니느냐"고 타박하던 가족들의 반응도 확연히 달라졌다. 박민정 프로듀서는 "우리 부모님도 반응이 확 달라지셨다"면서 "향후 3년간은 욕먹지 않을 '까임 방지권'을 마련한 셈"이라고 미소 지었다.

여배우 맞이 고민하던 이 프로듀서..."예순 넘어도 현장 뛰고파"


<아라한 장풍 대작전>(2004) 스크립터 연출부로 영화와 인연을 맺은 박민정 프로듀서는 이후 <사과> <타짜> <전우치> <부당거래> <범죄와의 전쟁>을 거쳐 <신세계>에서 첫 프로듀서를 맡았다. 여자 프로듀서지만 멜로보다는 액션과 범죄물에 흥미를 느꼈던 그는 주로 '형님'이라고 부르는 남자 배우들과 작업했다. <신세계>에 송지효가 캐스팅됐을 때 제작부 스태프들과 '여배우에게 어떻게 해야 하지'를 고민하며 '여배우 맞춤용' 천사 모양 T바(배우가 서서 연기할 곳을 표시하는 도구)를 만들었지만 결국 떨려서 한 번도 내놓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영화에 빠진 지 어느새 10여 년. 늘 마이너스였던 통장은 이제야 0원이 됐고, 또래의 여자 동료는 찾아볼 수 없지만 예순 살이 넘어서도 현장에 있고 싶다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막막할 때도 있지만 후배들에게 '열심히 하면 뭔가가 되기는 하겠구나'라는 희망을 주고 싶어서 이 악물고 버틴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제작사, 투자사를 차리기보다는 현장에서 뛰며 영화를 완성하고, 그렇게 한 편 한 편 쌓아 대한민국 영화의 역사를 만들고 싶단다.

 영화<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2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오마이스타와 인터뷰에 앞서 영화포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신세계>의 박민정 프로듀서가 25일 오후 서울 신사동에서 오마이스타와 인터뷰에 앞서 영화포스터를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정민


"속상할 때도 있어요. 스태프들의 인건비나 일하는 환경을 개선하고 싶은데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새롭게 계약 얘기를 할 때 정당한 액수를 제시할 수 없는 현실이 항상 힘들죠. 여전히 차비가 없어서 현장에 오지 못하는 스태프도 있거든요. 저도 지난해부터 처음 적금이라는 걸 붓기 시작했는데 영화계는 구조 자체가 그런 것 같아요. 이런 현실적인 문제는 결국 꿈을 접게 하죠. 상업 영화를 하고,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지만 적어도 희망이 사라지지는 않도록 조금씩이나마 바뀌면 좋겠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